전체뉴스 21-30 / 5,7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속보] 정부 "이달 말까지 실내마스크 의무 최종 조정방안 마련"

    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7 09:12 | 홍민성

  • thumbnail
    권성동 "MBC, 비전문기관 설문조사로 시청자 기만"

    ... 벌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화물연대 소속 시멘트 운송 사업주 201곳과 운수종사자(차주) 2500명에게 업무개시명령을 내렸다. 2004년 도입된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상 업무개시명령은 이날 사상 처음 발동됐다. 정부는 파업에 따른 피해가 더 커지기 전에 업무개시명령이 아직 발동되지 않은 정유·철강·석유화학 등 분야에 대해 선제적인 추가 발동의 여지를 남겨둔 상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6 18:09 | 홍민성

  • thumbnail
    이노비즈협회 설립 20주년…"업의 전환 통해 새로운 20년 준비"

    ... 구축하고 7천300개 회원사와 함께 사용자 중심 가치 사슬 클러스터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유공자 포상은 기술혁신, 일자리창출, 기술협력 3개 분야로 나눠 진행됐다. 기술혁신 분야에서는 안복희 네오피에스 대표와 배민성 지니테크 대표 등 32명이 중기부장관 표창을 받았고 일자리창출 분야에서는 차순자 보광아이엔티 대표 등 3명이 고용노동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기술협력 분야에서는 4명에게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표창이 수여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12.06 17:11 | YONHAP

  • thumbnail
    '北 출신' 태영호 "민주노총, 김정은 대변 집단인가"

    ... 핵폭발 이상의 혼란에 빠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전국 15곳에서 전국동시다발 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개최한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파업에 힘을 싣기 위한 투쟁으로, 구호는 '화물 총파업 투쟁 승리! 윤석열 정부 노동 탄압 분쇄!'다. 화물연대는 지난달 24일부터 안전운임제 일몰 폐지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들어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6 15:46 | 홍민성

  • thumbnail
    김의겸, 한동훈 10억 소송에 "한 치도 물러설 생각 없다"

    ... 문자 메시지를 보내 "청담동 술자리를 봤다고 말한 당사자가 경찰에서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했다고 하는데, 진술이 사실이라면 이 의혹을 공개적으로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서 윤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면서도 "국정과 관련한 중대한 제보를 받고, 국정감사에서 확인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6 14:41 | 홍민성

  • thumbnail
    주호영 "尹, 당무에 관해 말한 적 없다…당대표 조건과 관계없어"

    ... 작용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지난 5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주 원내대표가 '성에 차지 않는다'고 말한 의미는 한 장관이 윤심에 두고 있다는 것 아니냐"며 "윤심이 한동훈에 있다는 것을 한 번 띄워서 국민과 당원들의 반응을 보는 게 아니냐 그렇게 의심된다"고 평가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6 12:00 | 홍민성

  • thumbnail
    강신업 "윤석열 대통령, 보좌가 문제…김건희 여사 외교무대서 빛났다"

    ... 성공시키면 그게 다 국민의 성공 아니겠냐"고 했다. 김 여사의 최근 행보에 대해선 "김 여사는 그야말로 외교 무대에서 빛나는 역할을 했다. 외교관 100명, 200명이 못하는 그런 외교적 성과를 거뒀다"며 "김 여사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팔짱꼈다고 트집 잡는데, 오히려 바이든 대통령이 우리나라를 좋아하는 계기가 된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6 11:05 | 홍민성

  • thumbnail
    불붙은 '한동훈 당대표' 차출설에…나경원 "尹, 더 귀하게 쓸 것"

    ... 더불어민주당 대표(23%)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홍준표 대구시장(4%),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3%), 이낙연 민주당 전 대표(3%), 오세훈 서울시장(2%), 유승민 전 의원(2%), 이준석 전 대표(2%) 등이 뒤를 이었다. 해당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0.0%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6 10:53 | 홍민성

  • thumbnail
    文정부서 빠진 "북한군은 우리의 적"…尹정부서 부활한다

    ... 적으로 간주한다'는 문구로 대체됐다. 이번 국방백서의 초안이 유지된다면 2016년 이후 6년 만에 북한을 '적'으로 규정한 표현이 부활하게 된다. 다만 이번 국방백서에도 '북한은 주적'이라는 문구는 사용되지 않을 전망이다. 윤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이던 지난 1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주적은 북한"이라는 짧은 글을 올리기도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6 09:56 | 홍민성

  • thumbnail
    이태원 참사 유족 단체 "與, 면담 요청 외면…왜곡하지 말라"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다음 날인 2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을 열고 "유가족들이 울부짖은 이 소중한 자리에 국민의힘 소속 위원들만 불참했다"며 "어째서 유가족과 만남을 피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비판이 거세지자 국민의힘 국정조사특위 일부 위원들은 유가족이 아닌 민주당으로부터 일정을 일방적으로 통보받아 참여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5 15:15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