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541-3550 / 6,2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그리스行 '이재영·다영', 아파트·차 받는다…"나쁜 조건 아냐"

    ... 전해졌다. 한편, 두 선수는 지난 2월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직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들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면서 학폭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해당 글에는 '부모님 욕을 했다', '강제로 돈을 걷었다'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시민들의 공분이 커지자 두 선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필 사과문을 올리고 가해 사실을 인정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30 14:43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치매환자' 비하 발언 사과…"진심 송구"

    ... 유 전 의원이 "집이 없으면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야 한다"고 재차 지적하자 윤 전 총장은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고 했다. 당시 정치권 등에서는 윤 전 총장이 주택청약 통장에 대해 잘 알지 못하고 있다는 비난이 쇄도했고, 윤 전 총장 측은 "결혼을 늦게 해서 주택청약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는 취지의 해명을 내놨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30 13:59 | 홍민성

  • thumbnail
    제자 앞에서 '묻지마 폭행' 당한 태권도 관장…끝까지 참았다 [영상]

    ... "아무리 생각해봐도 잘못한 부분은 없었던 것 같은데 도무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네티즌들은 "태권도 관장이 반격하지 않았다고 일반인들이 '저 사람 바보 아니야?' 이렇게 생각하지 않고 정말 잘 참은 것", "아이들에게 태권도 정신 '인(忍)'을 가르친 것", '대인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30 13:46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청약통장 모르면 치매환자" 또 논란

    ... 유 전 의원은 "집이 없으면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야죠"라고 재차 지적했고, 윤 전 총장은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고 했다. 당시 정치권 등에서는 윤 전 총장이 주택청약 통장에 대해 잘 알지 못하고 있다는 비난이 쇄도했고, 윤 전 총장 측은 "결혼을 늦게 해서 주택청약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는 취지의 해명을 내놨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30 11:52 | 홍민성

  • thumbnail
    이준석 "이재명, 가면 찢으니 변학도…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 [종합]

    ...#39; 논리가 아니었나 하는 의심을 사고 있다. 최근 우리 당 오세훈 시장에 대한 경찰의 수사에서는 그 법리가 적용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이 지사가 친형을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려고 했느냐는 질문은 오 시장이 집회에 한 번 참석했는지 두 번 참석했는지에 비해서 훨씬 유권자의 선택에 있어 중차대한 문제임에도 이 원포인트 법리의 수혜자는 이 지사뿐"이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30 11:38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이준석, 이재명 향해 "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

    ...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휩싸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라며 특검 수용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수많은 의혹을 국민의힘이 가볍게 넘어가지 않겠다"며 "국민의 이름으로 '변학도' 이 지사에게 말하겠다. 특검받으라. 그것만이 유일한 길"이라고 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30 10:15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28% vs 이재명 27.6%…오차범위 내 '초접전'

    ... 대표와의 가상 양자 대결에서도 43.0%로, 30.8%를 기록한 이 전 대표를 두 자릿수 격차로 따돌렸다. 이번 조사는 무선(90%)·유선(10%)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진행했다. 총 4만115명을 접촉, 2043명이 응답해 응답률은 5.1%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30 10:03 | 홍민성

  • thumbnail
    고민정 "윤석열, 국가 망신 그만" vs 野 "'너나 잘하세요' 연상"

    ... 대통령에게 가장 중요한 건 외교"라고 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전날 진행된 방송토론회에서 "핵 공유와 전술핵 배치는 미국 정부도 동의하지 않지만 기존 북핵 확장 억제가 도저히 안 되면 미국과 상의해 마지막으로 할 수 있는 게 핵 공유"라며 "핵 공유나 전술핵 재배치는 북핵을 인정하는 것이자 북한이 원하는 것"이라고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29 18:11 | 홍민성

  • thumbnail
    "화이자 맞고 남편 사망…아이들 생각에 소리 내 울 수도 없어"

    ... 대처방안을 마련해 저와 아이들을 지켜달라"고 했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예방접종피해조사반은 지난 23일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인한 사망 678건, 중증 908건, 아나필락시스 854건 등 총 2440건을 심의했다. 이 가운데 사망 2건(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급성 심근염), 중증 5건, 아나필락시스 296건 등 총 303건에 대해서만 인과성을 인정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29 18:08 | 홍민성

  • thumbnail
    "성추행 피해자 돕다가 옥살이…형 임종도 못봐" 50대男 호소

    ... 정신질환이 생겼고 1년이 넘게 지난 지금도 복용 중인 약은 무려 7가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친형의 사망 소식을 듣지 못한 저는 든든한 버팀목이었던 형의 임종조차 보지 못해 한이 맺힌다"며 "죽을 만큼 억울하고 화나지만 제가 할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었다"고 호소했다. 현재 해당 게시물에 표현된 공소장 조작 여부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29 16:14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