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71-3680 / 5,8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청래 "윤석열·최재형은 선거철 철새…홍준표가 웃을 것"

    ... 전망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이준석과 윤석열이 줄다리기 싸움을 하고 있다"며 "그러나 어느 한쪽이 줄을 놓아버리는 순간 둘 다 넘어지게 돼 있다. 둘 다 넘어지면 홍준표가 걸어 나올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윤석열, 이준석, 최재형, 홍준표의 신경전이 당분간 계속되겠지만 결국 홍준표의 승리가 점쳐진다. 홍준표의 건투를 빈다"라고 밝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16 15:30 | 홍민성

  • thumbnail
    "용인서 탈출한 곰 죽이지 말아주세요"…초등학생의 청원

    ... "우리 반 친구들이 곰을 살릴 수 있는 방법으로, 마취총으로 잡아서 넓은 동물원에서 편안하게 살 수 있게 했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모았어요"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6일 경기 용인시 전원주택 마을의 한 농장에서 반달가슴곰 두 마리가 탈출했다. 한 마리는 당일 사살됐지만 한 마리의 행방은 오리무중인 상황. 이에 주민들은 문을 걸어 잠그고 불안에 떨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

    한국경제 | 2021.07.16 14:18 | 홍민성

  • thumbnail
    이재명, '세금 발언' 윤석열 비판 "국가관 우려스럽다"

    ... 바 있다. 한편 16일 서울신문이 여론조사기관 현대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2~1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208명을 조사한 결과, 차기 대선 후보 선호도에서 이 지사는 27.2%, 윤 전 총장은 26.8%를 기록했다. 양 후보 간 지지율 격차는 0.4%포인트로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다. 여론조사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16 13:38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이재명 작심 비판 "베네수엘라 급행열차 멈춰야"

    ... 넘는 수준이다. 앞으로 평균수준으로 높여가야 하고, 그중 일부를 기본소득으로 지급하면 된다"고 힘주어 말했다. 아울러 "처음부터 완벽한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는 강박에서 벗어나 조금씩, 순차적, 단계적으로 시행해간다면 충분히 가능하다"며 "적은 액수라도 시행해보고, 기본소득에 대한 국민적 동의가 이뤄진다면 이후 확대해 나가면 된다"고 제안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16 11:49 | 홍민성

  • thumbnail
    추미애 "윤석열, 반개혁 도구에 불과한 날짐승" 원색 비난

    ... 반촛불의 도구에 불과하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윤석열은 결국은 개혁 정권을 흔드는 역할에 그칠 것"이라며 "저는 (윤 전 총장을) 꿩에 비유했다. 꿩은 매나 산짐승의 먹이가 될 뿐이지 높이 올라갈 수가 없는 날짐승이다. 그래서 저는 (윤 전 총장이) 개혁 정권을 흔드는 역할에 그치지, 그 자신이 뭐를 해낼 수는 없다고 본다"라고 평가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16 11:04 | 홍민성

  • thumbnail
    이준석, 日 인터뷰서 "가장 존경하는 정치인 박정희"

    ...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가 임기 내 한일관계를 정상화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점도 시사했다.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임기 안에 강제징용 문제나 위안부 문제로 경직된 한일관계를 재정립하는 성과를 내고 싶겠지만 일본 측이 부응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 대선에서 좋은 결과가 나오면 가장 공들이고 싶은 것은 국제관계 공부"라고 부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16 10:17 | 홍민성

  • thumbnail
    강병원, '세금 발언' 윤석열에 "허경영도 아니고"

    ... 무너진다. 속이 텅텅 비어있기 때문"이라며 "윤석열이라는 모래성을 향해 다가오는 민심의 파도. 이미 해안가에 도달했다"고 적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15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세금은 경제 활동에 들어가는 비용"이라며 "비용이 많아지면 경제 활동은 위축되기 마련. 걷어서 나눠줄 거면 안 걷는 게 좋다"고 밝힌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16 09:33 | 홍민성

  • thumbnail
    윤석열 "세금 안 걷는 게 낫다" 발언에…與 "민망할 지경" 맹공

    ... 같다"며 "어디서 들은 이야기를 벼락치기로 대충 공부해서 발생한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리된 내 생각이 아니라 다른 사람의 생각을 짜깁기한 것 같은 느낌"이라며 "결국 이런 발언들 때문에 윤석열 전 총장이 공부가 부족하고, 정책 준비가 안 된 '불안한 후보'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비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15 17:44 | 홍민성

  • thumbnail
    이재명 "홍남기, 고집 그만…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하라"

    ... 관철하는 자리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끝으로 "홍 부총리님은 억지 그만 부리고 여야 최초 합의대로, 집권여당의 방침대로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홍 부총리는 지난 14일 국회 예결위 종합정책질의에서 "(소득 하위) 80%로 지급하는 것을 국회에서 결정해주면 정부가 집행을 최대한 차질없이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15 17:15 | 홍민성

  • thumbnail
    이언주 "이준석, 이번만큼은 지지하기 어렵다" 내부 비판

    ...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날 허은아 의원은 "재난지원금과 관련한 양당 대표의 해프닝에 당 내외에서 기다렸다는 듯한 반응들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지금 이준석 대표를 향한 당내의 혼선은 자칫 국민께 '안 주기 정당'으로 비칠 수 있는 위험이 있다. 민주당은 바로 이 프레임을 노리는 것이다. 지금까지 수없이 당하지 않았느냐"고 당부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15 16:26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