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81-3690 / 5,8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천안함 함장 최원일, 유튜브 개설…"패잔병 된 현실 억울해"

    ... 사건을 두고 우리 사회에서는 많은 갈등이 빚어졌다. 조상호 전 민주당 부대변인은 지난 6월 7일 채널A '뉴스톱10'에 출연해 "최원일 전 함장이 그때 생때같은 자기 부하들을 다 수장 시켜 놓고 이후 제대로 된 책임이 없었다"고 발언했다. 휘문고 교사 A 씨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천안함이 무슨 벼슬이냐"라는 막말을 쏟아내기도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15 14:10 | 홍민성

  • thumbnail
    최재형 입당에 여야 반응 '온도차'…'비판 가치도 없다' vs '환영'

    ...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하는 반헌법적 사례를 남긴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과 독립은 민주주의의 핵심적 가치다. 최 전 원장이 이를 심대하게 훼손하고서 대표가 되겠다니 참담하다"고 비판했다. 김용민 민주당 의원은 "최재형 전 감사원장, 국민의힘 입당은 비판하는 시간조차 아까울 정도로 한심한 행동이다"라고 비난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15 12:40 | 홍민성

  • thumbnail
    김태호, 대선 출마 선언…"文이 준 고통 보지 않았나" [전문]

    ... 뿐입니다. 저 김태호는 역사 속에 확인된 대한민국의 저력을 끌어모으고 힘을 모아서 무한한 가능성, 잠재력을 마음껏 발산할 수 있는 '마음껏' 대한민국의 무대를 만들겠습니다. 다시는 국민 앞에서 "죄송합니다" 이렇게 말하지 않아도 되는 대통령이 되겠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번 싸움에서 꼭 승리하고 싶은 간절한 이유가 바로 이런 것입니다. 사랑합니다. 국민 여러분.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15 12:39 | 홍민성

  • thumbnail
    [단독] 문체부 또 '외교 결례' 논란…공식 SNS에 "쇠퇴하는 일본"

    ... 기고문을 알리기 위해 제작한 것이고, 최대한 원문의 내용을 충실하게 반영하는 게 맞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논란을 의식해 수정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내부적으로 이슈가 있어서 수정한 것은 아니다"라며 "디지털콘텐츠는 메시지 전달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 수시로 내용을 확인하고 수정해야 하는데, 최선이라 생각되는 지점을 찾고 수정한 것"이라고 답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15 10:38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문재인 정권, 부동산 지옥 만들어" 작심 비판

    ... "부동산 광란 방지를 위해 불가피하게 주택은 1가구 2주택까지 일정 기간 소유를 제한하고, 다주택 소유자는 개인이 아닌 임대주택 법인으로 전환해 임대료 인상 제한, 엄격한 세원 관리를 통해 시장 교란을 방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자가를 팔고 더 큰 집을 사려고 할 때는 양도소득세, 취득세를 대폭 감면해 집을 키워 갈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14 17:42 | 홍민성

  • thumbnail
    허은아 "이준석, 당 지지율 상승 절대 요인" 내부 결속 나서

    ... 경기도지사는 "아무리 약속이 헌신짝 취급받는 정치라지만 이건 아니다.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고 했다. 김영배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준석 리스크가 시작됐다"고 지적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역시 "국정과 민생을 손바닥 뒤집듯 농락하는 야당을 개탄한다"며 "합의를 100분 만에 뒤집다니 국정이 장난이냐"고 비난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14 16:09 | 홍민성

  • thumbnail
    "부모 X같음" 해킹이라더니…여성인권진흥원 "직원 실수" [전문]

    ...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하여 공식 계정에 게시하는 모든 글을 철저히 사전 점검 후 게시하고, 업무시간 외 계정 로그아웃 철저 이행 등 기관 공식 계정의 안전한 관리 절차를 마련하겠습니다. 이번 글 게시 관련 담당 직원은 재발 방지 교육뿐 아니라 규정에 따라 징계 등 엄중히 조치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기관 공식 계정에 부적절한 글이 노출된 점 사과드리며, 재발방지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14 14:44 | 홍민성

  • thumbnail
    김부선, 스캔들 반박한 이재명에 "XX·양아X·괴물" 막말

    ... 경찰서 딱 한 번만 살짝 다녀오시면 된다. 당신은 변호사가 아니냐"라며 "당신이 아직도 사용하는 대포폰 전화를 검찰에 제출할 자신이 있냐. 해명하라"고 했다. 한편 김부선은 이 지사가 과거 자신과의 불륜 관계를 부인하고 본인을 허언증 환자와 마약 상습 복용자로 몰아가 정신적·경제적 손해를 입었다며 3억 원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접수한 상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14 13:41 | 홍민성

  • thumbnail
    박주민 "이동훈, 언론플레이 의심…여권인사 누군지만 밝혀라"

    ... 신속하고 분명하게 공개하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수산업자를 사칭한 김 모 씨로부터 금품 등을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이 전 위원은 지난 13일 조사가 끝난 뒤 "'여권, 정권의 사람'이라는 사람이 찾아온 적이 있다"며 "'Y(윤석열)를 치고 우리를 도우면 없던 일로 만들어주겠다' 이런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14 11:28 | 홍민성

  • thumbnail
    "모유 알바 찾습니다"…카톡까지 파고든 신종 성매매 '충격'

    ... 도박, 청소년 유해 콘텐츠 등에 대한 신고는 1회만 접수돼도 이용 정지 제재가 적용된다"며 "공개된 오픈채팅방에서의 불법, 유해 콘텐츠 유통을 더욱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자주 신고되는 정보를 기반으로 유해하거나, 유해할 가능성이 높은 정보들을 우선 모니터링해 유해 정보가 공개된 영역에서 유통되지 않도록 다양한 정책적, 기술적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14 11:11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