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5,7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벤투 마음 사르르 녹인 '미모의 붉은악마'…놀라운 정체

    ... 포르투갈인데도 불구하고, 부친이 감독을 맡은 한국을 응원하기 위해 대표팀 유니폼과 태극기를 준비해 경기장을 찾은 것이다. 이른바 '딸바보'로 알려진 벤투 감독은 2019년 '스포츠서울'과 인터뷰에서 "쉴 때 딸들과 시간을 보내는 걸 좋아한다"며 "이젠 둘 다 독립해서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없는 게 아쉽다"고 미소를 띠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5 07:55 | 홍민성

  • thumbnail
    16강 기적 일군 손흥민의 '가랑이 패스'…베스트 어시스트 선정

    ... 선수들이 커버해줘서 너무 고마웠고 자랑스러웠다"고 했다. 손흥민은 본선 첫 상대로 브라질을 만나는 데 대해선 "16강 올라가는 게 저희한테 가장 큰 목표였고, 다가오는 경기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축구 결과는 아무도 모르는 거다. 저희가 며칠 동안 더 잘 준비해서 최선을 다해 또 좋은 경기 보여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인터뷰를 마쳤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5 07:38 | 홍민성

  • thumbnail
    '안정환·김성주' MBC 월드컵 시청률 대박, 이유 따로 있다? [이슈+]

    ... 이유'에 대해 "악의적인 행태를 보였기 때문"이라고 밝혔는데, 이에 대해 MBC 기자는 "뭐가 악의적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해당 기자와 이기정 홍보기획비서관 간 설전이 벌어졌다. 대통령실은 "최근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근본적인 재발 방지 방안 마련 없이는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도어스테핑을 잠정 중단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4 15:00 | 홍민성

  • thumbnail
    호날두, 욕설 논란에…"조규성에 입 다물라 했을 뿐" 해명 [카타르 월드컵]

    ... 욕설)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호날두는 날강두"라며 "일부러 시비도 걸고, 상대 중앙 수비수도 건들고 했다"고 덧붙였다. 조규성이 언급한 날강두는 날강도와 호날두의 합성어다. 호날두는 2019년 유벤투스 소속으로 K리그 올스타와 경기를 치르기 위해 방한했을 때 출전하지 않아 '노쇼' 비판을 받았었는데, 이때 이 별명이 생겼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3 21:55 | 홍민성

  • thumbnail
    웃통 벗은 황희찬…'검정 브라톱' 보통 속옷 아니라는데 [카타르 월드컵]

    ... 위치 추적 장치(GPS) 수신기, 자이로스코프(회전 운동 측정 센서), 가속도 센서, 심박 센서 등 각종 기능이 탑재돼 있다. 감독과 코치진은 EPTS로부터 얻은 정보를 통해 선수들의 활동량, 최고 속도, 히트맵 등을 확인할 수 있다. 확인한 정보는 훈련과 전술에 사용된다. 한편, 이날 황희찬은 후반 20분 교체 투입돼 추가시간 중 손흥민의 도움으로 기적처럼 포르투갈의 골망을 흔들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3 21:07 | 홍민성

  • thumbnail
    손흥민, 尹대통령과 통화…"나라 위해 한 몸 바치겠단 생각"

    ... 대표팀은 전반 25분 김영권의 동점골로 역전의 발판을 마련한 뒤, 후반 46분 교체 투입된 황희찬의 '극장골'로 역전에 성공했다. 기적을 일군 한국은 오는 6일 새벽 4시(한국 시각) G조 1위로 본선에 진출한 브라질과 16강전을 치른다. 손흥민은 "축구 결과는 아무도 모르는 것"이라며 "다가오는 경기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3 20:35 | 홍민성

  • thumbnail
    주호영, 황교안 등 언급하며 "당권주자들, 다 성에 안 찬다"

    ...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했다. 그는 "(내년) 3월 12일 안에 전당대회를 치러서 거론되는 당권주자 중에서 당대표를 뽑을지, 좀 늦더라도 새로 사람을 찾아서 할지 이런 문제도 정리가 안 됐다"고 했다. 이어 "당원 투표 비율을 손 보고 갈 것인지, 손을 본다면 어떻게 할 것인지, 여론조사에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을지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3 19:04 | 홍민성

  • thumbnail
    '가나초콜릿' 박살냈던 정진석 "노쇼 호날두, 기분이 어떠냐^^"

    ... 대표팀은 조별리그 H조 최종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2대 1로 꺾고 조 2위로 본선행 티켓을 손에 쥐었다. 경기 시작 5분 만에 포르투갈에 선제골을 허용했던 한국 대표팀은 전반 25분 김영권의 동점골로 역전의 발판을 마련한 뒤, 후반 46분 교체 투입된 황희찬의 '극장골'로 역전에 성공했다. 기적을 일군 한국은 오는 6일 G조 1위로 본선에 진출한 브라질과 16강전을 치른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3 18:22 | 홍민성

  • thumbnail
    "벤투 앞 저 남자 어디서 많이 봤는데"…'시선강탈' 정체는?

    ... 곽튜브의 영상은 이날 게시 약 6시간 만에 조회수 96만 회를 기록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네티즌들은 "긴가민가했는데, 승리의 요정이다", "곽튜브 운 하나는 진짜 좋다", "될놈될(될 사람은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곽튜브도 "(저는) 운이 좋아도 너무 좋은 사람"이라며 "너무 행복하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3 17:44 | 홍민성

  • thumbnail
    BBC '인간 문어' 서튼 "한국, 브라질에 지고 일본 8강 갈 것"

    ... 데이터가 브라질의 승리를 점치고 있지만, 축구공은 둥글다. 한국이 포르투갈을 꺾고 16강에 진출할 가능성도 11%에 불과했다. 손흥민은 포르투갈전을 마친 뒤 브라질전에 대해 "축구 결과는 아무도 모르는 것"이라며 "다가오는 경기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은 오는 6일 새벽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 맞붙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3 16:44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