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5,6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적나라한 오은영의 '19금 상담'…"성상품화" 민원 들어왔다

    ... 낸 윤성옥 위원은 "제35조(성 표현)는 선정적 묘사, 성 상품화를 금지하는 조항"이라며 "솔루션을 해준다는 이유만으로 굉장히 내밀한 성생활을 이렇게 다 공개하도록 하는 게 과연 바람직한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민원인이 제기했듯 너무 선정적으로 다루거나 상품화한 것 아니냐는 비판적 관점도 충분히 가능하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18 08:07 | 홍민성

  • thumbnail
    손녀뻘 한복 걸그룹 옆 '외설 손가락'…소녀상 막은 日 시장 또

    ... 가와무라 시장은 2020년 독일 베를린에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는 서한을 보내고, 2019년에는 나고야시에서 열린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 당시 평화의 소녀상 등을 전시한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 전시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지난해 도쿄올림픽 때는 나고야 출신 여자 소프트볼 금메달리스트의 금메달을 깨물어 질타를 받았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18 07:32 | 홍민성

  • thumbnail
    31억짜리 아파트를 22억에 팔다니…정부, 결국 칼 빼든다

    ... "모든 고·저가 직거래를 불법 거래라고 단정할 수는 없으나, 시세보다 현저히 낮은 가격으로 거래되는 경우 편법 증여나 명의신탁의 수단으로 활용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거래 침체 속에서 시세를 왜곡해 시장 불안을 초래하는 등 부작용도 우려된다는 점에서, 이번 조사를 통해 위법행위가 적발될 경우 엄중히 조치해 투명한 거래 질서를 확립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17 21:57 | 홍민성

  • thumbnail
    한동훈 "정치인 뒷돈 수사 막는 게 검찰개혁? 국민 속이는 것"

    ... 노 의원은 전날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등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이 시작되자 입장문을 내고 "검찰 개혁을 완수하지 못한 부메랑이 이렇게 돌아오는 것에 대해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며 "결국 사필귀정에 따라 무고함이 밝혀질 것"이라고 결백을 주장했다. 검찰은 노 의원이 2020년 사업가 박 모 씨 측으로부터 청탁과 함께 수천만 원을 수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17 20:31 | 홍민성

  • thumbnail
    "원래 애들 끼니에 예민해요"…논란의 29층 배달 손님 해명

    ... A 씨는 배달앱에서 해당 가게에 별점 1개를 주면서 "여기 음식 신중하게 주문하라 배달앱 이용하면서 그 어떤 업체에도 부정적인 리뷰나 사소한 컴플레인도 해본 적 없는 사람이다. 소비자원에 피해구제 요청하겠다"고 적었다. 가게 측은 "가게를 운영하는 것에 대해 회의감이 든다"며 "스트레스로 두통이 심해 이틀간 가게를 닫았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17 19:20 | 홍민성

  • thumbnail
    한-네덜란드 정상회담 개최…尹 "반도체 등 핵심 파트너"

    ... 인정을 하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감사하다"며 "한국과 네덜란드 양국 간의 연대와 우정은 그 어느 때보다도 강력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태원 참사로 인해서 정말 많은 한국의 젊은 청년들이 희생됐을 때 그러한 깊은 연결고리를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며 "진심으로 깊은 애도의 뜻을 유가족 여러분께 전달한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17 17:59 | 홍민성

  • thumbnail
    빈곤 포르노 비판에…'문재인·박원순의 낡은 구두' 꺼낸 與

    ... 된다"며 "김 여사의 이번 행동은 캄보디아에 엄청난 외교적 결례일 뿐만 아니라, 윤리적으로도 지탄받기 충분하다"고 했다. 국민의힘에선 장 의원의 발언을 두고 '반여성적', '모욕적 발언' 등의 비판이 나왔다. 그러나 장 의원은 "빈곤 포르노 단어 자체가 사전적·학술적 용어"라면서 발언에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17 17:10 | 홍민성

  • thumbnail
    한남동 관저 첫 VIP는 '빈 살만'…尹 "양국관계 도약 적기" [종합]

    ... '담대한 구상' 등 우리 정부의 한반도 정책에 대한 사우디의 확고한 지지 입장을 전달했다. 한편, 이날 회담에는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이창양 산업통상부 장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등이 배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김대기 비서실장과 최상목 경제수석, 김은혜 홍보수석, 김성한 국가안보실장과 김태효 1차장이 함께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17 16:17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尹-빈 살만, 한남동 관저서 확대회담·단독환담·공식오찬

    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17 15:38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5·18 유공자 명단은 공개 안 하면서"…이태원 명단 공개 비판

    ...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은 광주시민과 전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하기도 했다. 한편, 온라인 매체 '민들레', '더탐사'는 지난 14일 이태원 참사 희생자 155명의 실명을 유족의 동의를 구하지 않은 채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했다. 이에 이종배 국민의힘 서울시의원은 해당 매체를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고, 경찰은 17일 수사에 착수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17 15:13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