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5,6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민정도 文 팔짱" 비판에…高 "민간인을 영부인과 비교하나"

    ... '불편하다'는 주장, 어느 누가 합당하다고 생각하겠냐"며 "내가 하던 걸 남이 하니까 그냥 밉고 어깃장 놓는다 생각하지 않겠냐"고 했다. 그러면서 "누워서 침 뱉어봐야 자기 얼굴로 떨어진다"며 "문재인 정부 대변인이었고, 지금은 민주당의 최고위원으로 조금 더 공적인 마인드가 있었다면 좋았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17 14:48 | 홍민성

  • thumbnail
    윤 대통령, 빈 살만과 회담 종료…오찬 진행 중

    ... 이날 회담에서는 사우디의 초대형 신도시 사업 '네옴시티'와 원전, 방위산업 등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격의 없는 대화가 오갔을 것으로 예상된다. 윤 대통령과 빈 살만 왕세자는 현재 오찬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장소는 공개되지 않았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정상회담을 열고 공동 언론 발표, 만찬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17 14:32 | 홍민성

  • thumbnail
    "층간소음 늘 죄송해요"…윗집 젊은 부부의 깜짝 선물

    ... 층간소음 전화상담은 2019년 2만6257건에서 2021년 4만6596건으로 2배 가까이 급증했다. 급증한 층간소음으로 인한 이웃 간 갈등이 극에 치닫는 사례도 많아졌다. 지난 10일 의정부지검은 집 안에 부탄가스 500여 개를 쌓아둔 채 불을 질러 검거됐던 30대 남성이 흉기로 이웃을 살해하려는 계획을 세웠던 것을 확인했다 이 남성은 층간소음 문제로 범행을 계획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17 14:04 | 홍민성

  • thumbnail
    이태원 참사 유족 사칭한 母子…정우성까지 만났다

    ... 의해 참사 희생자 명단이 공개되면서 발각됐다. 모자에게 도움을 주던 사람들이 명단을 확인 후 이들이 유족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들을 임의 동행해 조사했고, 경찰 조사 과정에서 모자는 "배가 고프고 돈이 없어서 그랬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이 이득을 취한 부분이 크지 않다고 보고 우선 귀가조치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16 15:42 | 홍민성

  • thumbnail
    "드디어 文 팔짱을 끼다!" 고민정 과거 SNS 재조명

    ... 낀 건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라며 "마크롱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에게 뭔가를 권유하면서 여사의 팔짱을 껴서 어딘가로 갔던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건희 여사가 바이든 대통령과의 친분을 과시하고 뭔가 윤활유 역할을 하고자 의도한 건진 모르겠으나, 사적인 자리가 아니지 않냐"며 "대통령의 부인으로서 간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16 13:56 | 홍민성

  • thumbnail
    野 "김건희, 바이든 팔짱은 외교 결례" 與 "얼마나 자랑스럽나"

    ... 있었냐"며 "그런 긍정적 측면을 보지 못하냐"고 하기도 했다. 한편, 김건희 여사는 지난 12일(현지 시각) 캄보디아가 주최한 갈라 만찬에 참석해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나 사진을 찍었다. 이 자리에서 김건희 여사는 바이든 대통령의 팔짱을 끼며 친분을 과시하기도 했다. 대통령실은 "서로의 근황에 관해 묻고 정답게 사진 촬영을 했다"고 전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16 13:51 | 홍민성

  • thumbnail
    "고개 들 수가 없다"…사이렌 울리며 카페 간 구급차 결국 사과

    ... 구급차 운전자가 환자를 병원에 데려다주고 카페에 왔을 수도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됐다. 이때 한 변호사는 "진실은 (구급차 운전자) 본인만 알 것"이라고 하기도 했다. 한편,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제45조 제1항에 따르면 구급차 운전자가 응급환자 이송 등 용도 외 운용할 경우 1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고 6개월 이내의 업무정지 처분을 받게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16 10:16 | 홍민성

  • thumbnail
    장경태 "김건희, '빈곤 포르노' 불쾌했다면 유감 표명 고려 가능"

    ... 정치가 또 시작된 게 아니냐는 말이 있다"고 했다. 이어 김 여사가 영화배우 오드리 헵번이 봉사 활동하는 모습을 따라 했다는 주장을 내놓으면서 "가난과 고통은 절대 구경거리가 아니다. 그 누구의 홍보 수단으로 사용돼서도 안 된다"며 "김 여사의 이번 행동은 캄보디아에 엄청난 외교적 결례일 뿐만 아니라, 윤리적으로도 지탄받기 충분하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16 08:47 | 홍민성

  • thumbnail
    김건희 여사 '노마스크' 지적에…대통령실 "현지 방침 따랐다"

    ... 의료진과 참석자는 모두 마스크를 썼는데 김 여사만 쓰지 않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의사 출신인 신 의원은 "김 여사는 면역력이 취약한 소아 환자와 이야기하는 사진이 보이는데, 코로나19가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노마스크로 의료기관을 방문한 것은 있어서는 안 될 일이고, 의학적으로도 놀랄 일"이라며 "매우 부적절하고 비정상적인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16 08:00 | 홍민성

  • thumbnail
    엘리베이터 고장 난 29층 배달했더니…"다시 가져가라" 왜?

    ... 가게에 '별점 테러'도 했다. B 씨는 "여기 음식 신중하게 주문하라 배달앱 이용하면서 그 어떤 업체에도 부정적인 리뷰나 사소한 컴플레인도 해본 적 없는 사람이다. 소비자원에 피해구제 요청하겠다"고 적었다. 가게 측은 "가게를 운영하는 것에 대해 회의감이 든다"며 "스트레스로 두통이 심해 이틀간 가게를 닫았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16 07:28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