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5,7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원희룡 "포스코, 민노총 탈퇴로 주가 급등…'민폐노총' 손절 축하"

    ... "합법적으로 투표를 진행하고 있음에도 직원들이 직접 뽑은 노조 임원에게 징계를 내리는 등 폄훼를 일삼고 있다"고 했다. 포스코지회의 민주노총 탈퇴 소식에 전날 포스코의 강판 생산 계열사인 포스코스틸리온 주가가 상한가를 기록해 전 거래일 대비 약 29.9% 오른 4만 원에 마감했다. 이날 다른 계열사인 포스코ICT(9.9%)와 그룹 지주사인 포스코홀딩스(2%) 등도 상승 마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1 08:34 | 홍민성

  • thumbnail
    "욕먹지 말고 귀화 어때?"…손흥민 악플에 中 네티즌 반응

    ... 다하는 선수들한테 함부로 글 쓰지 말자", "안와골절 3주 만에 경기 뛰는 게 기적" 등의 반응을 보였다. 손흥민은 가나와 경기를 마친 후 "선수들 모두 많이 고생했는데 결과가 이렇게밖에 안 나와서 미안하다"면서 "개인적으로 더 좋은 경기력을 보이며 팀을 잘 이끌어야 하는데, 이 부분이 특히 마음 아프다"고 소감을 밝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1 08:07 | 홍민성

  • thumbnail
    "저 때문에 실점" 김민재의 자책…문자 받은 구자철 "슬프다"

    ... 무엇이었는지 풀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많은 감독은 한 장면을 갖고 이야기한다. 이런 부분은 정말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정상적인 컨디션과 정신력으로 포르투갈전에 나갈 수 있느냐를 봤을 때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고 분석했다. 다만 "그렇다고 해서 안 할 거냐, 이기지 않을 거냐고 했을 때는 이겨내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1 07:45 | 홍민성

  • thumbnail
    "한국 떠나라" 악플 테러에…'가나쌍둥이' 결국 사과

    ... 가나와의 경기에서 조규성의 멀티골에도 2대 3으로 석패했다. 이번 패배의 여파로 한국의 16강 진출 전망은 어두워졌다. 경기 결과에 실망한 일부 네티즌들은 고생한 선수들을 격려하기는커녕 엉뚱한 방향으로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이들은 '가나쌍둥이' 유튜브로 몰려와 흑인 비하 용어를 서슴지 않고 사용하면서 "한국을 떠나라" 등의 댓글을 남기는 만행을 저질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01 07:26 | 홍민성

  • thumbnail
    10만 중국인 투표권 뺏기나…법무부 "참정권 개편 필요"

    ... 외국인 유권자는 총 12만7623명이었다. 외국인 유권자 가운데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한 국적은 중국인으로 조사됐다. 국회 예산정책처가 지난 3월 말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당시 기준 중국인 유권자 수는 9만9969명으로 전체의 78.9%, 약 10만 명에 달했다. 이어 대만 8.4%(1만658명), 일본 5.7%(7244명), 베트남 1.2%(1510명), 미국 0.8%(983명) 순이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30 15:27 | 홍민성

  • thumbnail
    '건희사랑' 팬클럽 전 회장 강신업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 위반 혐의로 고발한 유승민 전 의원에 대해 전날 서울 수서경찰서가 불송치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 경찰 관계자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겠다고 했다. 현재 강 변호사는 이준석 전 대표에게 성 접대를 했다고 주장하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의 법률 대리인을 맡고 있다. 강 변호사는 최근 페이스북 등을 통해 국민의힘 유력 차기 당권주자로 꼽히는 유 전 의원을 향해 날 선 비판을 제기하고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30 13:27 | 홍민성

  • thumbnail
    권성동 "野, 민주노총의 정치용역…파업으로 정부 뒤흔들어"

    ... 국민의힘은 '날치기 처리'라고 반발하면서 "반헌법적 반민주적으로 통과시킨 개정안으로 인해 대한민국 공영방송은 지금보다 더 심각한 노영(勞營) 방송이 될 것"이라며 "법사위에서 엄격한 검증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본회의 전 법안의 최종 관문인 법제사법위 위원장을 국민의힘이 맡고 있는 만큼 법안 통과를 반드시 저지하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30 11:10 | 홍민성

  • thumbnail
    대통령실 "김정숙 여사 옷값 정보 공개 불가"…왜?

    ... 정보를 가지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또 대통령실은 1심이 공개하라고 판결한 문재인 정부의 특수활동비 지출 내용 등에 대해서도 "모두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됐다"면서 공개가 불가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문재인 정부 청와대는 "김정숙 여사는 의류 구매 목적으로 국가 예산을 사용한 적이 없다"며 "사비로 부담했다"고 반박한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30 10:08 | 홍민성

  • thumbnail
    "김건희, 캄보디아 소년 수술에 숟가락"…장경태 또 의혹 제기

    ... "대통령실에서는 마치 김 여사가 방문함으로써 아이에게 치료 길이 열린 것처럼 이야기했지만, 지금 위드헤브론과 아산병원 입장에서는 아니라는 입장인 것"이라고 했다. 앞서 장 의원은 최근 당 최고위원회의 등에서 김 여사의 심장병 환아 방문 당시 사진이 연출됐다는 의혹을 제기하거나, 김 여사의 사진을 두고 '빈곤 포르노'라는 발언을 해 대통령실로부터 형사고발 당한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30 08:53 | 홍민성

  • thumbnail
    가나전 졌다고…'어깨빵' 당한 권창훈 여친에 악플러들 만행

    ... 비하 용어를 서슴지 않고 사용하면서 "한국을 떠나라" 등의 댓글을 남기는 만행을 저질렀다. 가나전 패배 이후 일부 네티즌들의 이같은 몰지각한 행태에 다수의 네티즌은 자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축구 졌다고 이게 무슨 짓인가", "축구 진 것보다 악플이 더 창피하다", "선수들 열심히 뛰는 거 안 보이나" 등의 반응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1.30 08:27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