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6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피치, 그리스 신용등급 'BB-'에서 'BB'로 상향

    ... 긴축재정의 고통을 감내해야 했다. 그러나 근래 들어 경제가 다시 성장 궤도에 올라서며 활력을 되찾아가고 있다. 지난해 8월에는 구제금융에서 사실상 벗어나 조만간 아테네의 IMF 사무소도 폐쇄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7월 초 총선에서 압승하며 정권을 잡은 보수 성향의 미초타키스 총리는 취임 이후 경제 부흥을 기치로 내걸고 규제 철폐, 감세, 기업 편의 중심의 법제 개편, 공공 부문 민영화 등 시장 친화적 경제 정책을 밀어 붙여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25 17:46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다보스 포럼서 88조원 규모 115개 투자 프로젝트 소개

    5G 구축 등 양허 사업·공기업 민영화 등 포함 브라질 정부가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 연차총회에서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를 공개하고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적극적인 참여를 촉구했다. 22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파울루 게지스 경제부 장관이 이끄는 브라질 정부 대표단은 이날 20여 명의 대형 외국인 투자자들을 만나 투자협력프로그램(PPI)에 따라 2020∼2021년 추진되는 115개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이들 프로젝트는 각종 양허 ...

    한국경제 | 2020.01.23 04:21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작년 외국인 직접투자 26%↑…민영화 효과 반영

    글로벌 투자 유치 순위 9위→4위 상승 지난해 브라질이 민영화를 앞세워 외국인 투자 유치에 적지 않은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현지시간) 유엔 직속 기구인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에 따르면 지난해 브라질의 외국인 직접투자(FDI)는 750억 달러로 2018년(600억 달러)보다 26% 증가했다. 이는 브라질 중앙은행의 예상과 맞아떨어지는 것으로, 과감한 공기업 민영화 조치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 브라질의 FDI 유치액은 ...

    한국경제 | 2020.01.21 03:20 | YONHAP

  • thumbnail
    "억만장자 2천153명이 46억명보다 더 부유…커지는 부의 불평등"

    ... 부과하면 교육, 건강, 노인 돌봄 등의 분야에서 1억1천700만개의 새로운 돌봄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필요한 투자 재원을 확보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각국 정부는 빈곤층에 대한 세금을 높이고, 공공지출을 줄이며, 교육·의료 민영화 등 국제통화기금(IMF)과 같은 금융기구의 조언을 따른다고 보고서는 비판했다. 여성과 소녀들의 업무량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는 수자원, 전기, 보육, 건강 관리 등 중요 공공 서비스와 인프라에 대한 투자도 주문했다. 짐바브웨 ...

    한국경제 | 2020.01.20 09:00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경제장관 "작년엔 개혁, 올해는 외국자본 유치 주력"

    대통령 대신 다보스 포럼 참석…인프라 투자·민영화 계획 소개 브라질 정부 경제 사령탑인 파울루 게지스 경제부 장관이 올해 인프라 분야에 대한 외국자본 투자 유치에 주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게지스 장관은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대신해 다음 주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 연차총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다보스 포럼은 21일부터 24일까지 나흘간 열린다. 18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게지스 장관은 보우소나루 정부 첫해인 ...

    한국경제 | 2020.01.19 06:18 | YONHAP

  • thumbnail
    '지지율 6%' 피녜라 칠레 대통령, 연금제도 개선 추진

    ... 돌아가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을 의회에 제출하겠다고 발표했다. 민간 연금 관리회사들 간의 경쟁을 늘리는 내용도 개선안에 포함됐다. 피녜라 대통령은 이러한 변화가 "여성과 중산층, 고령층에게 주로 혜택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칠레의 민영화된 연금 제도는 최근 3개월째 이어지고 있는 칠레 시위에서 나온 주요 불만 사항 중 하나다. 지난해 10월 수도 산티아고의 지하철 요금 인상으로 촉발된 이번 시위는 연금을 비롯해 교육, 의료, 임금 등 불평등을 야기하는 사회제도 ...

    한국경제 | 2020.01.17 07:47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올해도 민영화에 박차…300개 공공자산 매각 계획

    정부, 작년에 이어 42조원 규모 재원 확보 기대 브라질 정부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민영화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15일(현지시간) 브라질 경제부에 따르면 올해 300개 공공자산을 매각해 1천500억 헤알(약 42조 원)의 재원을 확보할 계획이다. 민영화 대상에는 중남미 지역 최대 규모 전력회사인 엘레트로브라스가 포함돼 눈길을 끈다. 국영우편회사 코헤이우스는 민영화 시기가 2021년 말로 늦춰졌고, 국영에너지회사 페트로브라스와 대형 ...

    한국경제 | 2020.01.16 02:10 | YONHAP

  • thumbnail
    '12년 만의 내부 출신 CEO' 구현모, KT의 새 역사 쓸까

    ... 개정 등 후속 조치를 추진하기로 했다. 구 사장은 오는 3월 정기 주주 총회 승인을 거쳐 KT CEO로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이번 인사에서 눈에 띄는 것은 외부 인사가 아닌 내부 승진으로 낙하산 논란을 차단했다는 점이다. KT가 민영화된 2002년 이후 내부 출신이 CEO에 오른 것은 남중수 전 KT 사장(2005~2008년 재임) 이후 12년 만이다. KT는 민영화 이후에도 정부의 '낙하산 인사'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구 사장은 1987년 KT경제경영연구소 ...

    한경Business | 2020.01.13 17:03

  • thumbnail
    브라질로 다시 눈 돌리는 중국…올해 8조원 투자 계획

    시진핑-보우소나루 관계 개선 효과…인프라·민영화에 집중될 듯 브라질에 대한 중국의 대규모 투자가 다시 활기를 띨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지난 2∼3년간 답보 상태를 보이던 중국의 투자가 올해부터 늘기 시작할 것이라며, 브라질이 중국의 투자 리스트에 복귀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중국은 올해 브라질에 70억달러(약 8조1천300억원) 규모의 투자를 계획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 대상은 ...

    한국경제 | 2020.01.13 09:16 | YONHAP

  • thumbnail
    [박동휘의 베트남은 지금] 베트남 '대박' 노리다 '쪽박' 찬 한국 의사들

    ... 빈번하게 이뤄지는 터라 베트남의 건강보험은 최근 3년째 적자다. 농촌 지방의 보건소를 비롯해 군립, 도립 병원 등 1·2차 진료기관들이 열악한 상황에 처해있다는 점도 베트남 정부의 골치거리다. 베트남 정부는 의료 시장 민영화의 물결을 이대로 놔둘 수도, 그렇다고 무작정 막을 수도 없는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민영화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매년 6~7%대의 경제 성장을 위해 인프라 건설 등 돈을 쏟아부을 곳이 산적해 있는 터라 의료 분야에 ...

    한국경제 | 2020.01.11 12:59 | 박동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