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9,6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동양생명 모그룹 다자보험, 중국 보험당국의 위탁경영 종료

    ... 설립, 보험업무를 유지하게 했다. 동양생명의 지분은 최대 주주인 다자생명보험이 42.01%, 다자생명보험의 자회사인 안방그룹홀딩스가 33.33% 보유하고 있다. 다자보험그룹은 현재 전략적 투자자를 유치하는 등 민영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지배구조의 변동은 없으며, 회사의 비전인 '최상의 보험서비스를 제공하는 최우수 아시아 금융회사'를 향해 더욱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24 15:07 | YONHAP

  • 두산重, 명예퇴직 이어 루마니아 공장도 정리한다

    ... 정리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두산IMGB는 두산중공업이 2006년 루마니아의 최대 주조·단조 업체인 크배르너 IMGB를 인수하면서 탄생한 계열사다. 크배르너 IMGB는 1963년 루마니아 국영 종합기계공장으로 출발해 1998년 민영화 당시 노르웨이 크배르너 그룹에 인수된 회사로, 당시 연간 14만t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업체였다. 인수 당시 두산중공업은 창원 본사에 있는 플랜트 기초 소재 생산라인에 이어 두산IMGB를 제2의 소재공급 거점으로 키우겠다고 ...

    한국경제 | 2020.02.21 16:04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페트로브라스 파업 3주째…1990년대 이후 최대 규모

    좌파 야권, 공기업 민영화 반대 여론 형성 주력 브라질 최대 기업인 국영에너지회사 페트로브라스 근로자들이 3주째 파업을 계속하면서 그 여파가 정치권으로 확대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파업에는 2만1천여명의 근로자가 참여해 1990년대 이후 최대 규모라고 브라질 언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석유노동자연맹(FUP)은 이날까지 18일째 계속된 파업으로 11개 대형 정유시설을 포함해 120여개 사업장이 사실상 마비됐다고 주장했다. 노동법원이 ...

    한국경제 | 2020.02.19 01:46 | YONHAP

  • 기업銀, 한전, 가스공사…정부가 주인인 상장사 주가는 왜 부진할까?

    ... 이익을 올린 덕에 주가가 상대적으로 꿋꿋하게 움직이는 것과는 정반대다. 증권가에선 기업은행 최대주주가 정부(지분율 34.6%)인 점을 약점으로 꼽고 있다. 서영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자영업 지원을 위한 노마진 저금리 대출과 민영화에 대비한 공격적인 금리 경쟁이 실적 악화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한 증권사 애널리스트는 “국책은행인 만큼 어느 정도의 공공기능 수행은 불가피하지만 이번 정부 들어 서민을 위한 금융지원이 강조되면서 수익성 악화에 대한 ...

    한국경제 | 2020.02.12 17:30 | 임근호

  • thumbnail
    정부가 주인이면 주가 못 오른다?

    ... 이익을 올린 덕에 주가가 상대적으로 꿋꿋하게 움직이는 것과는 정반대다. 증권가에선 기업은행 최대주주가 정부(지분율 53.2%)인 점을 약점으로 꼽고 있다. 서영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자영업 지원을 위한 노마진 저금리 대출과 민영화에 대비한 공격적인 금리 경쟁이 실적 악화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한 증권사 애널리스트는 “국책은행인 만큼 어느 정도의 공공기능 수행은 불가피하지만 이번 정부 들어 서민을 위한 금융지원이 강조되면서 수익성 악화에 대한 ...

    한국경제 | 2020.02.12 17:26 | 임근호

  • thumbnail
    '행장 겸직 부담' 덜어낸 손태승…종합금융그룹 새 판짜기 과제

    ... 우리은행은 파생결합상품(DLF) 손실 사태에 이어 비밀번호 도용 사고 등으로 논란에 휩싸여 있다. 잃어버린 소비자 신뢰를 극복하는 것도 손 회장이 챙겨야 할 사안으로 꼽힌다.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한 17.25%의 지분을 추가 매각해 민영화를 완료하는 숙제도 안고 있다. 이 숙제를 해결하려면 저평가돼 있는 우리금융 주가를 다시 끌어올려야 한다. 지난해 2월 1만6000원을 기록했던 우리금융 주가는 1만원대 초반으로 내려앉았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

    한국경제 | 2020.02.11 17:46 | 정지은

  • thumbnail
    신임 우리은행장에 권광석…은행장 직속 소비자보호그룹 신설

    ... 기대한다”고 밝혔다. 내달 주총 이후 손 회장과 권 내정자는 각각 지주와 은행의 수장으로서 역할을 할 전망이다. 손 회장은 은행 경영에 대한 부담을 덜어내는 만큼 그룹 전체 전략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금융 민영화와 이를 위한 주가 부양, 대형 인수합병(M&A) 등이 주요 과제로 거론된다. 계열사 ‘원샷’ 인사 단행 임추위는 이날 은행 및 자회사 6곳 임원 인사와 그룹 조직 개편도 단행했다. 우리종금 대표에 김종득 우리은행 ...

    한국경제 | 2020.02.11 17:19 | 정소람/정지은

  • thumbnail
    브라질 '좌파 아이콘' 룰라 전 대통령 "다시 거리에서 싸울 것"

    ... 세계적인 강대국이 되기를 원치 않는 것처럼 브라질이 중남미의 지역 강국이 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며 미국에 대한 반감도 드러냈다. 룰라 전 대통령은 보우소나루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해서도 여과 없이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그는 파울루 게지스 경제부 장관이 공기업을 매각하는 데만 관심을 둔 채 노동자와 실업자, 빈곤층은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더 매각할 것이 없어지면 아마도 영혼까지 팔려고 할 것"이라며 민영화 정책을 정면 공격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10 03:05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공공인프라 시장 대폭 개방할듯…외국기업 참여 주력

    ... 2∼3년간 답보 상태를 보이던 중국의 투자가 올해부터 늘기 시작할 것이라는 전망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중국은 올해 브라질에 70억달러(약 8조3천500억원) 규모의 투자를 계획하고 있으며, 투자 대상은 철도·도로 등 인프라 사업과 민영화 대상인 공기업 인수에 집중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지난 2017년 브라질에 90억 달러를 투자했다. 당시 세계 최대 전력회사인 중국국가전망공사(中國國家電網公司·SGCC)가 브라질 최대 민영 전력회사 CPFL 에네르지아를 ...

    한국경제 | 2020.02.08 04:22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룰라, 친미 보우소나루 강력 비판…"미국 이익에 복종"

    게지스 경제장관 주도 공기업 민영화 정책에도 화살 브라질의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친미(親美) 외교 노선을 강하게 비판했다. 룰라 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진보 성향의 온라인 매체인 '브라질 247'과 인터뷰를 통해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관계를 두고 브라질이 미국의 이익에 복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룰라 전 대통령은 "브라질의 엘리트들은 미국의 구두를 핥는 '떠돌이 ...

    한국경제 | 2020.02.06 05:1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