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9,6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정쟁엔 '치열', 경제는 '대충'…이런 국회, 더는 안 된다

    ... 서비스산업발전법은 이번에도 통과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기획재정위에서 국가재정법 등 쟁점 법안에 밀려 논의조차 못하고 있어서다. 이 법은 의료 관광 유통 등 서비스산업 활성화에 필수인데도 일부 야당과 시민단체들의 소위 ‘의료민영화’라는 억지 프레임에 발목이 잡혀 있다. 또한 비상장 벤처기업에 한해 차등의결권 주식 발행을 허용하기 위한 벤처기업육성특별법 개정안도 관련 상임위에서 사실상 여당이 보류시켰다. 경제계에서는 “도대체 국회의 존재이유가 ...

    한국경제 | 2019.11.29 17:44

  • thumbnail
    '일본 근현대 정치 산증인' 나카소네 야스히로 전 총리 별세…향년 101세

    ... 회담에서 경제협력자금 지원을 결정하는 등 양국의 우호증진에도 크게 기여했다. 또한 재임 중 누적된 적자로 국가재정에 압박을 주던 전매공사(현재의 일본담배산업/JT)와 일본전신전화공사(현재의 NTT), 일본국유철도(현재의 JR그룹) 민영화를 실시, 일본 신자유주의 시대의 주요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1985년 8월 15일 태평양전쟁을 이끈 A급 전범들의 위패가 있는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일본 총리로는 최초로 공식 참배해 한국과 중국을 비롯한 주변국으로부터 강한 ...

    HEI | 2019.11.29 14:30 | 방정훈

  • thumbnail
    '101세 별세' 日나카소네는 누구?…야스쿠니 첫 참배 보수 원조

    ... 통산상, 자민당 간사장 등을 거쳐 1982년 11월 일본 71대 총리로 취임했다. 총리 재임 기간은 1천806일로 5년에 육박하며 전후 총리 가운데 5번째로 길다. 그는 전후 정치 총결산을 표방하며 일본 국철(현 JR) 분할과 민영화를 추진했고 일본전신전화공사(NTT 각사의 전신), 일본전매공사(JT) 민영화 등의 구조 개혁을 주도했다. 나카소네를 세계적으로 유명하게 만든 사건은 야스쿠니신사 참배다. 그는 1985년 8월 15일 일본 총리로서는 처음으로 전범이 ...

    한국경제 | 2019.11.29 14:27 | YONHAP

  • thumbnail
    망하는 것이 거의 확실했던 한 회사의 재기 스토리

    ... 회사의 사장인 가라이케 고지가 쓴 <아주 작은 디테일의 힘>는 망하는 것이 거의 확실히 되는 한 회사 재기에 관한 책이다. 저자는 1953년생으로 일본 국영철도 회사에 입사해 평생을 보낸 사람이다. 1987년 철도 민영화 정책에 따라 새로 출범한 JR큐슈로 옮기게 된다. 그가 부임하던 당시만 하더라도 JR큐슈는 언제 망해도 이상하지 않을 만큼 앞이 보이지 않던 회사였다. 그런데 지금 이 회사가 운영하는 특급열차 나나쓰보시는 단 한 번만이라도 타 ...

    한국경제 | 2019.11.28 16:32

  • thumbnail
    알리탈리아 국영화 길로 가나…伊총리 "시장적 해법 없어"

    ... 이탈리아 정부가 설정한 매각 시한(이달 21일)도 이미 지난 상태다. 이와 관련해 콘테 총리는 "매각 시한까지 어떠한 실효성 있는 제안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우리는 명백하게 대안을 검토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스테파노 파투아넬리 이탈리아 산업장관도 이날 상원 산업위원회에 출석해 "지난 10년간 알리탈리아 민영화 시도가 있었으나 비대한 규모 탓에 어려움을 겪었다"며 "조심스럽게 다양한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1.26 23:11 | YONHAP

  • thumbnail
    '완전 민영화' 속도내는 우리금융…손태승號 순항할까

    우리금융지주사가 완전 민영화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수장인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의 연임에 '청신호'가 켜질 지 주목된다. ◆오버행 이슈 해소로 주가 '업'?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오버행(대량 대기매물) 이슈를 해소한 우리금융지주에 대한 주가 상승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우리은행은 지난 22일 보유중인 우리금융지주 지분 1.8%(1321만2670주)를 모두 털었다. 1998년 금융위기 당시 공적자금을 ...

    한국경제 | 2019.11.26 11:50 | 채선희

  • thumbnail
    라틴의 봄?…베네수엘라부터 칠레·콜롬비아까지 저항의 2019년

    ... 그러나 4월 말 과이도 의장의 군사봉기 시도가 실패로 돌아가고 군의 변함 없는 지지 속에 마두로가 굳건히 버티면서 베네수엘라의 시위는 다소 힘을 잃었다. 4월부터는 온두라스에서도 반정부 시위가 시작됐다. 정부의 보건·의료부문 민영화 추진에 대한 반발로 시작한 시위가 후안 오를란도 에르난데스 대통령의 퇴진 시위로 이어졌다. 시위가 절정에 달한 6월엔 사상자도 나왔다. 정부가 군과 경찰을 투입해 시위를 진압하긴 했으나 이후 8월 에르난데스 대통령이 마약 범죄에 ...

    한국경제 | 2019.11.25 05:18 | YONHAP

  • thumbnail
    부자 증세·최저임금 인상·국유화…英 노동당 '포퓰리즘 공약' 폭주

    ... 2024년까지 829억파운드(약 125조9000억원)로 늘리겠다고 했다. 이 방안대로라면 현재 19%인 법인세율은 10여 년 전 수준인 26%까지 올라간다. 노동당은 1980년대 보수당의 마거릿 대처 총리 시절 시작됐던 기간산업 민영화도 되돌려 철도와 우편, 수도, 광대역 인터넷망 등을 국유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코빈 대표는 대표적인 급진좌파 성향 정치인으로 꼽힌다. 그럼에도 코빈 대표가 이날 내놓은 공약은 예상을 크게 뛰어넘는, 경악스러운 수준이란 게 영국 언론의 ...

    한국경제 | 2019.11.22 17:14 | 강경민

  • "1970년대 회귀 우려"…부유층 세금 2배 인상, 국유화 약속한 英 노동당

    ... 829억파운드(125조9000억원)까지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증세를 통해 늘어난 재원은 국민보건서비스(NHS) 등 공공서비스 확충에 쓰겠다고 했다. 코빈 대표는 1980년대 보수당의 마거릿 대처 총리 시절 시작됐던 기간산업 민영화를 되돌려 철도와 우편, 수도, 광대역 인터넷망 등을 국유화하겠다고 약속했다. BBC는 노동당 공약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2024년까지 정부 지출이 매년 830억파운드(126조원)씩 추가로 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전문가와 ...

    한국경제 | 2019.11.22 09:19 | 강경민

  • thumbnail
    英 노동당 총선 매니페스토 발표…"급진적 변화 가져올 것"

    ... '윈드폴세'(Windfall tax)를 부과하고, 2030년까지 실질적으로 순 탄소 배출량 제로(0)를 실현한다는 방침이다. 공공부문 임금을 5% 인상하는 한편, 1980년대 보수당의 마거릿 대처 총리 시절 시작됐던 기간산업 민영화를 되돌려 철도와 우편, 수도, 광대역 인터넷망 등을 국유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연간 15만채의 공공지원주택을 건설하고, 실질생활임금을 시간당 10 파운드(약 1만5천원)로 인상하겠다고 제시했다. 사립학교 학비에 부가가치세(VAT)를 ...

    한국경제 | 2019.11.22 00:2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