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9,6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전 청소 사업 민영화 반대…환경노동자 고용안정 책임져라"

    대전도시공사 환경노동조합은 21일 "대전시는 청소 사업의 공공성을 보장하고, 환경 노동자의 고용 안정을 책임지라"고 촉구했다. 조합원 500여명은 이날 대전시청 북문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민간 위탁 저지 총 투쟁대회'를 열어 이같이 주장했다. 조합은 투쟁 결의문에서 "시는 지난 14일 민간업체에 청소 사업을 허가했다"며 "이는 청소 노동자의 고용 안정과 청소 행정의 공익성을 저해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이어 "아무런 대책도 없이 자치구...

    한국경제 | 2019.11.21 13:57 | YONHAP

  • thumbnail
    역대 두 번째로 낮은 찬성률…철도파업 언제까지 갈까

    ... 예상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당시 사측의 단호한 대응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 귀결된 복잡한 정치적 상황이 맞물려 큰 관심을 끌지 못한 채 지루한 파업이 이어졌다. 직전 파업은 2013년 12월 수서발 고속철도 운영사 설립과 철도 민영화에 반대하며 진행됐다. 이 파업 역시 23일에 걸쳐 장기간 지속하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산하에 철도산업발전소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하면서 그해 말 철회됐다. 이에 앞선 파업은 2009년에 있었다. 코레일 사측의 단체협약 해지 통보를 ...

    한국경제 | 2019.11.21 10:51 | YONHAP

  • thumbnail
    英 존슨-코빈, 첫 TV 토론서 무승부…당 지지율 격차 줄어

    ... "존슨 총리는 우리의 NHS를 미국 거대 제약업체에 팔려고 한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그러나 어떤 경우에도 정부가 NHS를 무역협상 테이블에 올려놓지는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코빈 대표가 노동당 정부는 NHS 서비스 민영화를 중단하겠다고 말하자, 존슨 총리는 보수당 정부가 NHS 민영화를 추진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둘 모두 NHS가 영국이 가진 가장 훌륭한 제도 중 하나라고 추켜세웠다. 존슨 대표는 노동당이 스코틀랜드국민당(SNP)과 연립정부를 ...

    한국경제 | 2019.11.20 18:35 | YONHAP

  • thumbnail
    철도노조 파업출정식…"4조2교대제·KTX-SRT 통합" 요구

    ... 투쟁했고, 철도공사와 정부가 합의했지만,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며 "소중한 합의가 공문구가 되지 않도록 투쟁에 나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우리의 투쟁은 철도 통합을 미뤄 철도 분할 민영화 정책을 유지하려는 자들에 대한 경고이며, 국민을 위한 철도, 남북 평화철도, 대륙철도 시대로 당당하게 나가자는 정의로운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4조2교대 적정인력 충원하라', '생명안전업무 직접 ...

    한국경제 | 2019.11.20 15:11 | YONHAP

  • thumbnail
    [역대 철도파업 일지]

    ... : 근로조건 개선, 제 수당 및 기관사 수당 인상, 승급 제한 철폐 등 요구. ▲ 1994년 6월 23∼28일 : 변형 근로 및 승진차별 철폐, 호봉체계 개선, 해고자 복직 등 요구. ▲ 2002년 2월 25∼27일 : 민영화 입법 철회, 인력감축 중단, 해고자 복직 등 요구. ▲ 2003년 6월 28∼7월 1일 : 철도 구조개혁법률(공사법) 국회 통과 반대, 시설·운영 통합공사 설립 등 요구. ▲ 2006년 3월 1∼4일 : 해고자 전원 복직, KTX ...

    한국경제 | 2019.11.20 09:02 | YONHAP

  • thumbnail
    엠브라에르-보잉, 다목적 군용 수송기 국제시장 마케팅 본격화

    ... 구매 대금은 8억2천700만 유로(약 1조1천억 원)로 알려졌다. 엠브라에르는 포르투갈 외에 스웨덴, 독일, 칠레 등 세계 10여 개국과 구매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브라질 남동부 상파울루주(州) 상 주제 두스 캄푸스 시에 본사를 둔 엠브라에르는 1969년 국영 항공기 회사로 설립됐으며 1994년 민영화됐다. 엠브라에르는 보잉과 에어버스에 이어 캐나다의 봄바디어와 함께 세계 3∼4위를 다투는 항공기 제작회사로 꼽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1.20 01:23 | YONHAP

  • thumbnail
    [양준영의 논점과 관점] 끊어내야 할 정권의 '기업 인사 개입'

    ... 계열사 43개, 직원 6만1000여 명(계열사 포함)을 거느린 재계 12위 그룹의 최고경영자(CEO)로 지난해 연봉만 14억원에 달했다. KT 회장 선임이 주목받는 이유는 ‘흑역사’ 때문이다. 공기업 KT가 민영화된 것은 2002년 5월. 황창규 현 회장에 앞서 이용경 사장, 남중수 사장, 이석채 회장 등 세 명이 CEO를 지냈다. 남 사장과 이 회장은 연임에 성공했지만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낙마했다. 공교롭게도 정권 교체 시기와 겹쳤다. 배임 ...

    한국경제 | 2019.11.19 17:43

  • thumbnail
    "하수처리장 민영화 반대"…대전 NGO 서명운동 전개

    "연말까지 시민 1만명 서명받아 대전시에 전달할 것" 하수처리장 이전 사업에 반대하는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대규모 서명운동에 나서기로 했다. 대전지역 시민단체와 진보정당 등으로 구성된 사회공공성강화 민영화저지 대전공동행동(이하, 대전공동행동)은 18일 오후 대전NGO지원센터에서 '하수도 민영화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하수처리장 이전·현대화 사업은 민간기업의 투자를 받아 진행하는 민간투자사업(BTO)이라는 ...

    한국경제 | 2019.11.18 17:01 | YONHAP

  • thumbnail
    [칠레시위 한달] 피노체트의 유산, '중남미의 오아시스'를 흔들다

    시위대, 군부독재 시절 민영화한 연금·의료보험 등 개선 요구 신자유주의 경제 정책 속에 빈부격차 심화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은 지난달 초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칠레를 중남미의 "진정한 오아시스"라고 표현했다. 중남미 내에 경기 침체에 빠졌거나 성장이 정체된 국가, 정치적 위기를 맞았거나 반군 세력의 폭력으로 어려움에 부닥친 국가를 하나하나 나열하며, 칠레가 정치·경제·사회적으로 얼마나 안정돼 있는지를 강조했다. 그 인터뷰로부터 열흘 ...

    한국경제 | 2019.11.18 14:01 | YONHAP

  • 한전산업 인력 70% 빼내 발전 공기업 정규직 전환?…"상장사 도산 위기 내모나"

    ... 것”이라며 “멀쩡한 기업을 정부 차원에서 도산 위기로 모는 게 말이 되느냐”고 했다. 더구나 한전산업은 외국인 주주가 적지 않은 상장회사다. 1990년 한국전력공사의 100% 자회사로 출발해 2003년 민영화됐다. 대주주는 한국자유총연맹(31%) 및 한전(29%)이다. 전국 발전소의 인력파견 점유율이 77%에 달할 정도로 시장 지배력이 높다. 위기감이 팽배해진 한전산업은 최근 홍원의 사장 명의로 노·사·전문가협의회에 ...

    한국경제 | 2019.11.17 17:14 | 조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