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4,5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여당에서 대통령이 사라졌다…레임덕 징후인가 [여기는 논설실]

    ... 대통령이 여당을 탈당했다. 1987년 민주화 이후 소속 정당 탈당의 첫 테이프를 끊은 사람은 노태우 전 대통령이다. 1987년 민주정의당 후보로 나서 대선에서 이긴 그는 민정·민주·공화 3당 합당을 성사시켜 민자당을 만들었다. 그러나 내각제 파동 문제로 노 전 대통령과 사이가 틀어진 김영삼 민자당 후보는 1992년 대선 때 노 전 대통령 사돈기업의 이동통신 허가 문제를 들고 나왔다. 또 그해 3월 총선에서 관권선거 논란에 휩싸이자 노 전 대통령에게 ...

    한국경제 | 2021.04.05 09:00 | 홍영식

  • thumbnail
    강보성 前 농림부 장관 별세

    강보성 전 농림수산부 장관이 14일 별세했다. 향년 91세. 제주 출신인 강 전 장관은 제주대 교수를 거쳐 제11, 13대 국회의원을 지냈으며 1990년 3~9월 농림수산부 장관을 맡았다. 이후에는 민자당 국책 자문위원, 국민신당 제주도지부 위원장, 국민회의 당무위원, 새천년민주당 위원 등을 지냈다. 빈소는 제주시 제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6일 오전 8시30분.

    한국경제 | 2021.03.14 18:26

  • thumbnail
    불굴의 노동운동가 김말룡의 한평생 이야기

    ... 10·26사태로 유신정권이 무너지고 이듬해 신군부가 들어서면서 동일방직 해고노동자 복직투쟁을 이유로 한때 구금되기도 했으나 노동상담은 계속됐다. 1987년까지 상담 건수는 무려 1만8천여 건에 이른다. 1990년 거대 여당 민주자유당(민자당)이 등장하자 이에 대항해 이듬해에 통합민주당(민주당)이 결성됐고, 선생은 1992년 치러진 제14대 총선에서 민주당 전국구 국회의원으로 정계에 진출한다. 정치인의 길 또한 노동운동의 연장선이었다. 1991년과 1993년 원진레이온 ...

    한국경제 | 2021.01.07 16:05 | YONHAP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새로운 이낙연' 선언, 임기 말 청와대와 각 세울까

    ... '스타카토(음을 하나하나 짧게 끊어서 연주하는 연주법)'처럼 단발에 그치곤 했다. 대통령의 소속 정당 탈당 첫 사례를 만든 사람은 노태우 전 대통령이다. 그는 3당 (민주정의당·통일민주당·신민주공화당) 합당을 성사시켜 민주자유당(민자당)을 만들었다. 하지만 내각제 파동으로 노 전 대통령과 김영삼 당시 민자당 대표 사이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 1992년 9월 충남 연기군수의 총선 관권선거 폭로로 위기가 커지자 여당 내에서 대통령 탈당 요구가 터져 나왔고 결국 노 전 ...

    한경Business | 2020.09.07 10:35

  • thumbnail
    민정당→한나라당→새누리당→국민의힘…보수당명 변천사 [너의 이름은]

    ... (1990년 2월~1995년 12월) 민정당은 1988년 '여소야대' 국면을 타개하고자 김영삼 총재가 이끌던 통일민주당, 김종필 총재의 신민주공화당과 '3당 합당'을 단행했다. 그렇게 만들어진 민주자유당(민자당)은 사실상 현대 정치사에서 첫 거대 보수여당으로서의 의미를 가졌다. 이에 반대한 통일민주당 내 소수파가 민주당으로 따로 떨어져 나와 현재 진보 진영의 뿌리가 됐다. 민자당 로고에도 파란색이 사용됐으며 파란색은 이후 보수 정당을 상징하는 ...

    한국경제 | 2020.09.05 08:00 | 강경주

  • thumbnail
    반년만에 또 개명한 제1야당…보수당명 잔혹사 종지부 찍나

    미래통합당→국민의힘…'박근혜 탄핵사태' 이후 3번째 당명 교체 1990년 민주계 김영삼 흡수한 민자당이 시초 신한국당→한나라당→새누리당→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제1야당의 새 당명이 31일 베일을 벗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끄는 미래통합당 지도부는 이날 '국민의힘'을 새 당명으로 결정했다. 이로써 지난 2월 내걸었던 '미래통합당'이란 간판은 불과 반년 만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됐다. 보수당 역사에서 최단명 기록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0.08.31 13:02 | YONHAP

  • thumbnail
    역대 원구성 지연 사례는…1992년 125일 걸려

    ... 30일 임기를 개시했지만 국회의장 선출에만 한 달이 소요됐다. 그 뒤로 약 석 달이 지난 같은 해 10월 2일에야 상임위원장 선출과 상임위 위원 배정을 완료했다. 국회가 정식으로 문을 여는 데만 125일이 소요됐다. 교섭단체였던 민자당, 민주당, 통일국민 등 3당은 상임위원장 배분 문제 등을 놓고 장기간 진통을 겪었다. 2008년 임기를 시작한 18대 전반기 국회도 원 구성을 놓고 여야가 88일간이나 평행선을 달렸다. 한나라당, 통합민주당, 공동교섭단체 선진과창조 ...

    한국경제 | 2020.06.12 16:30 | YONHAP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與, 개헌 불질러놓고 “국정블랙홀 될라” 발 빼지만…

    ... 대통령과 김영삼(YS) 민주당 총재, 김종필(JP) 신민주공화당 총재는 3당 합당에 합의하면서 내각제 개헌을 추진하기로 약속하고 비밀 각서까지 썼다. 하지만 대통령 출마 뜻이 강했던 김 전 대통령은 각서가 공개되자 3당 합당으로 탄생한 민자당 대표 업무를 거부하고 마산으로 내려갔고 내각제 개헌 약속은 9개월 만에 없던 것이 됐다. 1997년 대선을 앞두고 김대중(DJ) 새정치국민회의 총재와 JP는 후보 단일화를 선언하면서 내각제 개헌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JP는 DJ가 ...

    한경Business | 2020.05.04 10:47

  • thumbnail
    홍준표 "내가 과거 뇌물사건 김종인 자백받아…정계 기웃 말라"

    ... "홍 전 대표가 며칠 전까지는 비대위원장에 김종인만 한 사람이 없다고 했었는데, 견제하는 것 같다"며 "전국위가 이 정도 반발에 무산될 상황이면 김 전 위원장이 비대위원장을 안 해도 관계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동화은행 비자금 사건과 관련해 "당시 기업들이 민자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권에 든 후보들에게 특별당비 2억원씩을 대납해주던 관행으로 수사 대상에 올랐던 것"이라고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25 18:47 | YONHAP

  • thumbnail
    [순간포착] 밀가루·계란 세례에 넋 나간 정원식

    ... 한국 측 수석대표로 평양을 방문해 김일성 주석을 면담하기도 했다. 1992년 2월 19∼20일 평양에서 열린 6차 회담에서는 연형묵 정무원 총리와 '한반도 비핵화에 관한 공동선언'을 체결했다. 1992년 10월 총리직에서 물러난 뒤 민자당 대통령선거대책위원장, 제14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위원장을 맡았고, 1995년에는 서울시장 후보가 되기도 했다. 1997년부터 3년간은 대한적십자사 총재로 재직했다. 이후 '종북세력 청산' 등을 요구하는 단체 고문으로 활동하는 ...

    한국경제 | 2020.04.18 07: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