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7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첫 출근 앞둔 김종인…주말에도 동분서주

    ... 접촉…"재집권 브레인 돼야" 내일 현충원 참배 후엔 당내 '설렁탕 조찬' 미래통합당의 '창조적 파괴'를 예고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첫 출근을 앞두고 당 안팎과 접촉면을 넓히며 개혁 ... 단계별 선거전략, 메시지를 아우르는 당의 '브레인'으로 거듭나야 한다는 의지가 확고하다. 독일 기독민주당의 아데나워 연구소나 미국 헤리티지 재단 등과 같은 고품격 싱크탱크로 새 집을 짓고, 그 수장으로 기성 정치권 밖 ...

    한국경제 | 2020.05.31 18:28 | YONHAP

  • thumbnail
    21대 국회 의장단, 충남 출신이 '독점'

    ... 21대 국회 의장단이 이례적으로 전원 충남 출신으로 채워진다. 21대 전반기 국회의장에 사실상 확정된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대전이 고향이다. 박 의원이 태어날 당시인 1952년에는 대전이 충남 관할이었다. 박 의원은 대전고를 졸업했으며 ... 얻어야 선거에 승리한다는 공식까지 생겨났다. 이번 4·15 총선에서도 충남 지역구 10석 가운데 6석은 민주당, 4석은 통합당이 차지했다. 이는 21대 국회에서 민주당(59%)과 통합당(34%)의 의석수 비율과 비슷한 수치다. ...

    한국경제 | 2020.05.31 17:07 | 이동훈

  • thumbnail
    김태년 "6월5일 반드시 개원…협상연계 통합당에 충격"(종합)

    상임위 독식 의사 묻자 "모든 가능성 열려 있어"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31일 "민주당은 무슨 일이 있더라도 국회법에 따라 6월 5일 개원해 의장단을 선출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21대 국회 출범 기자간담회를 ... 겨우 넘는 상황과 (모든 상임위에서 민주당이 과반을 차지할 수 있는) 168석을 넘긴 상황은 완전히 다르다는 점을 통합당이 분명히 알아줬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표결에 따른 민주당의 상임위원장 독식 가능성과 관련한 질문에는 "모든 가능성은 ...

    한국경제 | 2020.05.31 16:13 | YONHAP

  • thumbnail
    김태년 "6월5일 반드시 개원…협상연계 통합당에 충격"

    상임위 독식 의사 묻자 "모든 가능성 열려 있어"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31일 "민주당은 무슨 일이 있더라도 국회법에 따라 6월 5일 개원해 의장단을 선출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 겨우 넘는 상황과 (모든 상임위에서 민주당이 과반을 차지할 수 있는) 168석을 넘긴 상황은 완전히 다르다는 점을 통합당이 분명히 알아줬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표결에 따른 민주당의 상임위원장 독식 가능성과 관련한 질문에는 ...

    한국경제 | 2020.05.31 14:22 | YONHAP

  • thumbnail
    "국정원 前직원 '좌익효수'의 모욕글, 국가 배상책임은 없어"

    ... 민사1부(윤승은 부장판사)는 이씨와 이씨의 자녀가 국가를 상대로 "1인당 1억원씩 총 2억원을 지급하라"며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1심과 마찬가지로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A씨는 국정원 재직 시절인 2012년 대선 전후로 당시 민주통합당 후보였던 문재인 대통령을 비방하는 글과 이씨 가족을 비방하는 글 등을 '좌익효수'라는 필명으로 인터넷에 게재했다. 당초 국정원은 '좌익효수'가 국정원 소속이라는 의혹을 부인했지만, 검찰은 수사 끝에 A씨의 소행으로 결론 짓고 2015년 ...

    한국경제 | 2020.05.31 08:00 | YONHAP

  • thumbnail
    국회의장단 초유의 충남출신 독점…"이야기 잘 되겠쥬"

    ... 의장과 부의장 2명이 공교롭게도 충남 출신으로 내정됐기 때문. 21대 전반기 국회의장으로 사실상 확정된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은 대전이 고향이다. 대전고를 나와 대전 서구갑에서 내리 6선을 했다. 부인인 한명희 여사는 충남 ... 고향은 공주로, 공주에서 초·중·고교를 졸업했다. 야당 몫 부의장으로 유력한 5선의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은 서울 성동고를 나왔지만 고향은 역시 공주다. 지역구 충남 공주에서 4선을 기록했다. 의장단 세명이 ...

    한국경제 | 2020.05.31 06:00 | YONHAP

  • thumbnail
    호남판 '남북대결' 어른…이낙연 질주에 정세균계 꿈틀

    ... 사람의 지지율 격차가 너무 심각하기 때문이다. 이 전 총리는 4·15 총선에서 적장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를 완파하면서 여야 통틀어 가장 유력한 잠룡의 반열에 올랐다. 여권 내 세력 기반이 탄탄하지 않은 것이 약점이어서 ...#39;이라는 이름 아래 이르면 6월 중순부터 조찬 공부 모임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정 총리는 다음 달 9일 민주당, 12일 미래통합당 순으로 원내대표단과 만찬을 한다. 현직 총리라는 강점을 활용해 정치권과 접점도 넓혀나갈 계획으로 ...

    한국경제 | 2020.05.31 06:00 | YONHAP

  • thumbnail
    윤미향, 오늘부터 현역의원…민주 "할만큼해"vs 통합 "퇴출 운동"

    ... 유용한 적은 없었다고 강조하며 대부분 의혹에 부인했다. 의혹을 소명하면서도 사퇴 의사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민주당은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는 입장을 고수한 반면 미래통합당 등 보수야권은 국정조사는 물론이고 윤 의원의 퇴출 운동을 ... 관련해서도 "불체포 특권 뒤에 숨는 것이 아니냐는 걱정은 해소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진성준 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 윤 의원의 회견 전문을 첨부하면서 "이거 한번 읽어 봅시다. 비판하더라도 보고 나서 ...

    한국경제 | 2020.05.30 15:18 | 김하나

  • thumbnail
    민주 "할 만큼 했다"…통합 "윤미향 퇴출 운동"

    진중권 "내용 없는 기자회견으로 변명 말고 물러나라" 각종 논란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의 해명 기자회견에도 여야는 상반된 입장으로 날 선 공방을 주고받았다. 민주당은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는 입장을 고수한 반면 미래통합당 등 보수야권은 국정조사는 물론이고 범국민적으로 윤 당선인에 대한 퇴출 운동을 벌여야 한다며 압박 수위를 높였다. 민주당 관계자는 30일 "윤 의원으로서도 할 만큼 한 것 아니냐"면서 ...

    한국경제 | 2020.05.30 15:00 | YONHAP

  • thumbnail
    민주 "일하는 국회로 거듭나야"…법정시한 개원 촉구

    ... 총선 유권자의 의지를 다시 한번 생각하며 개원 협상에 성실히 임하길 당부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강 수석대변인은 "국민은 민주당에 177석을, 통합당에 103석을 배분했다"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극복을 위해 여당에 대폭 힘을 실으면서도 야당을 국정 동반자로서 존중하도록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합당이 핵심 상임위인 법사위 확보를 계속 주장할 경우, 177석의 '안정과반'을 바탕으로 사실상 18개 상임위원장을 독식할 수 있다고 ...

    한국경제 | 2020.05.30 14:5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