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9,8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희용의 글로벌시대] 미국 '흑인 사망' 시위가 우려스러운 까닭

    ... 상점을 표적으로 삼은 것은 아니지만 한인 점주들은 신경이 곤두설 수밖에 없을 것이다. 미국의 각 재외공관은 인터넷 홈페이지, SNS, 안전문자 등을 통해 시위 현장 접근을 자제하고 신변 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강대국이자 민주국가·문명사회를 자처하는 미국이 지난 세기의 고질병을 치유하지 못한 채 신음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심경이 착잡하다. 다문화사회로 이행하는 우리도 반면교사로 삼아 차별로 인한 갈등을 줄이는 데 힘써야 한다. (한민족센터 고문) ...

    한국경제 | 2020.06.01 07:36 | YONHAP

  • thumbnail
    미중갈등 최고조…美 "한국도 '반중 전선' 참여 확신"

    ... 주석에 대해 붙였던 'President(대통령)'라는 호칭 대신 '공산당 총서기'를 의미하는 'General Secretary'라고 부르며 직접 공격 수위를 높이고 있다. 서구 주도 민주 자유 진영과의 대비를 통해 '공산정권' 본질을 부각하기 위해 중국 정부를 두고 '중국 공산당'이란 표현을 사용하는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 국방부는 중국의 위협을 분명히 이해하기 ...

    한국경제 | 2020.06.01 07:33

  • thumbnail
    폼페이오 "시진핑 군사력 증강 몰두"…대응에 韓등 동맹협력 거론

    ... 'General Secretary'로 부르기 시작하는 등 직접 공격 수위를 높이고 있다. 아울러 중국 정부에 대해서는 '중국 공산당'(CCP) 이라는 표현을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서구 주도의 민주 자유 진영과의 대비를 통해 '공산정권'의 본질을 부각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의 국방부는 이러한 위협을 분명히 이해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20.06.01 06:34 | YONHAP

  • thumbnail
    폼페이오 "시진핑 군사력 증강 몰두"…한국 등 동맹 협력 거론

    ... 행정부 인사들은 그동안 시 주석에 대해 '대통령'을 의미하는 'president'라는 호칭을 써왔으나, 최근 미중 갈등이 최고조에 치달으면서 '공산당 총서기'를 뜻하는 'General Secretary'로 부르기 시작했다. 민주 자유 진영과의 대비를 통해 '공산정권'의 본질을 부각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의 국방부는 이러한 위협을 분명히 이해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 트럼프 대통령 하에서 ...

    한국경제 | 2020.06.01 05:29 | YONHAP

  • thumbnail
    홍콩 민주진영 "톈안먼 추도집회 경찰 불허해도 행사진행"

    홍콩보안법 후 첫 주말, 거리 충돌 없어…6월 4일 분수령 관측 홍콩 민주화 운동 진영이 오는 6월 4일 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시위 희생자 추도 집회가 불허돼도 어떤 방식으로든 행사를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31일 홍콩 언론들에 따르면 리척얀(李卓人) '중국의 애국주의적 민주화 운동을 지지하는 홍콩 연대' 주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만일 경찰이 내달 4일 톈안먼 민주화 시위 희생자 추모 집회를 불허해도 그날 밤 8시부터 ...

    한국경제 | 2020.05.31 22:04 | YONHAP

  • thumbnail
    조슈아 웡 "윤상현 만남 요청 보도는 가짜 뉴스"

    ... 보도와 제가 윤상현 국회의원에게 감사에 뜻을 전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습니다. 저는 윤상현 의원과 연락을 한 적도 받은 적도 없습니다. 가짜뉴스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바로 이어 올린 글에서 "홍콩 민주화에 관심 가져주신 마음에는 감사를 표하지만 이런 상황은 저에게 조금 당황스럽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최근 일부 한국 언론은 웡 비서장이 윤 전 위원장에게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반대 입장 표명과 관련해 ...

    한국경제 | 2020.05.31 21:35 | YONHAP

  • thumbnail
    홍콩인들, 홍콩서 탈출하겠다…이민 문의만 하루 100여건

    ... 시세보다 싼 가격에 급히 처분했기 때문이었다. 최근 홍콩인들에게 떠오른 이민 지역은 대만이다. 대만은 600만 대만달러(약 2억5000만원) 이상 투자해 현지인을 고용하면 영주권을 준다. 아울러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작년부터 홍콩 민주화 시위를 적극적으로 지지하면서 홍콩인들을 돕겠다는 메시지를 지속해 발신했다. 홍콩 코즈웨이베이 서점에서 중국이 금서로 지정한 책을 팔았다가 중국 공안에 강제 연행돼 장기간 구금됐던 람웡키씨도 작년 대만으로 이주했고 최근엔 타이베이에서 ...

    한국경제 | 2020.05.31 21:01 | 안혜원

  • thumbnail
    이민 가려는 홍콩인들…환전소에 긴 줄·주택 급매 처분도

    ... 가격에 급히 처분했기 때문이었다. 최근 홍콩인들에게 떠오른 이민 지역은 대만이다. 대만은 600만 대만달러(약 2억5천만원) 이상 투자해 현지인을 고용하면 영주권을 준다. 아울러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은 작년부터 홍콩 민주화 시위를 적극적으로 지지하면서 홍콩인들을 돕겠다는 메시지를 지속해 발신했다. 홍콩 코즈웨이베이 서점에서 중국이 금서로 지정한 책을 팔았다가 중국 공안에 강제 연행돼 장기간 구금됐던 람웡키(林榮基)씨도 작년 대만으로 이주했고 최근엔 ...

    한국경제 | 2020.05.31 19:49 | YONHAP

  • thumbnail
    첫 출근 앞둔 김종인…주말에도 동분서주

    ... 외부전문가 그룹을 접촉해 의견을 들은 것으로 31일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여연이 재집권을 위한 중장기 플랜과 단계별 선거전략, 메시지를 아우르는 당의 '브레인'으로 거듭나야 한다는 의지가 확고하다. 독일 기독민주당의 아데나워 연구소나 미국 헤리티지 재단 등과 같은 고품격 싱크탱크로 새 집을 짓고, 그 수장으로 기성 정치권 밖 인물을 '깜짝 영입'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당 관계자는 "김종인 비대위가 정책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5.31 18:28 | YONHAP

  • thumbnail
    [천자 칼럼] 내일을 알 수 없는 홍콩

    ... 것이기도 하다. 국제 비판여론에 가만있을 중국이 아니다. ‘중국 대 반중국’ 대립이 격화될수록 홍콩의 처지는 더 어려워질 것이다. 한국에도 강 건너 불이 아니다. 불가침의 인권, 선택의 자유, 더 많은 기회, 사적 자치 보장 같은 보편적 민주 가치가 위축되면 인재와 자본은 더 나은 곳으로 떠나기 마련이다. 인류 발전사에서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한국도 예외일 수 없다. 허원순 논설위원 huhw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31 18:24 | 허원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