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6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유엔 "이라크 반정부시위대에 사냥총 발사"…시민 보호 촉구

    ... 헤니스-플라스하르트 유엔 이라크지원단(UNAMI) 대표는 17일(현지시간) 낸 성명에서 반정부 시위대에 대한 과도한 폭력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이라크 정부가 이들을 보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헤니스-플라스하르트 대표는 "14∼16일 사흘간 바그다드에서 평화롭게 반정부 시위를 벌이는 시민을 겨냥해 길거리에서 사냥용 소총이 발사됐다는 믿을만한 정보가 계속 입수된다"라며 "이 때문에 최소 50명이 다쳤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최근 반정부 시위 과정에서 대규모 인명피해를 낸 새 사냥용 ...

    한국경제 | 2020.02.17 22:41 | YONHAP

  • thumbnail
    이란 대통령 "트럼프, 美 대선 때문에 올해는 이란과 전쟁 못 해" [선한결의 중동은지금]

    ... 병력을 약 8600명으로 차차 줄일 계획이다. 전문가들은 양국이 전면전 대신 국지적 충돌을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중동 역내 친(親)이란 무장단체들이 ‘대리전’을 벌이고 있어서다. 16일엔 이라크 바그다드의 미국 대사관 인근에 로켓포 공격이 발생했다. 알자지라는 “이라크 정부기관과 의회, 각국 대사관 등이 몰려 있는 그린존을 향해 카추사 로켓 네 발이 발사됐고, 세 발이 그린존 안에 떨어졌다”며 “친(親)이란 ...

    한국경제 | 2020.02.17 16:18 | 선한결

  • thumbnail
    바그다드 주재 미 대사관 부근에 로켓포 떨어져

    16일(현지시간) 오전 3시 30분께 이라크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 부근에 로켓포 3발이 떨어졌다고 이라크군 합동작전사령부 공보실이 밝혔다. 공보실은 "미 대사관이 있는 그린존을 향해 발사된 카투사 로켓포는 4발이었으나 3발이 그린존 안으로 낙하했고 나머지 1발은 그린존 부근 도로에서 폭발해 차량이 파손됐지만 인명피해는 없었다"라고 발표했다. AP통신은 이라크 안보 소식통을 인용해 로켓포 3발 중 2발이 미 대사관 단지 안에, 나머지 1발은 ...

    한국경제 | 2020.02.16 21:06 | YONHAP

  • thumbnail
    레바논 헤즈볼라, 이스라엘 가리키는 솔레이마니 조형물 세워

    ... 공로를 기리기 위해 조형물을 세웠다"라고 전했다. 조형물이 설치된 마룬 알라스는 2006년 7월 이스라엘과 헤즈볼라의 정예부대가 11일간 치열하게 지상전을 벌인 요충지다. 이스라엘은 헤즈볼라보다 압도적인 군사력을 보유해 탱크를 앞세워 이곳으로 진격했지만 지형을 이용한 헤즈볼라의 로켓포, 대전차포 공격에 고전했다. 이란 군부의 거물인 솔레이마니 사령관은 지난달 3일 바그다드 공항에 도착해 이동하다 미군의 무인기 폭격에 사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16 20:01 | YONHAP

  • thumbnail
    "나토, 이라크 훈련임무 곧 재개"

    ... 밝혔다고 전한 바 있다. 나토는 이라크 정부의 요청에 따라 이라크에 500여명의 인력을 두고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귀환을 막기 위한 이라크 병력 훈련 임무를 수행해왔다. 그러나 지난달 3일 미국의 드론 공습으로 바그다드에서 이란 혁명수비대 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이 숨지면서 중동 지역에서 긴장이 고조되자 안전에 대한 우려를 이유로 임무를 중단했다. 특히 당시 이라크 의회는 미군 등 외국 군대가 이라크에서 철수하도록 정부가 노력해야 한다는 ...

    한국경제 | 2020.02.14 23:25 | YONHAP

  • thumbnail
    "혁명은 여성이"…바그다드서 반정부 시위 지지 여성 행진

    정계 거물 알사드르 "반정부 시위 문란…남녀 분리" 발언에 반발 13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 시내에서 여성 수천명이 모여 개혁과 반정부 시위를 지지하면서 행진했다고 현지 언론과 주요 외신이 보도했다. 장미와 이라크 국기를 손에 든 이들 여성은 반정부 시위의 '메카'인 바그다드 타흐리르 광장까지 행진한 뒤 정부에 부패 청산과 개혁을 요구했다. 이 행진에 참석한 대학생 자이납 아흐마드는 AFP통신에 "우리는 남성과 다를 바가 없다. 반정부 ...

    한국경제 | 2020.02.14 06:00 | YONHAP

  • thumbnail
    미국인 죽은 이라크 미군기지에 또 박격포 떨어져

    ... 악순환을 벌이는 직접적인 계기가 됐다. 미국은 이 공격이 이란이 지원하는 이라크 민병대 카타이브 헤즈볼라의 소행이라고 단정하고 이틀 뒤 이 조직의 기지 5곳을 폭격해 25명이 숨졌다. 이에 친이란 이라크 민병대는 지난해 12월 31일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에 난입했고, 미군은 1월 3일 바그다드 공항에서 이란 군부 거물 가셈 솔레이마니 사령관과 아부 마흐디 알무한디스 민병대 부사령관을 폭격해 살해했다. 이란은 1월 8일 탄도미사일 10여발을 이라크 내 미군 기지 ...

    한국경제 | 2020.02.14 05:36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정부, 나토 훈련임무 유지 희망 의사 밝혀"

    ... 환영받을 때만 이라크에 주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토는 이라크에 500여명의 인력을 두고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귀환을 막기 위한 현지 병력 훈련 임무를 수행해왔다. 그러나 지난달 3일 미국의 드론 공습으로 바그다드에서 이란 혁명수비대 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이 숨지면서 중동 지역에서 긴장이 고조되자 임무를 중단했다. 당시 이라크 의회는 미군 등 외국 군대가 이라크에서 철수하도록 정부가 노력해야 한다는 내용의 결의안을 가결하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20.02.14 02:33 | YONHAP

  • thumbnail
    나토, 트럼프 요청에 이라크서 훈련 임무 확대 합의

    ...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요청에 따른 조치다. 그동안 나토는 이라크에 500여명의 인력을 두고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귀환을 막기 위한 현지 병력 훈련 임무를 수행해왔다. 그러나 지난달 3일 미국의 드론 공습으로 바그다드에서 이란 혁명수비대 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이 숨지면서 중동 지역에서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나토에 중동에 더 많이 개입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중동에서 나토의 역할을 확대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20.02.13 03:48 | YONHAP

  • thumbnail
    미 국방 "나토 동맹국, IS 대응에 더 많은 역할했으면"

    ...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그는 또 이라크를 넘어서 나토 동맹국들이 사우디아라비아와 같은 곳에 대공 방어 시스템을 제공하는 등의 방법으로 중동 걸프 지역 방위에 더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달 3일 미국의 드론 공습으로 바그다드에서 이란 혁명수비대 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이 숨지면서 중동 지역에서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나토에 중동에 더 많이 개입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에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중동에서 ...

    한국경제 | 2020.02.12 18:2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