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9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염수정 추기경 "장익 주교는 '양냄새 났던 목자'" 애도

    ... 통일 사목에 관심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2005년 함흥교구장 서리로 임명됐다. 2006년부터 2년간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직을 수행했고, 2010년 교구장 직에서 사임해 원로 주교가 됐다. 그는 1984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방한을 준비하는 동안 교황의 한국어 교사로 활동했다. 요한 바오로 2세는 방한 당시 한국어를 유창하게 말해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는데, 그 비결은 장 주교의 헌신적인 노력에 따른 것이었다. 장례미사는 8일 오전 10시 30분 ...

    한국경제 | 2020.08.06 19:01 | YONHAP

  • thumbnail
    '바다 위 꽃정원' 신안 병풍도 맨드라미로 물들어

    ... 봐왔던 닭 볏 모양부터 촛불 모양, 여우 꼬리 모양 등 다양한 형태와 여러 가지 색깔의 맨드라미를 접할 수 있다. 병풍도에는 한국의 산티아고라 알려진 '기적의 순례길 12사도'의 작은 건축미술 작품들과 세계적인 성상(聖像) 조각가인 최바오로 작가가 조각한 12사도 천사조각상도 감상할 수 있다. 병풍도에는 주민 300여명이 살고 있다. 주민들은 지혈 효과가 있고 면역력 향상에 도움을 준다며 맨드라미를 이용한 꽃차를 즐겨 마시고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6일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8.06 10:12 | YONHAP

  • thumbnail
    요한 바오로 2세의 '한국어 교사' 장익 주교 선종

    ... 선종했다. 향년 87세. 1933년 서울에서 장 전 총리의 셋째 아들로 태어난 고인은 미국 메리놀대와 벨기에 루뱅대,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대에서 공부한 뒤 1963년 오스트리아에서 사제품을 받았다. 1984년 방한을 앞둔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에게 한국어를 가르쳤으며 김수환 추기경 비서와 정릉본당, 세종로본당 주임신부 등을 거쳐 1994년 12월 주교품을 받고 춘천교구장으로 16년 동안 헌신했다. 고인은 특히 분단 교구의 주교로서 북한의 신자들까지 헤아리는 ...

    한국경제 | 2020.08.06 02:56 | 서화동

  • thumbnail
    요한 바오로 2세에 한국말 가르친 장익 주교 선종

    장면 전 총리 아들…춘천교구장으로 15년간 사목활동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방한 당시 그가 한국말을 잘 구사하도록 개인 교사 역할을 했던 장익 주교가 5일 선종했다. 향년 87세. 5일 한국천주교주교회의 등에 따르면 고인은 이날 오후 6시 9분 노환으로 세상을 떠났다. 1933년생인 장 주교는 1963년 사제품을 받았고, 교황청 종교대화평의회 의원과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등을 지냈다. 1994년 주교품을 받고서 춘천교구장에 착좌했다. ...

    한국경제 | 2020.08.05 21:37 | YONHAP

  • thumbnail
    장익 전 천주교 춘천교구장 선종…장면 전 총리 3男

    ... 선종했다. 향년 87세. 1933년 서울에서 장면 전 총리의 셋째 아들로 태어난 고인은 미국 메리놀대와 벨기에 루뱅대,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대에서 공부한 뒤 1963년 오스트리아에서 사제품을 받았다. 1984년 방한을 앞둔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에게 한국어를 가르쳤으며, 김수환 추기경 비서와 정릉본당, 세종로본당 주임신부 등을 거쳐 1994년 12월 주교품을 받고 춘천교구장으로 16년 동안 헌신했다. 고인은 특히 분단 교구의 주교로서 북한의 신자들까지 헤아리는 ...

    한국경제 | 2020.08.05 21:36 | 서화동

  • thumbnail
    "베네딕토 16세, 독일 방문 후 질병으로 기력 쇠약해져"(종합)

    ... 찍힌 사진을 보면 베네딕토 16세는 휠체어에 의지하기는 했지만 비교적 건강한 모습이었다. 게오르크 라칭거 몬시뇰은 그로부터 약 2주 뒤 지난달 1일 96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독일 출신으로 본명이 요제프 라칭거인 베네딕토 16세는 2005년 4월 요한 바오로 2세에 이어 제265대 교황직에 올랐으나, 8년 만인 2013년 2월 건강 등을 이유로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났다. 그는 이후 줄곧 바티칸 내 한 작은 수도원에서 지내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4 02:06 | YONHAP

  • thumbnail
    "베네딕토 16세, 독일 방문 후 질병으로 기력 쇠약해져"

    ... 공항에서 찍힌 사진을 보면 베네딕토 16세는 휠체어에 의지했지만 비교적 건강한 모습이었다. 게오르크 라칭거 몬시뇰은 그로부터 약 2주 뒤 지난달 1일 96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독일 출신으로 본명이 요제프 라칭거인 베네딕토 16세는 2005년 4월 요한 바오로 2세에 이어 제265대 교황직에 올랐으나, 8년 만인 2013년 2월 건강 등을 이유로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났다. 그는 이후 바티칸 내 한 작은 수도원에서 줄곧 지내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3 18:55 | YONHAP

  • thumbnail
    '남미가톨릭 성지' 브라질 아파레시다 대성당 넉달만에 부분개방

    ... 보려는 방문객이 계속 늘어나면서 1888년에 대형 성당으로 증축됐으며 이후 수십 차례의 개·보수 과정을 거쳐 1955년 현재의 모습으로 완공됐다. 아파레시다 대성당을 찾는 신자와 관광객은 한 해 평균 1천200만명 정도다. 아파레시다 대성당은 역대 교황들의 단골 방문 장소이기도 하다. 서거한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은 1980년, 베네딕토 16세 전임 교황은 2007년에 방문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3년에 이곳을 찾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29 05:30 | YONHAP

  • thumbnail
    고독한 삶에 전하는 따뜻한 위로

    ... 않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고립감과 무력감을 경험하는 요즘, 따뜻한 사람들이 더 그리워진다. 황인수 시화집 '쓸쓸한 밤의 다정한 안부'는 짧은 시와 그림으로 독자들에게 다정하게 안부를 묻는다. 성바오로수도회 소속인 저자가 오래 되새김질하던 마음속 생각들을 모은 글들은 자신과 세상을 향한 따뜻한 위로다. 저자는 인생은 아름다움과 추함, 설렘과 두려움이 공존하는 바다 같은 것이라며 지금 당장은 춥고 괴롭더라도 자기 안의 따뜻함을 발견하고 ...

    한국경제 | 2020.07.03 16:30 | YONHAP

  • thumbnail
    교황, 친형 잃은 베네딕토 16세에 서한…"깊은 위로"

    ... 지난달 22일 독일을 급거 방문, 닷새간 형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돌아왔다. 그는 형의 별세 소식을 가장 먼저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출신으로 본명이 요제프 라칭거인 베네딕토 16세는 2005년 4월 요한 바오로 2세에 이어 제265대 교황직에 올랐으나, 8년 만인 2013년 2월 건강 등을 이유로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났다. 교황의 자진 사임은 가톨릭 역사상 600년 만의 일로, 전 세계 13억 가톨릭 신자들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그는 ...

    한국경제 | 2020.07.02 22: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