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0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교황 모국' 아르헨 대성당에 한국 순교 성인·복자화 걸렸다

    ... 그는 고(故) 문학진 화백의 1977년작 '103위 한국 순교 복자' 성화를 지난 2010년 '103위 한국 순교 성인'으로 재구성해 그렸다. 김대건 신부를 비롯해 19세기 천주교 박해 시기의 순교자 103명은 1984년 요한 바오로 2세 전 교황 방한 당시 시성됐다. 이어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이 방한해 윤지충 바오로 등 124위 시복식을 집전했고, 이를 즈음해 정 작가도 124위 복자화를 완성했다. 이 두 작품은 앞서 부에노스아이레스 근교 루한의 주교좌 ...

    한국경제 | 2021.05.12 06:38 | YONHAP

  • thumbnail
    30년 전 마피아에 살해된 이탈리아 판사 가톨릭 복자 반열에(종합)

    ... 성당에서 기도를 올린 독실한 가톨릭 신자로도 잘 알려져 있다. 그의 사후에는 'STD'(라틴어 'Sub tutela Dei'의 약자로 '하느님의 보호 아래'라는 뜻)라고 적힌 판결 관련 메모지도 다수 발견됐다. 앞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1993년 시칠리아 방문 당시 리바티노 판사의 부모를 만나 "참으로 용감한 순교를 했다"며 그를 순교자로 공식 인정했다. 이후 1995년 시복 심사가 시작됐고, 그로부터 25년 만인 작년 12월 프란치스코 교황에 의해 ...

    한국경제 | 2021.05.10 08:32 | YONHAP

  • thumbnail
    30년 전 마피아에 살해된 이탈리아 판사 복자 반열에

    ... 성당에 가 기도를 올린 독실한 가톨릭 신자로 잘 알려져 있다. 그의 사후에는 'STD'(라틴어 'Sub tutela Dei'의 약자로 '하느님의 보호 아래'라는 뜻)라고 적힌 판결 관련 메모지도 다수 발견됐다. 앞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1993년 시칠리아 방문 당시 리바티노 판사의 부모를 만나 "참으로 용감한 순교를 했다"며 그의 업적을 기렸다. 이후 1995년 시복 심사가 시작됐으며 그로부터 25년 만인 작년 12월 프란치스코 교황에 의해 복자로 공식 인정됐다. ...

    한국경제 | 2021.05.09 22:49 | YONHAP

  • thumbnail
    유리창 카네이션에 눈물..."가슴 미어집니다"

    ... 사모곡이 잇따르고 있다. 특히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부모의 가슴에 카네이션조차 달아드릴 수 없는 현실에 가슴이 미어진다는 목소리가 많다. 대구에 사는 A(50대)씨는 어버이날을 앞두고 지난 5일 가족과 함께 어머니가 있는 바오로둥지너싱홈 요양원으로 면회를 갔으나, 대면 면회가 금지된 까닭에 가슴에 꽃을 달아 드릴 수는 없었다. 면회 인원도 제한돼 A씨와 오빠를 제외한 다른 가족들은 면회실 바깥 유리창 너머로 어머니를 지켜봤다. 이모(44·왜관읍)씨 역시 ...

    한국경제TV | 2021.05.06 11:49

  • thumbnail
    어머니 가슴 대신 요양원 유리창에 카네이션 다는 자녀들

    ... 카네이션을 달고 가슴이 미어졌습니다. " 대구에 사는 A(50대)씨는 중증 치매로 칠곡군 동명면 한 요양원에 입소한 노모에 대한 그리움과 걱정으로 밤을 지새우기 일쑤다. 그는 어버이날을 앞두고 지난 5일 가족과 함께 어머니가 있는 바오로둥지너싱홈 요양원으로 면회를 하러 갔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카네이션과 꽃다발을 준비했지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면 면회가 금지된 까닭에 가슴에 꽃을 달아 드릴 수는 없었다. 면회 인원도 제한돼 A씨와 오빠를 제외한 다른 ...

    한국경제 | 2021.05.06 11:21 | YONHAP

  • thumbnail
    "큰 사랑 가슴 적실 것"…정진석 추기경 빈소 정계 잇달아 조문(종합2보)

    ... 인연을 다시 생각해보게 된다"고 말했다. 연도 낭송을 위해 줄을 선 한 여성 신자는 "어떻게 심정을 표현할 수 있겠나"라며 먼 곳을 바라보며 연신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미사를 드리기 위해 왔다는 명동성당 뒤편 샬트르 성 바오로 수녀회 소속 수녀 3명은 "늘 도움을 많이 주신 분이라 먹먹하다"고 말했다. 신자를 포함한 일반 시민은 장례 나흘째인 30일 정 추기경 시신이 정식 관으로 옮겨지기 전까지 유리관에 안치된 시신 가까이서 마지막 인사를 올릴 수 있다. ...

    한국경제 | 2021.04.28 18:41 | YONHAP

  • thumbnail
    "큰 사랑 가슴 적실 것"…정진석 추기경 빈소 정계 잇달아 조문(종합)

    ... 인연을 다시 생각해보게 된다"고 말했다. 연도 낭송을 위해 줄을 선 한 여성 신자는 "어떻게 심정을 표현할 수 있겠나"라며 먼 곳을 바라보며 연신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미사를 드리기 위해 왔다는 명동성당 뒤편 샬트르 성 바오로 수녀회 소속 수녀 3명은 "늘 도움을 많이 주신 분이라 먹먹하다"고 말했다. 신자를 포함한 일반 시민은 장례 나흘째인 30일 정 추기경 시신이 정식 관으로 옮겨지기 전까지 유리관에 안치된 시신 가까이서 마지막 인사를 올릴 수 있다. ...

    한국경제 | 2021.04.28 17:44 | YONHAP

  • thumbnail
    "큰 어른이 떠나셨다"…아침부터 정진석 추기경 삼삼오오 조문

    ... 인연을 다시 생각해보게 된다"고 말했다. 연도 낭송을 위해 줄을 선 한 여성 신자는 "어떻게 심정을 표현할 수 있겠나"라며 먼 곳을 바라보며 연신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미사를 드리기 위해 왔다는 명동성당 뒤편 샬트르 성 바오로 수녀회 소속 수녀 3명은 "늘 도움을 많이 주신 분이라 먹먹하다"고 말했다. 신자를 포함한 일반 시민은 장례 나흘째인 30일 정 추기경 시신이 정식 관으로 옮겨지기 전까지 유리관에 안치된 시신 가까이서 마지막 인사를 올릴 수 있다. ...

    한국경제 | 2021.04.28 10:59 | YONHAP

  • thumbnail
    故정진석 추기경 명동성당 유리관 안치…첫 추모미사(종합)

    ... 치러진다. 입관에 앞서서는 비공개로 염습이 있을 예정이다. 염습은 죽은 사람의 몸을 씻기고 옷을 입힌 뒤 염포로 묶는 것을 말한다. 장례 마지막 날인 5월 1일 오전 명동성당 대성전에서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장례미사가 거행된다. 미사가 끝나면 고인의 시신은 명동성당을 떠나 장지인 경기 용인 성직자묘역에 안장된다. 이곳에는 2009년 선종한 고(故) 김수환 스테파노 추기경, 한국인 첫 대주교 노기남 바오로 대주교 등의 묘가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8 00:52 | YONHAP

  • thumbnail
    '교회법 권위자' 정진석 추기경 선종…향년 90세

    ... 그는 2006년 2월 교황 베네딕토 16세로부터 추기경으로 임명됐다. 한국에서는 고(故) 김수환 추기경에 이어 두 번째 추기경이었다. 정 추기경은 자타공인 '교회법 전문가'로 꼽힌다. 가톨릭교회는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 때인 1983년 새 교회법전을 펴냈는데, 당시 청주교구장이던 정 추기경이 교회법전 번역위원장을 맡아 동료 사제들과 한국어판 번역 작업에 나섰다. 1987년 번역 작업을 마무리했고, 1989년 라틴어-한국어 대역본이 교황청 ...

    한국경제 | 2021.04.27 22:5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