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2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바람과 구름과 비' 총 맞고 살아난 박시후, ♥고성희와 해피 엔딩…최종회 '6.7%'

    ... 지난 26일 방송된 '바람과 구름과 비' 21회가 5.9%(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입가구 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6.7%까지 나타났다. 이날 방송된 최종회에서는 서로 다른 세상을 꿈꾸는 박시후(최천중 역)와 전광렬(흥선대원군 이하응 역)의 치열한 마지막 혈투가 담겼다. 최천중(박시후 분)은 이하응(전광렬 분)에게 외세를 받아들인 후 영세 중립국을 하지 않으면 조선이 망할 것이라 예언, 쇄국정책을 고수하는 이하응의 큰 ...

    텐아시아 | 2020.07.27 11:26 | 태유나

  • thumbnail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 카리스마 리더→로맨티스트 면모까지…뜨거운 전율 선사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가 자신의 운명을 스스로 뒤바꿔 개척한, 기적 같은 해피엔딩으로 가슴 벅찬 감동과 깊은 여운을 선사했다. 박시후는 TV CHOSUN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명문 집안 금수저 출신에서 멸문당한 천한 점쟁이로 몰락했다가 다시 조선 최고 권력의 정점으로 올라간 불세출의 남자, 조선 최고 역술가 최천중 역으로 열연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마지막 회에서 박시후는 전광렬 제거에 ...

    스타엔 | 2020.07.27 11:01

  • thumbnail
    드라마로 들어온 대하소설…'바람구름비' 5.9% 종영

    ...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50분 방송한 TV조선 주말극 '바람과 구름과 비'(바람구름비) 마지막회 시청률은 5.916%(이하 비지상파 유료가구)를 기록했다. 자체 최고 성적이다. 최종회에서는 서로 다른 세상을 꿈꾸는 최천중(박시후 분)과 흥선대원군 이하응(전광렬)의 치열한 마지막 혈투가 그려졌다. 이병주 작가의 소설 '바람과 구름과 비'는 과거 1970년대 조선일보에 약 3년에 걸쳐 연재된 대하 장편소설이다. 드라마는 소설을 각색하고 압축하면서 내리막길을 ...

    한국경제 | 2020.07.27 08:45 | YONHAP

  • thumbnail
    '바람과 구름과 비' 성혁 "첫 사극 도전, 겸손한 마음 배웠다" 종영 소감

    ... 흔들림 없이 잘 마칠 수 있었다. 더불어 조금 더 겸손한 마음도 배우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성혁은 “쉬는 시간마다 곁에서 좋은 말씀 해주신 전광렬 선배님, 동생 성혁이 아닌 배우 성혁으로 잘할 수 있게 조언해준 박시후 형에게도 감사하다. 매 작품이 그렇겠지만, 조금씩 익어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이 작품을 하면서 배우로서 조금 더 숙성된 것 같다. 끝으로 많은 사랑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 고맙다는 말 전하고 싶다”고 덧붙이며 각별한 ...

    스타엔 | 2020.07.26 11:54

  • thumbnail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 살기등등 눈빛…'폭풍전야 거사 복수 예고' 엔딩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가 요동치는 감정의 진폭을 섬세한 연기력으로 표현,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박시후는 TV CHOSUN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명문 집안 금수저 출신에서 멸문당한 천한 점쟁이로 몰락했다가 다시 조선 최고 권력의 정점으로 올라간 불세출의 남자, 조선 최고 역술가 최천중 역으로 열연하고 있다. 지난 25일 방송된 20회 분에서 박시후는 조선 땅을 향해 외세의 ...

    스타엔 | 2020.07.26 08:40

  • thumbnail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 폭정과 독단에 맞선 '극강 카리스마' 폭주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가 ‘극강 카리스마’와 ‘눈물어린 부성애’를 섬세하고 폭발적인 연기력으로 선보여 안방극장의 몰입도와 만족도를 200% 끌어올렸다. 박시후는 TV CHOSUN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명문 집안 금수저 출신에서 멸문당한 천한 점쟁이로 몰락했다가 다시 조선 최고 권력의 정점으로 올라간 불세출의 남자, 조선 최고 역술가 최천중 역으로 ...

    스타엔 | 2020.07.20 08:46

  • thumbnail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 강직 기개 카리스마 폭발

    “안방극장 홀리는 마력의 눈빛 연기, 최천중 그 자체였다!”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가 디테일이 살아있는 ‘나노 눈빛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며 안방극장을 홀리는 마력을 발휘하고 있다. 박시후는 TV CHOSUN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명문 집안 금수저 출신에서 멸문당한 천한 점쟁이로 몰락했다가 다시 조선 최고 권력의 정점으로 올라간 불세출의 ...

    스타엔 | 2020.07.19 12:29

  • thumbnail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 번뜩이는 칼날 빼들었다…본격 흑화 시작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가 핏빛 복수의 서막을 알리며 맹렬한 반격을 예고하는 ‘섬광 눈빛 엔딩’으로 역대급 임팩트를 남겼다. 박시후는 TV CHOSUN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명문 집안 금수저 출신에서 멸문당한 천한 점쟁이로 몰락했다가 다시 조선 최고 권력의 정점으로 올라간 불세출의 남자, 조선 최고 역술가 최천중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17회 ...

    스타엔 | 2020.07.13 10:55

  • thumbnail
    '바람과 구름과 비' 강다은, 성혁 꼬임 넘어가 박시후 등질까

    ... 월성루를 찾은 채인규(성혁 분)와 마주한 송화(강다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송화는 인규에게 오빠 송진이 죽기 전 벼슬을 받았었다는 사실을 전해 듣고 안타까움에 눈물을 글썽였다. 이어 송진을 죽음에 이르게 한 것이 최천중(박시후 분)과 이봉련(고성희 분)이라는 인규의 말을 들은 송화는, 전과 다른 서늘한 표정을 지어 보여 눈길을 끌었다. 선하기 그지 없었던 송화의 눈빛이 달라진 이유가 생명의 은인으로 모신 천중과 봉주를 향한 배신감일지, 아니면 인규의 ...

    스타엔 | 2020.07.12 14:05

  • thumbnail
    '바람과 구름과 비' 고성희, 전광렬 향해 증오 눈빛

    ... 구름과 비' 고성희가 전광렬을 향해 증오의 눈빛을 보낸다. 12일 방송되는 TV조선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는 흥선대원군 이하응(전광렬)이 이봉련(고성희)에게 새로운 족쇄를 채운다. 앞서 이봉련은 최천중(박시후)과 부부의 연을 맺고 행복한 일만 남았기를 간절히 바랐지만, 상황은 그의 뜻대로 돌아가지 않았다. 최천중을 견제하던 이하응이 결국 그의 목숨을 노리고 삼전도장을 쳐들어온 것. 이에 최천중은 외국으로 몸을 숨기고, 두 사람은 또 다시 ...

    텐아시아 | 2020.07.12 13:15 | 김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