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6,5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도쿄행 와일드카드 고민하는 학범슨…황의조 '백의종군' 가능성

    ... 와일드카드로 뽑을 수 있다. 경험이 풍부한 3명의 와일드카드로 어떤 선수를 선발하느냐에 따라 희비는 크게 갈릴 수 있다. 역대 올림픽 사령탑들은 와일드카드 한 장은 '확실한 공격수를 선발하는 데 썼다. 2012 런던 올림픽 때는 박주영이 동메달 신화 작성에 앞장섰고,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는 손흥민과 석현준이 뽑혔다. 김학범호에서는 오세훈(김천)이 꾸준히 성장해왔으나 올림픽이 주는 무게를 홀로 감당하기는 다소 버거워 보인다. 현재 한국 축구 '부동의 ...

    한국경제 | 2021.04.28 11:07 | YONHAP

  • thumbnail
    국가철도망 계획 공개…전국 지자체 '환호와 실망' 희비 엇갈려

    ... 충청권 광역철도 구축을 요구해왔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2년여의 끈질긴 노력에도 초안에 청주 도심 통과 노선이 반영되지 못해 송구하다"며 "다만 최종안은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오는 6월에 확정되는 만큼 추후 반영될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부산시가 건의한 경부선철도 지하화 등 일부 사업이 반영되지 않으면서 시 내부에서 아쉬움의 목소리가 나온다. (손상원 전창해 박주영 김근주 차근호 이상학 이재현 기자)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2 15:23 | YONHAP

  • thumbnail
    독주냐, 추격이냐…K리그1 전북-울산 21일 시즌 첫 대결

    ... 제주 유나이티드와 맞붙는다. 서울은 최근 K리그1 4연패를 포함해 공식전 5연패에 빠졌다. 지난 14일에는 첫 '서울 더비'로 열린 K리그2(2부) 서울 이랜드와의 FA컵 3라운드에서 0-1로 져 고개를 숙였다. 기성용, 박주영, 고요한과 같은 베테랑 선수들의 부재로 크게 흔들린 서울은 4승 6패로 어느새 7위까지 추락했다. 4위 제주는 무승부가 많지만 최근 2연승 중인데다 올 시즌 단 1패(3승 6무)만 기록할 정도로 만만찮은 전력을 갖춰 이번에도 ...

    한국경제 | 2021.04.19 09:54 | YONHAP

  • thumbnail
    '공식전 5연패' 위기의 FC 서울…반전 해법은 어디에

    ... 달리며 선두권 경쟁에 뛰어들었으나 이후 연패를 당했다. 리그 7∼9라운드 3연패 이후 14일 K리그2 팀인 서울 이랜드와의 대한축구협회(FA)컵 경기에서 지고, 17일 하위권 팀인 대구에도 패하면서 분위기가 침체했다. 우선 베테랑 박주영, 기성용, 고요한이 모두 부상으로 빠져 직격탄을 맞았다. 다른 어떤 선수로도 존재감을 대체하기 어려운 이들이다. 조영욱, 한찬희, 박정빈 등 활력소가 돼야 할 선수들도 크고 작은 부상으로 대구전에 뛰지 못했다. 이들이 모두 ...

    한국경제 | 2021.04.18 07:01 | YONHAP

  • thumbnail
    佛 매체 "황의조, 보르도에 더 남길 바란다"

    ... 차지만 항상 바닥으로 향해 간다. 난 그가 오사카에 약간의 돈만 지불하고 영입한 훌륭한 스트라이커이기 때문에 그를 한동안 지키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황의조는 이번 시즌 보르도에서 리그 11골을 기록해 팀 내 최다 골은 물론 박주영의 아시아 선수 최다 골인 12골에 한 골만 남겨두고 있다. 특히 2021년에 무려 9골을 기록해 황의조는 보르도의 확실한 득점 자원으로 거듭났고 중도에 부임한 장 루이 가세 감독에게 완벽한 신임을 받고 있다. 더불어 페널티킥 키커로 ...

    한국경제 | 2021.04.18 02:54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올림픽 D-100 ③] 절반 이상 잡힌 윤곽...와일드카드+상대가 관건

    ... 이끄는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은 7월 22일부터 시작되는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에 참여해 두 번째 올림픽 메달 도전에 나선다.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은 지난 2012년 런던 올림픽 당시 3, 4위전에서 숙적 일본을 만나 박주영과 구자철의 연속골로 2-0으로 이겨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학범 호는 지난 2016 리우 올림픽 8강에서의 아픔을 뒤로하고 도쿄에서 다시 동메달, 그리고 그 이상의 도전을 준비한다. 김학범 호는 지난 2020년 1월 AFC U23 ...

    한국경제 | 2021.04.18 02:43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올림픽 D-100 ①] '아시아 챔피언' 김학범호, 9년 만에 메달 도전!

    ... 이끄는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은 7월 22일부터 시작되는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에 참여해 두 번쨰 올림픽 메달 도전에 나선다.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은 지난 2012년 런던 올림픽 당시 3, 4위전에서 숙적 일본을 만나 박주영과 구자철의 연속골로 2-0으로 이겨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홍명보 현 울산현대 감독이 이끌던 올림픽 대표팀은 U20대표팀부터 발을 맞췄다. 2009년 FIFA U20월드컵 이집트 대회에서 8강에 진출하며 가능성을 보여줬다. 올림픽에서 홍명보 ...

    한국경제 | 2021.04.18 02:42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황의조 4경기 연속골' 보르도, 생테티엔에 1-4 대패...14위로 하락

    ... 주목하는 스트라이커가 됐다. 2021년에만 9골을 넣으며 보르도의 주전 공격수로 입지는 물론 리그1에서 절정의 폼을 자랑하는 공격수로 자리잡았다.. 황의조는 이제 리그1 아시아 선수 최다골 기록인 2010/11시즌 AS모나코에서 박주영이 기록한 12골을 넘어서는 데 도전한다. 4경기 연속골을 터뜨린 황의조의 기세와는 별개로 팀 성적은 점차 곤두박질 치고 있다. 이날 생테티엔 전도 보르도는 황의조의 선제골 이후 무너졌다. 전반 19분 상대 공격수 와흐비 카즈리가 ...

    한국경제 | 2021.04.18 02:29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박주영 '힘차게'[포토]

    [엑스포츠뉴스 제주, 김한준 기자] 9일 제주 서귀포시 롯데스카이힐제주 컨트리클럽(파72·6370야드)에서 열린 '제 13회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총상금 7억원, 우승 상금 1억 2천6백만 원)' 2라운드 경기, 박주영이 1번홀 티샷을 날리고 있다. kowel@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1.04.18 02:20 | 김한준 기자(kowel@xportsnews.com)

  • thumbnail
    "헌신적인 황의조, 카바니 떠올리게 해" (佛매체)

    ... 200골 43도움을 기록했다. 카바니는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네이마르, 킬리앙 음바페 등 쟁쟁한 공격수들이 즐비한 가운데 헌신적인 수비와 넓은 활동량, 그리고 준수한 결정력으로 PSG에서 활약했다. 황의조는 남은 리그 7경기에서 두 골만 더 기록하면 지난 201011시즌 AS모나코에서 박주영이 기록한 아시아 선수 단일 시즌 최다골 기록을 경신하게 된다. sbjhk8031@xportsnews.com / 사진=EPA/연합뉴스/지롱댕 보르도 SNS

    한국경제 | 2021.04.18 02:02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