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5,4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FA컵 8강 대진 확정…성남 vs 수원 '오심 더비' 성사(종합)

    ... 홈에서 열린다. 정규리그 11위까지 처진 '위기의 명가' 서울은 같은 날 포항을 홈으로 불러들인다. 서울은 지난 16강전에서 대전 하나시티즌을 승부차기 끝에 제압, 토너먼트에 강한 면모를 되살렸다. 정규리그에선 부진한 골잡이 박주영이 지난 16강전에서 동점골을 넣으며 골맛을 본 점도 고무적이다. 정규리그에서 사이좋게 각각 10위와 11위에 머물러 있는 수원과 서울에 FA컵 우승은 다음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따낼, 가장 확실한 방법이어서 ...

    한국경제 | 2020.07.21 14:46 | YONHAP

  • thumbnail
    "갈등 남긴 유통규제 10년…이젠 뜯어고쳐야"

    ...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정희 중앙대 교수는 "지금까지 유통규제에 대해 소상공인 측과 유통 대기업 측이 실효성 공방을 되풀이하면서 오히려 갈등만 증폭됐다"며 "이제 정부를 중심으로 종합적·객관적으로 실효성 평가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주영 숭실대 교수 역시 "골목상권 진입을 막는 유통규제가 골목상권을 살리는 해결책이 될 순 없다"며 "유통의 축이 온라인으로 넘어간 상황에서 유통규제는 대형유통의 일자리를 줄이고 관련 업계 중소상인에게 타격만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승창 ...

    한국경제 | 2020.07.21 14:00 | YONHAP

  • thumbnail
    결별 통보한 연인 옷, 길거리에서 태워…방화 혐의 '징역 1년'

    결별을 통보한 연인의 옷 50여벌을 길거리에서 태운 혐의 등으로 40대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11부(박주영 부장판사)는 일반물건방화와 재물손괴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47·남)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공소내용을 보면 A씨는 자신과 사귀던 B(여)씨가 결별을 통보하자, 마음을 되돌리려고 2018년 7월 20일 0시 30분께 B씨가 운영하는 미용실을 찾았다. 그러나 다른 장소에 있던 B씨가 연락을 ...

    한국경제 | 2020.07.16 11:13 | YONHAP

  • thumbnail
    PK 실축→동점골→승부차기 매듭…'황선홍 더비' 지배한 박주영

    프로축구 FC서울의 간판 공격수 박주영(35)이 이른바 '황선홍 더비'로 불린 대한축구협회(FA)컵 16강전 '빅 매치'의 주인공으로 빛났다. 15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2(2부) 대전하나시티즌과의 2020 하나은행 FA컵 16강전은 박주영에겐 '지옥'과 '천당'을 오간 경기였다. 팀이 0-1로 끌려다니던 페널티킥 상황이 시작이었다. 후반 30분 페널티 지역 안에서 대전 수비수 이지솔이 조영욱에게 한 파울로 페널티킥이 선언돼 서울은 ...

    한국경제 | 2020.07.15 22:58 | YONHAP

  • thumbnail
    '황선홍 더비' 이긴 서울, FA컵 8강행…디펜딩 챔프 수원도 웃음(종합)

    서울, 0-1로 뒤지다 후반 박주영 동점포…수적 열세 버티며 신승 성남, 대구에 승부차기 '진땀승'…부산 '조덕제 더비'서 수원FC 꺾고 '8강 티켓' '독수리' 최용수 감독이 이끄는 K리그1(1부) FC 서울이 '황새' 황선홍 감독의 K리그2(2부) 대전하나시티즌을 승부차기 끝에 어렵게 잡고 대한축구협회(FA)컵 8강에 진출했다. 서울은 15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 FA컵 16강전에서 전·후반과 연장전까지 1-1로 맞선 ...

    한국경제 | 2020.07.15 22:41 | YONHAP

  • thumbnail
    인사는 반갑게, 승부는 차갑게…황새와 독수리, 이번에도 대접전

    ... 채 전반전이 끝나자 최 감독은 곧장 들어가 후반 대비를 시작했고, 황 감독은 선수들이 들어가는 모습을 강철 코치와 끝까지 지켜보다가 수비수 이지솔과 한참 얘기를 나누다 라커룸으로 향했다. 최 감독은 후반전을 시작하며 간판 공격수 박주영을 투입해 반격을 노렸다. 황 감독 재임 시절 갈등을 겪은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던 박주영이 투입된 이후 서울의 공세는 한층 활발해졌다. 박주영은 후반 30분 조영욱이 얻어낸 페널티킥의 키커로 나섰다가 실축해 고개를 숙였으나 36분 ...

    한국경제 | 2020.07.15 22:28 | YONHAP

  • thumbnail
    최용수의 서울, 황선홍의 대전에 승부차기 끝 승리…FA컵 8강행

    서울, 0-1로 뒤지다 후반 박주영 동점포…수적 열세 버티며 신승 '독수리' 최용수 감독이 이끄는 K리그1(1부) FC 서울이 '황새' 황선홍 감독의 K리그2(2부) 대전하나시티즌을 승부차기 끝에 어렵게 잡고 대한축구협회(FA)컵 8강에 진출했다. 서울은 15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 FA컵 16강전에서 전·후반과 연장전까지 1-1로 맞선 뒤 승부차기에서 대전을 4-2로 제압했다. 1998년, 2015년 FA컵 우승팀인 서울은 ...

    한국경제 | 2020.07.15 21:55 | YONHAP

  • thumbnail
    직장내 괴롭힘 금지 1년 됐는데…직장인 72% "달라진 게 없어"

    ...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직장 내 괴롭힘의 가해 행위가 확인되고 일정한 조치가 이뤄진 뒤에도 괴롭힘이 반복되는 경우 당사자가 명백히 반대하지 않는 이상, 형사 처벌 등 적절한 제재가 이뤄지도록 규율을 설계하는 게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주영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법률원 부원장은 "사업주가 가해자인 경우 사업장 자율에 맡긴다는 것은 '입법적 방치'에 해당한다"며 "사업주의 괴롭힘 행위에 대한 형사 처벌 규정의 도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정엽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

    한국경제 | 2020.07.15 14:00 | YONHAP

  • thumbnail
    각종 거짓말로 70억원 빌려 가로채…변호사 사무장 '징역 10년'

    변호사 사무실 사무장으로 일하면서 지인들에게 70억원이 넘는 돈을 빌려 가로챈 혐의로 50대가 1심에서 징역 10년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11부(박주영 부장판사)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과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50)씨에게 이같이 판결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2018년 1월 "건물 인수를 추진하고 있는데, 건물을 관리하는 신탁회사에 인수능력을 보여주려면 10억원의 잔고 증명이 필요하다. 돈을 빌려주면 ...

    한국경제 | 2020.07.15 11:13 | YONHAP

  • thumbnail
    휩쓸리고 미끄러지고 잠기고…남부 '물폭탄' 피해 속출(종합)

    ... 지리산(산청) 277㎜, 북상(거창) 240.5㎜, 서이말(거제) 240㎜ 등 폭우가 쏟아졌다. 이밖에 전북 위도(부안) 228㎜, 새만금(부안) 205.5㎜, 전남 피아골(구례) 220.5㎜ 등 곳곳에서 200㎜ 이상 장대비가 내렸다. 비구름대가 이동하면서 대부분 호우 특보는 해제됐으나, 오후 9시까지 경상내륙 일부 지역에는 시간당 10㎜ 내외 비가 내릴 전망이다. (여운창 임채두 정경재 김선형 박주영 박성제 김선호 이승민 한지은 기자)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13 17:1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