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6,6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포토] 박주영, '밝은 미소로 손인사~'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21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1라운드 경기가 11일 경기도 파주시 서서울 컨트리클럽에서 열렸다. 대회에 출전한 박주영이 10번 홀에서 티샷을 한 후 이동하고 있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연예 | 2021.06.11 11:30 | 변성현

  • thumbnail
    [포토] 박주영, '시원한 스윙~'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21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1라운드 경기가 11일 경기도 파주시 서서울 컨트리클럽에서 열렸다. 대회에 출전한 박주영이 10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연예 | 2021.06.11 11:29 | 변성현

  • thumbnail
    [포토] 박주영, '신중하게 코스 살피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21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1라운드 경기가 11일 경기도 파주시 서서울 컨트리클럽에서 열렸다. 대회에 출전한 박주영이 10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연예 | 2021.06.11 11:29 | 변성현

  • thumbnail
    [포토] 박주영, '끝까지 공 바라보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21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1라운드 경기가 11일 경기도 파주시 서서울 컨트리클럽에서 열렸다. 대회에 출전한 박주영이 10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연예 | 2021.06.11 11:28 | 변성현

  • thumbnail
    '그저 안타까운 마음'…축구인들 故 유상철 전 감독 빈소 조문(종합2보)

    ... 오후에도 조문객들의 발길은 줄을 이었다. 권오갑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를 포함한 프로연맹 관계자들과 K리그1 전북 현대의 김상식 감독, 지난해 은퇴한 '라이언킹' 이동국, 전 테니스 선수 이형택 등이 빈소를 찾았다. FC서울의 박주영, 인천의 정산, 김도혁 등 현역 선수들도 조문을 마쳤다. 김상식 감독은 "한국 축구계 큰 별이 졌다"며 애도했고, 이동국도 "부고를 듣고 일이 손에 잡히지 않았다"고 슬픔을 나눴다. 이동국은 "좋은 곳으로 가시도록 인사를 드리러 ...

    한국경제 | 2021.06.08 18:58 | YONHAP

  • thumbnail
    '그저 안타까운 마음'…축구인들 故 유상철 전 감독 빈소 조문(종합)

    ... 오후에도 조문객들의 발길은 줄을 이었다. 권오갑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를 포함한 프로연맹 관계자들과 K리그1 전북 현대 김상식 감독, 지난해 은퇴한 '러이언킹' 이동국, 전 테니스 선수 이형택 등이 빈소를 찾았다. FC서울의 박주영, 인천의 정산, 김도혁 등 현역 선수들도 조문을 마쳤다. 김상식 감독은 "한국 축구계 큰 별이 졌다"며 애도했고, 이동국도 "부고를 듣고 일이 손에 잡히지 않았다"고 슬픔을 나눴다. 이동국은 "좋은 곳으로 가시도록 인사를 드리러 ...

    한국경제 | 2021.06.08 16:36 | YONHAP

  • thumbnail
    KLPGA 투어 셀트리온 대회 11일 개막…박민지·장하나 등 출전(종합)

    ... 달 만에 롯데 오픈 3위로 상위권 성적을 낸 최혜진(22)이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롯데 오픈 연장에서 준우승한 유해란(20), 5월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준우승과 롯데 오픈 4위 등 최근 흐름이 좋은 박주영(31) 등도 우승 후보로 거론된다. 지난해 이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취소됐고, 2019년에는 조정민(27)이 우승했다. 17번 홀 최초 홀인원 선수에게는 더클래스 효성이 준비한 6천500만원 ...

    한국경제 | 2021.06.08 16:09 | YONHAP

  • thumbnail
    KLPGA 투어 셀트리온 대회 11일 개막…박민지·장하나 등 출전

    ... 5월 초 제7회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 7위 이후 한 달 만에 롯데 오픈 3위로 상위권 성적을 낸 최혜진(22)이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롯데 오픈 연장에서 준우승한 유해란(20), 5월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준우승과 롯데 오픈 4위 등 최근 흐름이 좋은 박주영(31) 등도 우승 후보로 거론된다. 지난해 이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취소됐고, 2019년에는 조정민(27)이 우승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8 09:26 | YONHAP

  • thumbnail
    [고침] 스포츠(장하나, 2번 준우승 딛고 연장 접전 끝 시…)

    ... 18번 홀과 연장전에서 두 번 모두 두 번째 샷을 벙커에 집어넣은 뒤 보기를 적어내며 아쉬운 역전패를 당했다. 유해란은 4라운드에서 1오버파 73타를 쳤다. 2언더파 70타를 친 최혜진(22)은 1타가 모자라 연장전에 합류하지 못했다. 3위는 올해 들어 최혜진의 최고 성적이다. 챔피언 조에서 장하나, 유해란과 우승 경쟁을 벌여 한때 3타차 선두로 나섰던 박주영(31)은 1타를 잃고 공동 4위(4언더파 284타)로 대회를 마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6 18:30 | YONHAP

  • thumbnail
    KLPGA투어 통산 14승 장하나 "은퇴할 때까진 매년 우승 목표"

    ... 이해하고 느껴야 한다. 그리고 끊임없는 연습뿐"이라고 설명했다. "상금, 대상 포인트, 평균타수 순위 등은 잘 보지 않는다"면서 "오히려 그린 적중률과 함께 벙커 세이브율 순위를 더 자주 본다"며 웃었다. 이날 유해란(20), 박주영(31)과 피 말리는 각축전을 벌인 장하나는 단독 선두로 올라선 16번 홀(파4) 12m 버디는 실수와 행운이 합쳐진 결과였다고 소개했다. "드라이버를 정말 잘 쳤다. 48도 웨지를 쳤는데 생각보다 스핀이 많이 걸리는 실수 때문에 ...

    한국경제 | 2021.06.06 18:2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