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5,4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휩쓸리고 미끄러지고 잠기고…남부 '물폭탄' 3명 사망

    ... 경남에는 지리산(산청) 277㎜, 북상(거창) 240.5㎜, 서이말(거제) 240㎜ 등 폭우가 쏟아졌다. 이밖에 전북 위도(부안) 228㎜, 새만금(부안) 205.5㎜, 전남 피아골(구례) 220.5㎜ 등 곳곳에서 200㎜ 이상 장대비가 내렸다. 비구름대가 이동하면서 대부분 호우 특보는 해제됐으나, 오후 9시까지 경상내륙 일부 지역에는 시간당 10㎜ 내외 비가 내릴 전망이다. (여운창 임채두 정경재 김선형 박주영 이승민 한지은 기자)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13 16:13 | YONHAP

  • thumbnail
    '가정 정리 후 재혼' 미끼로 18억 뜯어낸 주부…징역 6년

    "각자 가정을 정리하고 재혼하자"고 속이면서 약 10년 동안 내연남에게 18억여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50대 주부가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11부(박주영 부장판사)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55·여)씨에게 이같이 판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판결문을 보면 A씨는 2007년 1월 울산 한 백화점 매장을 방문했다가 진열된 곶감 상자에 부착된 판매자 B씨 명함을 발견했다. A씨는 곶감 ...

    한국경제 | 2020.07.13 14:36 | YONHAP

  • thumbnail
    박주영 '시원시원한 미소'[포토]

    [엑스포츠뉴스 부산, 윤다희 기자] 11일 부산 기장군 스톤게이트CC(파72 / 6,491야드)에서 열린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총상금 10억 원, 우승상금 2억 원)’ 1라운드 경기, 박주영(30, 동부건설)이 10번홀 세컨샷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ydh@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0.07.11 09:05 | 윤다희 기자(ydh@xportsnews.com)

  • thumbnail
    '승강PO 복수' 부산vs'하위권 탈출' 서울…또 달아오르는 구덕

    ... 서울과 K리그2(2부 리그)에 있던 부산이 펼쳤던 승강 플레이오프는 여전히 팬들의 뇌리에 명승부로 남아있다. 서울은 구덕운동장에서 열렸던 1차전에서 부산 권진영의 퇴장을 발판 삼아 3-1 역전승을 거뒀고, 2차전에서는 후반 추가시간 박주영의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기록, 합계 4-2로 승리하며 잔류에 성공했다. 반면, 부산은 두 시즌 연속 승강 플레이오프에서 좌절을 맛봐야 했다. 2시즌 전 당한 뼈아픈 패배를 갚아 최근 상승세를 이어가려는 부산과 부진에서 확실히 탈출하려는 ...

    한국경제 | 2020.07.09 11:47 | YONHAP

  • thumbnail
    "원룸 보여줘" 여성 중개보조원 유인해 강도·추행…징역 5년

    원룸을 구하는 척하며 여성 중개보조원을 유인한 뒤, 흉기로 위협하며 금품을 빼앗고 추행한 혐의 등으로 30대가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11부(박주영 부장판사)는 강도상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과 근로기준법 위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A(39·남)씨에게 이같이 판결하고,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5년간 취업 제한 등을 명령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1월 17일 부동산거래 ...

    한국경제 | 2020.07.07 14:49 | YONHAP

  • thumbnail
    드디어 터진 타가트 '멀티골'…아쉬운 무승부 속 수원의 희망

    ... 2020 10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 출전, 서울의 골망을 두 차례 흔들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는 전반 11분 서울 윤영선의 핸드볼 반칙으로 선언된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오른발로 성공해 수원에 1-0 리드를 안겼다. 팀이 박주영에게 동점 골을 내주고 1-1로 맞선 전반 41분엔 페널티 지역에서 날린 고승범의 슈팅이 골키퍼 유상훈의 손에 맞아 튕기자 놓치지 않고 오른발로 마무리, 한 골을 추가하며 다시 수원이 주도권을 잡도록 이끌었다. 타가트가 한 경기에서 ...

    한국경제 | 2020.07.04 22:57 | YONHAP

  • thumbnail
    박주영, 슈퍼매치 9번째 골…데얀 제치고 '역대 최다 득점'(종합)

    수원과의 2020년 첫 슈퍼매치서 1골 1도움 활약 FC서울의 간판스타 박주영(35)이 수원 삼성과의 라이벌전에서 9번째 득점을 기록하며 역대 '슈퍼매치' 최다 득점자로 이름을 올렸다. 박주영은 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 삼성과의 K리그1 1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조영욱과 최전방 투톱 공격수로 선발 출전, 0-1로 끌려다니던 전반 28분 동점 골을 터뜨렸다. 오스마르의 힐패스를 받은 한승규의 페널티아크 뒤 강슛을 수원 노동건 골키퍼가 ...

    한국경제 | 2020.07.04 22:54 | YONHAP

  • thumbnail
    서울 최용수 "우리 저력 봤다"…수원 이임생 "후반 여전히 문제"

    ... 아쉽지만, 긍정적인 면도 있었다"고 평가했다. 특히 서울이 이번 시즌 빈공에 시달린 가운데서도 최 감독이 기회를 준 공격진의 젊은 피 조영욱이 시즌 마수걸이 득점포를 올린 것 등이 희망적이었다. 이날 서울의 선발 투톱으로 나선 박주영과 조영욱은 1골 1도움씩을 올리며 올해 서울의 K리그 최다 득점 경기를 이끌었다. 최 감독은 "연패를 끊은 이후 선수들이 부담을 덜고 훈련에서 강조한 것처럼 과감하게 한 것 같다"면서 "조영욱은 오늘 본인이 가진 것의 120%를 ...

    한국경제 | 2020.07.04 22:45 | YONHAP

  • thumbnail
    수원·서울, 시즌 첫 슈퍼매치서 '6골 난타전'…3-3 무승부(종합)

    박주영 슈퍼매치 9호 골로 데얀 제치고 '최다 득점자' '주니오 해트트릭-김인성 도움 해트트릭' 울산은 꼴찌 인천에 4-1 대승 2골 2도움 이동준·1골 2도움 김진규 부산도 강원에 4-2 승리 2020시즌 나란히 하위권으로 처져 명가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은 수원 삼성과 FC 서울이 올해 첫 '슈퍼매치'에서 6골을 주고받는 난타전 끝에 승점 1을 나눠 가졌다. 두 팀은 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0라운드 맞대결에서 ...

    한국경제 | 2020.07.04 22:24 | YONHAP

  • thumbnail
    승점은 땄지만…서울 윤영선의 불안한 '2경기 연속 PK 허용'

    ... 인천의 키커 이우혁이 실축하며 실점으로 이어지지 않았고, 팀이 1-0으로 승리하며 5연패에서 탈출해 안도의 한숨을 내쉴 수 있었으나 서울 유니폼을 입고 처음 뛴 이날 슈퍼매치에서는 선제 실점으로 이어졌다. 서울이 전반 28분 박주영의 동점 골로 균형을 맞췄으나 이후 윤영선을 중심으로 한 서울 수비진은 전반에만 2골을 더 내주며 무너졌다. 두 차례 실점 과정에서 윤영선은 집중력이 다소 떨어진 모습이었다. 후반 공격진의 분발로 3-3 동점을 만들며 승점 1은 ...

    한국경제 | 2020.07.04 22: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