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5,4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골을 넣어야 이기는데'…반등 꿈꾸는 서울·인천의 동병상련

    ... 공통으로 두드러지는 건 좀처럼 골을 보기 어려운 빈약한 공격력이다. 서울은 이번 시즌 리그 8경기에서 5득점에 그쳤다. 그나마도 그중 1골을 넣은 박동진은 지난달 상무에 입대했고, 박동진을 제외한 '전문 공격수'가 넣은 건 박주영의 1골뿐이다. 최근 3경기에선 대구FC, 상주 상무, 울산 현대에 9골을 얻어맞는 동안 무득점에 시달렸다. 이달로 임대 기간이 끝나는 '세르비아 득점왕 출신' 페시치는 부상 등으로 제기량을 펼치지 못해 결별이 기정사실화됐고, 최용수 ...

    한국경제 | 2020.06.26 06:17 | YONHAP

  • thumbnail
    이제 '슈퍼매치' 아닌 '슬퍼매치'?…수원·서울 두 명가의 몰락

    ... 보강이 없다. 마흔을 바라보는 베테랑 염기훈(37)이 여전히 이 팀의 '에이스'다. 이제 수원은 8위면 족한 팀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서울은 더 심각하다. 5연패 중인 서울은 순위표 끝자락까지 갈 기세로 추락하고 있다. 박주영이 전면에 선 공격은 무뎌졌고, 최근 선발 면면이 계속 바뀌는 수비진은 불안하기만 하다. 이른바 '리얼돌 사태' 등 선수단 안팎의 내홍으로 분위기까지 어수선하다. 한준희 축구 해설위원은 "서울은 '빈공'보다 더 심각한 게 수비 ...

    한국경제 | 2020.06.24 08:31 | YONHAP

  • thumbnail
    [신간] 숲의 아이들

    ... 교도소에 있는 조남국을 함께 찾아가 진실을 추궁한다. 수사가 진행되면서 새로운 사실들이 드러나고 조남국은 명쾌한 답을 내놓지 않은 채 출소한다. 이제 성인이 된 '아이들'의 주변에 비밀처럼 묻혀있던 사건의 진실은 뭘까? 박주영의 신작 장편소설이다. 200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한 그는 2006년 '백수 생활백서'로 오늘의 작가상을, 2016년 '고요한 밤의 눈'으로 혼불문학상을 받았다. 소설집 '실연의 역사', 장편 '냉장고에서 연애를 꺼내다', ...

    한국경제 | 2020.06.22 17:20 | YONHAP

  • thumbnail
    '주니오 쐐기골' 울산, 파죽의 4연승…서울은 충격의 5연패(종합)

    ... 무너졌다. '에이스' 이청용이 원정길에 오르지 않고 휴식을 취한 가운데 울산은 김인성-주니오-정훈성으로 이어지는 '삼각편대'를 가동했다. 서울은 공격 시에도 좀처럼 풀백이 전진하지 않는 '리얼 포백'으로 울산을 상대했다. '베테랑' 박주영이 변함없이 최전방에 섰다. 울산 원두재가 중원을 장악하고, 윤빛가람이 정확한 로빙 패스로 서울 진영의 빈 곳을 끊임없이 찔러댔다. 그러나 울산 공격수들은 서울이 친 수비 그물망을 좀처럼 찢어내지 못했다. 전반전 슈팅 수가 ...

    한국경제 | 2020.06.20 21:23 | YONHAP

  • thumbnail
    '주니오 쐐기골' 울산, 파죽의 4연승…서울은 충격의 5연패

    ... 무너졌다. '에이스' 이청용이 원정길에 오르지 않고 휴식을 취한 가운데 울산은 김인성-주니오-정훈성으로 이어지는 '삼각편대'를 가동했다. 서울은 공격 시에도 좀처럼 풀백이 전진하지 않는 '리얼 포백'으로 울산을 상대했다. '베테랑' 박주영이 변함없이 최전방에 섰다. 울산 원두재가 중원을 장악하고, 윤빛가람이 정확한 로빙 패스로 서울 진영의 빈 곳을 끊임없이 찔러댔다. 그러나 울산 공격수들은 서울이 친 수비 그물망을 좀처럼 찢어내지 못했다. 전반전 슈팅 수가 ...

    한국경제 | 2020.06.20 20:58 | YONHAP

  • thumbnail
    '비욘존슨 결승골' 울산, 10명 뛴 서울 꺾고 4연승+1위 탈환 [상암:스코어]

    ... 올라섰다. 반면 서울은 5연패 수렁에 빠졌다. 서울은 시즌 첫 포백을 꺼내들었다. 고광민, 김주성, 김남춘, 윤종규가 수비를 이뤘다. 김원식, 알리바예프, 주세종이 중원을 형성한 가운데 김진야와 고요한이 좌우 측면에 섰다. 최전방은 박주영이 책임졌다. 골문은 유상훈이 지켰다. 원정 팀 울산은 주니오가 원톱으로 나섰다. 김인성, 신진호, 윤빛가람, 정훈성이 2선을 형성했고, 원두재가 수비 라인을 보호했다. 설영우, 불투이스, 김기희, 김태환이 포백으로 호흡을 맞췄다. 골키퍼 ...

    한국경제 | 2020.06.20 20:53 | 임부근 기자(sports@xportsnews.com)

  • thumbnail
    한국여자오픈 해외파의 진격…고진영 선두ㆍ유소연 1타차 추격

    ... 코스(파72)에서 열린 기아자동차 제34회 한국여자오픈 1라운드에서 해외파가 대거 순위표 상단을 점령했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은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잡아내 선두에 나섰다. 이날 고진영이 적어낸 7언더파 65타는 2018년 박주영(30), 작년 이다연(23)이 세운 코스레코드 타이 기록. 지난 11일 끝난 롯데 칸타타여자오픈에서 올해 처음 공식 대회에 출전해 공동45위에 그쳤던 고진영은 이날은 세계랭킹 1위 다운 경기력을 선보였다. 고진영은 지난해 하이트진로 ...

    한국경제 | 2020.06.18 18:38 | YONHAP

  • thumbnail
    박주영 '언제나 강렬한 눈빛'[포토]

    [엑스포츠뉴스 인천, 윤다희 기자] 18일 인천 서구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파72 /6,929야드)에서 열린 ‘기아자동차 제34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총상금 10억원, 우승상금 2억 5000만원)’ 1라운드 경기, 박주영(30, 동부건설)이 10번홀 티샷을 날리고 있다. ydh@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0.06.18 15:40 | 윤다희 기자(ydh@xportsnews.com)

  • thumbnail
    상승세에 발목…부상보다 뼈아픈 포항의 '세트피스 실점'

    ... 않고 정확한 헤딩슛을 꽂는 등 세트피스 대비는 분명 아쉬웠다. 세트피스 실점에 따른 역전패는 앞서 5월 22일 FC서울과의 3라운드 홈 경기에서도 나타난 양상이다. 당시 전반 4분 일류첸코의 선제골로 앞선 포항은 전반 34분 박주영의 코너킥 때 황현수에게 헤딩골을 얻어맞아 리드를 지키지 못했고, 후반 27분 다시 주세종의 코너킥에 이은 오스마르의 헤딩골로 역전당한 바 있다. 개막부터 1승 1무를 챙겨 순항하던 포항의 기세는 한풀 꺾였다. 이번에도 6라운드에서 ...

    한국경제 | 2020.06.17 10:12 | YONHAP

  • thumbnail
    면접점수 잘 주고, 채점표 수정…울주군시설공단 전 간부 실형

    법원 1년6개월 선고…군수·이사장 지시로 8명 채용과정 부정 개입 "챙겨보라"는 윗선의 지시를 받고 직원을 부정 채용한 기초단체 산하기관 전 간부직원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11부(박주영 부장판사)는 업무방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67)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2013∼2016년 울주군시설관리공단에서 본부장으로 근무한 A씨는 당시 울주군수와 공단 이사장 등에게서 특정 지원자의 채용을 챙겨보라는 ...

    한국경제 | 2020.06.16 14:0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