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6,4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연패 끊었다' 서울, 인천에 1-0 승… 윤주태 결승골 [상암:스코어]

    ... 끊었다. 서울은 27일 오후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9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서울은 5연패를 끊어낸 반면 인천은 7연패 수렁에 빠졌다. 홈팀 서울은 아드리아노, 박주영이 투톱으로 출전했다. 한승규, 알라바예프, 오스마르가 중원을 구성했고, 고광민, 고요한이 좌우 윙백으로 나왔다. 김주성, 윤영선, 황현수가 수비를 형성했다. 골문은 유상훈이 지켰다. 이에 맞서는 인천은 지언학이 공격을 이끌었고, ...

    한국경제 | 2020.06.27 20:56 | 임부근 기자(sports@xportsnews.com)

  • thumbnail
    서울 윤영선·대구 구성윤, K리그 추가등록 하자마자 선발 출격(종합)

    ... 선발로 신임을 받았다. 8라운드까지 리그 최다 실점(18골)으로 5연패 중인 서울은 윤영선의 합류로 수비를 강화해 연패 탈출을 노린다. 임대 기간이 끝나는 외국인 공격수 페시치와 이날 결별을 발표한 서울은 선발 투톱 공격수로 박주영과 아드리아노를 출격시켰다. 프로 데뷔 이후 일본에서만 생활해오다 지난달 대구FC와 계약해 추가등록을 기다린 골키퍼 구성윤(26)도 강원FC와의 홈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1994년 6월 27일생인 구성윤은 생일에 K리그 데뷔전에 ...

    한국경제 | 2020.06.27 20:11 | YONHAP

  • thumbnail
    FC서울 윤영선, 임대 첫 경기 선발 출격…성남 나상호는 벤치

    ... 선발로 신임을 받았다. 8라운드까지 리그 최다 실점(18골)으로 5연패 중인 서울은 윤영선의 합류로 수비를 강화해 연패 탈출을 노린다. 임대 기간이 끝나는 외국인 공격수 페시치와 이날 결별을 발표한 서울은 선발 투톱 공격수로 박주영과 아드리아노를 출격시킨다. 4연패 중인 성남FC는 일본 도쿄 FC에서 6개월 임대한 공격수 나상호(24)를 부산 아이파크와의 원정 경기 교체 명단에 포함했다. 선발 공격진에는 베테랑 양동현이 중심에 선다. K리그2(2부) 대전하나시티즌은 ...

    한국경제 | 2020.06.27 18:14 | YONHAP

  • thumbnail
    중국산 지우고 'KOREA' 새겨…부품업체 전·현직 임원 법정구속

    ... 수 있는 최악의 범죄" 중국·인도산 배관부품을 국산이라고 속여 1천200억원어치를 국내외에 판매한 혐의로 업체 회장, 전·현직 대표이사, 임원 등 7명이 1심에서 모두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울산지법 형사11부(박주영 부장판사)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와 대외무역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플랜지 제조업체 회장 A(74)씨에게 징역 7년, 전 대표이사 B(70)씨와 C(68)씨에게 각각 징역 5년과 징역 3년, 임원 D(59)씨에게 징역 5년과 ...

    한국경제 | 2020.06.26 17:16 | YONHAP

  • thumbnail
    '골을 넣어야 이기는데'…반등 꿈꾸는 서울·인천의 동병상련

    ... 공통으로 두드러지는 건 좀처럼 골을 보기 어려운 빈약한 공격력이다. 서울은 이번 시즌 리그 8경기에서 5득점에 그쳤다. 그나마도 그중 1골을 넣은 박동진은 지난달 상무에 입대했고, 박동진을 제외한 '전문 공격수'가 넣은 건 박주영의 1골뿐이다. 최근 3경기에선 대구FC, 상주 상무, 울산 현대에 9골을 얻어맞는 동안 무득점에 시달렸다. 이달로 임대 기간이 끝나는 '세르비아 득점왕 출신' 페시치는 부상 등으로 제기량을 펼치지 못해 결별이 기정사실화됐고, 최용수 ...

    한국경제 | 2020.06.26 06:17 | YONHAP

  • thumbnail
    이제 '슈퍼매치' 아닌 '슬퍼매치'?…수원·서울 두 명가의 몰락

    ... 보강이 없다. 마흔을 바라보는 베테랑 염기훈(37)이 여전히 이 팀의 '에이스'다. 이제 수원은 8위면 족한 팀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서울은 더 심각하다. 5연패 중인 서울은 순위표 끝자락까지 갈 기세로 추락하고 있다. 박주영이 전면에 선 공격은 무뎌졌고, 최근 선발 면면이 계속 바뀌는 수비진은 불안하기만 하다. 이른바 '리얼돌 사태' 등 선수단 안팎의 내홍으로 분위기까지 어수선하다. 한준희 축구 해설위원은 "서울은 '빈공'보다 더 심각한 게 수비 ...

    한국경제 | 2020.06.24 08:31 | YONHAP

  • thumbnail
    [신간] 숲의 아이들

    ... 교도소에 있는 조남국을 함께 찾아가 진실을 추궁한다. 수사가 진행되면서 새로운 사실들이 드러나고 조남국은 명쾌한 답을 내놓지 않은 채 출소한다. 이제 성인이 된 '아이들'의 주변에 비밀처럼 묻혀있던 사건의 진실은 뭘까? 박주영의 신작 장편소설이다. 200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한 그는 2006년 '백수 생활백서'로 오늘의 작가상을, 2016년 '고요한 밤의 눈'으로 혼불문학상을 받았다. 소설집 '실연의 역사', 장편 '냉장고에서 연애를 꺼내다', ...

    한국경제 | 2020.06.22 17:20 | YONHAP

  • thumbnail
    '주니오 쐐기골' 울산, 파죽의 4연승…서울은 충격의 5연패(종합)

    ... 무너졌다. '에이스' 이청용이 원정길에 오르지 않고 휴식을 취한 가운데 울산은 김인성-주니오-정훈성으로 이어지는 '삼각편대'를 가동했다. 서울은 공격 시에도 좀처럼 풀백이 전진하지 않는 '리얼 포백'으로 울산을 상대했다. '베테랑' 박주영이 변함없이 최전방에 섰다. 울산 원두재가 중원을 장악하고, 윤빛가람이 정확한 로빙 패스로 서울 진영의 빈 곳을 끊임없이 찔러댔다. 그러나 울산 공격수들은 서울이 친 수비 그물망을 좀처럼 찢어내지 못했다. 전반전 슈팅 수가 ...

    한국경제 | 2020.06.20 21:23 | YONHAP

  • thumbnail
    '주니오 쐐기골' 울산, 파죽의 4연승…서울은 충격의 5연패

    ... 무너졌다. '에이스' 이청용이 원정길에 오르지 않고 휴식을 취한 가운데 울산은 김인성-주니오-정훈성으로 이어지는 '삼각편대'를 가동했다. 서울은 공격 시에도 좀처럼 풀백이 전진하지 않는 '리얼 포백'으로 울산을 상대했다. '베테랑' 박주영이 변함없이 최전방에 섰다. 울산 원두재가 중원을 장악하고, 윤빛가람이 정확한 로빙 패스로 서울 진영의 빈 곳을 끊임없이 찔러댔다. 그러나 울산 공격수들은 서울이 친 수비 그물망을 좀처럼 찢어내지 못했다. 전반전 슈팅 수가 ...

    한국경제 | 2020.06.20 20:58 | YONHAP

  • thumbnail
    '비욘존슨 결승골' 울산, 10명 뛴 서울 꺾고 4연승+1위 탈환 [상암:스코어]

    ... 올라섰다. 반면 서울은 5연패 수렁에 빠졌다. 서울은 시즌 첫 포백을 꺼내들었다. 고광민, 김주성, 김남춘, 윤종규가 수비를 이뤘다. 김원식, 알리바예프, 주세종이 중원을 형성한 가운데 김진야와 고요한이 좌우 측면에 섰다. 최전방은 박주영이 책임졌다. 골문은 유상훈이 지켰다. 원정 팀 울산은 주니오가 원톱으로 나섰다. 김인성, 신진호, 윤빛가람, 정훈성이 2선을 형성했고, 원두재가 수비 라인을 보호했다. 설영우, 불투이스, 김기희, 김태환이 포백으로 호흡을 맞췄다. 골키퍼 ...

    한국경제 | 2020.06.20 20:53 | 임부근 기자(sports@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