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461-6470 / 6,4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용수. 황선홍, 나이지리아와 평가전 출격

    ... 서동명(전북) ▲DF=한종성(상무) 송종국(부산) 서덕규(울산) 강철(전남) 이기형(수원) 김태영(전남) 박재홍(상무) 윤희준(부산) ▲MF=서정원(수원) 김남일(전남) 전우근(부산) 최태욱(안양) 이을용(부천) 최성용(오스트리아 린츠) 박지성(일본 교토) ▲FW=김도훈(전북) 이동국(포항) 이천수(고려대) 최용수(일본 이치하라) 황선홍(일본 가시와) 안효연(일본 교토) (서울=연합뉴스) 박성제.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연합뉴스 | 2001.09.06 22:14

  • 축구 나이지리아전, 국내 및 일본파로 구성

    ... 나이지리아와 평가전을 갖는 축구국가대표팀은 국내 선수들과 일본 J-리거들로 구성된다. 조중연 대한축구협회 전무는 4일 이번 평가전을 위해 소집키로 한 최용수(제프이치하라 유나이티드), 황선홍, 유상철(이상 가시와 레이솔), 박지성, 안효연(이상교토 퍼플상가)등의 소속 구단으로부터 차출 요청에 응하겠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조전무에 따르면 이들 J-리거들은 대전에서 열리는 13일 경기에만 출전한 뒤 14일 일본으로 돌아가기로 해 16일 2차전(부산)에는 ...

    연합뉴스 | 2001.09.04 10:19

  • 박지성.안효연, 조총련계 축구팀 지도

    일본프로축구 2부리그(J2) 교토(京都) 퍼플상가에서 뛰고 있는한국대표팀 미드필더 박지성(22)과 안효연(23)이 18일 조총련계 학교인 교토조선중고급학교를 방문, 남북 분단의 벽을 넘어 축구부원 25명을 지도했다. 박지성과 안효연은 이날 오후 3시 학교에 도착, 중학교 선수들을 대상으로 패스와 센터링 시범을 보이는 등 성심성의껏 지도했으며 연습 후엔 기념촬영을 하며 우의를 다졌다. 이 학교 합창부 학생들은 두 선수가 운동장으로 들어올 때 한국의 ...

    연합뉴스 | 2001.07.19 09:14

  • [컨페더레이션스컵] 황선홍 붙박이 원톱..히딩크호 최종멤버 윤곽

    ... 대형이 될 전망이다. 허리는 상대팀 전략에 따라 전술에 변화를 주는 히딩크 감독의 스타일 때문에 변수가 많은 곳. 고종수가 왼쪽 날개,유상철이 공.수를 오가는 중앙 미드필더로 기용되는 것으로 가닥이 잡힌 듯하다. 이영표와 박지성의 경우 체력은 좋지만 세기가 부족해 잔류여부가 유동적인 상황. 히딩크 축구의 요체이자 월드컵 16강의 키워드인 수비는 홍명보가 스리백,혹은 포백라인의 중심축인 현 구도에 흔들림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골키퍼는 이운재가 김용대를 ...

    한국경제 | 2001.06.04 09:38

  • [컨페더레이션스컵] 한국축구 '빛바랜 2승'..프랑스.호주 4강行

    ... 한국은 상대팀이 중앙선을 넘어오지 못할 정도로 전반 내내 모질게 밀어붙었다. 미드필드에서 호주팀의 주장 오콘을 최성용이 철저히 마크하고 수비진들은 장신 골게터 제인의 발을 묶었다. 전반 25분 황금의 선취골이 터졌다. 박지성이 상대방 수비수 머리 위로 띄어준 공을 "황새" 황선홍이 달려들며 절묘하게 로빙슛한 것이 호주의 슈워처 골키퍼의 키를 살짝 넘어 네트를 흔들었다. 첫골이 터지자 수원월드컵 구장을 메운 4만4천여 관중들은 일제히 황선홍과 코리아를 ...

    한국경제 | 2001.06.04 09:35

  • [컨페드컵] '히딩크호' 월드컵 진용 윤곽

    ... 허리는 상대팀 전략에 따라 전술에 변화를 주는 히딩크 감독의 스타일 때문에변수가 많은 곳. 하지만 고종수가 왼쪽 날개, 유상철이 공,수를 오가는 중앙 미드필더로 기용되는 것으로 일단 가닥이 잡힌 듯한 인상이다. 다만 이영표와 박지성의 경우 똑같이 마라토너처럼 체력은 좋지만 1:1 수비와파워 등 세기가 부족해 잔류 여부가 유동적인 상황. 반면 히딩크 축구의 요체이자 월드컵 16강의 키워드인 수비는 홍명보가 스리백,혹은 포백라인의 중심축인 현 구도에 흔들림이 ...

    연합뉴스 | 2001.06.03 22:51

  • [컨페더레이션스컵] 통쾌한 헤딩...4强불씨 살렸다

    ... 한국은 선취골을 뽑았다. 멕시코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후반 35분. 교체 투입된 루이즈가 패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얻은 프리킥을 그대로 한국의 골문안으로 차 넣으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러나 붉은 악마 한국은 여기서 주저앉지 않았다. 다시 반격에 나선 한국은 경기 종료 직전인 후반 44분,박지성의 왼쪽 코너킥을 유상철이 머리로 그림같이 받아넣어 피말리던 접전을 승리로 마감했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6.01 23:19

  • [컨페더레이션스컵] 세계최강 프랑스벽 높았다..개막전 졸전끝 0-5 참패

    ...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전반부터 프랑스의 기민한 공격과 맥을 끊는 수비에 막혀 제대로 찬스를 만들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한국은 스타팅 멤버로 포워드 설기현을 비롯 최성용 송종국 김태영 이민성 홍명보(주장) 유상철 이영표 박지성 고종수,이운재 골키퍼를 기용했다. 설기현을 최전방에 내세우고 고종수와 유상철 이영표 박지성 등 미드필더들이 좌우를 공략,기회를 만든다는 작전이었다. 그러나 프랑스 수비 사뇰과 데살리는 한국선수들의 발을 꽁꽁 묶어 공격을 무력화시켰다. ...

    한국경제 | 2001.05.31 00:00

  • [컨페더레이션스컵] "세계최강 프랑스 잡는다" .. 30일 개막전

    ... 프랑스의 강력한 미드필드 공격에 대비한 4-1-2-3 시스템을 가동,성과를 거뒀다. 이같은 변형 시스템은 마름모꼴을 이뤄 압박해 오는 프랑스 미드필드진의 공격 형태를 염두에 둔 것. 이영표를 수비형 미드필드에 배치하고 유상철과 박지성에게 공수를 오가는 발빠른 움직임을 요구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또 히딩크 감독은 "프랑스의 공격을 맞받아치겠다"며 상황에 따라 스리톱으로 프랑스 문전에 쇄도할 수도 있음을 강조했다. 한국전에서 4-4-2 포메이션을 들고 나올 것으로 ...

    한국경제 | 2001.05.30 00:00

  • 히딩크號 베스트11 '윤곽' .. 컨페드컵 스타팅멤버 기용 '쏠린눈'

    ... 한 번에 공격진으로 이어지는 긴 스루패스를 찔러 넣는 등 경기 완급 조절의 역할을 떠맡는다. 송종국은 최성용과 교대로 투입돼 과감한 오버래핑으로 공격에 가담할 공산이 크다. 수비 가담이 많은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유상철(또는 박지성)과 이영표로 인선이 마무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유상철은 수비시 판단력이 미덥지 못하지만 공격시 위치 선정과 힘에 의한 돌파력이 뛰어나다. 이영표는 정확한 패스,수비와 공격진 간의 가교 역할이 돋보여 ''살림꾼'' 박지성과 함께 ...

    한국경제 | 2001.05.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