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7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100만원? 50만원? 긴급재난지원금 확대 '급물살' … 유승민 "악성 포퓰리즘"

    ... 돌아가도록 하자는 재난기본소득에 대해 ‘현금 살포’ ‘매표 행위’라고 비난해온 통합당이 방침을 바꾸자, 재난지원금을 둘러싼 여론 악화에 전전긍긍하던 여권이 곧장 입장을 선회한 것이다. 이에 박지원 민생당 후보 역시 '1인당 1백만원, 4인가구 4백만원'을 공약으로 내걸고 나섰다. 박 후보는 "여야가 긴급재난지원금의 대상과 금액을 확대하자고 나선 것을 환영한다"면서 "민주당의 4인 가구 100만원과 ...

    한국경제 | 2020.04.07 11:11 | 이미나

  • thumbnail
    이해찬 대신 전국 누비는 임종석…민주당 지원 '광폭 행보'

    ... 마이크를 잡고 한 표를 호소했다. 공식 선거운동 시작 전인 지난달에는 전남 목포를 찾아 김원이 후보를 만났고, 강원 속초·인제·고성·양양의 이동기 후보와 마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목포는 4선 박지원 민생당 의원과 김 후보,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3파전'을 펼치는 전남 최대 격전지이며 속초는 전통적으로 보수정당이 강세를 보인 험지다. 임 전 실장은 이번주 호남 외에도 '캐스팅보트' 지역으로 ...

    한국경제 | 2020.04.07 10:49 | 강경주

  • thumbnail
    [총선 D-9] 광주·전남 뜨거워지는 '민주당·호남 대통령 마케팅'

    ... 성공을 바란다는 '이색적인' 선거 전략을 펼치고 있다. 민생당 현역 의원인 장병완(광주 동구남구갑)·박주선(광주 동구남구을)·황주홍(고흥·보성·장흥·강진) 후보도 '호남 대통령을 만들자'며 동반 마케팅을 하고 있다. 전남 목포의 민생당 박지원 후보도 '전남(호남) 대통령'을 내세우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총선에서는 호남 출신의 대통령을 만들 수 있는 민생당 현역 후보를 지지해주고, 총선 이후에는 민생당과 민주당 등 민주개혁 세력이 연대해 호남 정권을 재창출하겠다는 ...

    한국경제 | 2020.04.06 15:07 | YONHAP

  • thumbnail
    통합당 주성영 "따발총 홍준표, 대구 떠나라"

    ... 대통령 이후로 대통령이 될 사람은 이 고향 대구에서 홍준표밖에 없다'는 식으로 말하는데, 홍 후보를 따라다니는 대구사람은 배알도 없느냐"고 강조했다. 이어 "대한민국 3대 따발총 가운데 유시민·박지원은 야당을 겨눠 쏘지만, 홍준표 따발총은 아국 적군 구분 없이 좌충우돌 총질로 품격이 떨어진다"고도 했다. 그는 "홍 후보는 이제 그 버릇 내려놓고 대구를 떠나야 한다. 후보를 사퇴해야 한다"면서 "문재인 ...

    한국경제 | 2020.04.06 13:58 | 이보배

  • thumbnail
    [총선 D-9] 주성영 통합당 대구 공동선대위원장 "홍준표 대구 떠나라"

    ... 본인이 공부했던 대구를 고향이라 주장하는 점, 문재인 정권 심판을 주장하면서 통합당 후보 등 뒤에서 총질하는 점 등 모순점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3대 따발총 가운데 유시민·박지원은 야당을 겨눠 쏘지만, 홍준표 따발총은 아군 적군 구분 없이 좌충우돌 총질로 품격이 떨어진다"라고도 했다. 주 위원장은 당초 북구을 선거구에 무소속 후보로 등록했다가 공식 선거 운동 전인 지난달 31일 돌연 불출마를 선언했고, ...

    한국경제 | 2020.04.06 12:27 | YONHAP

  • thumbnail
    박지원 "대학 인터넷 강의 시…등록금 환불·차액 국가보전"

    민생당 박지원(목포) 후보는 6일 "대학교 개강을 늦추고 인터넷 강의로 대체하는 만큼 사이버대나 방통대 수준으로 등록금을 인하해 환불해주고, 차액은 국가가 대학에 보전해주자"고 제안했다. 박 후보는 "한 학기 대학등록금이 국립대는 평균 208만원, 사립대는 평균 373만원으로 적지 않은 금액인데, 만약 대면수업 대신 인터넷 강의로 대체하면 강의의 질이 떨어져 학생들이 학습권을 침해받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인터넷 강의를 위주로 하는 사이버대(18학점 ...

    한국경제 | 2020.04.06 10:52 | YONHAP

  • thumbnail
    [총선 D-10] 공식 선거운동 첫 휴일 광주·전남 봄꽃 유세전

    ... 찾아 등산에 나선 유권자들을 만났고 이어 풍암호수 일대에서 선거운동원들과 유세를 펼쳤다. 정의당 유종천 후보도 풍암호수공원과 운천저수지에서 봄꽃을 보러 온 유권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얼굴 알리기에 노력했다. 민주당 김원이, 민생당 박지원, 정의당 윤소하 후보가 격전을 벌이는 전남 목포에서도 봄꽃을 보러 온 유권자 표심을 얻으려는 유세전이 치열했다. 김원이 후보는 청호시장에서 상인들을 만났고 이어 봄꽃이 만개한 유달산을 찾아 유권자들에게 '눈인사'를 ...

    한국경제 | 2020.04.05 12:40 | YONHAP

  • thumbnail
    정의당 '단일화', 민생당 '호남', 국민의당 '중도'…소수정당 승패 가를 키워드

    ... 내부에서는 28개 호남 지역구 가운데 최소 23개는 탈환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나머지 5개는 민생당이나 무소속 후보에 내줄 수 있다는 관측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28개 지역구 모두를 민주당이 확보할 것이란 전망도 있다. 실제 박지원 민생당 의원 지역구인 목포 분위기도 심상치 않다. 각종 여론조사에 따르면 민주당 후보인 김원이 전 서울시 정무 부시장이 박 의원보다 10%포인트 앞서고 있어서다. 유성엽 민생당 의원의 지역구 정읍·고창에서도 윤준병 민주당 ...

    한국경제 | 2020.04.05 11:01 | 조미현

  • thumbnail
    [총선 D-10] '초박빙' 접전지가 승부 가른다…전국 100여곳 여전히 혼전-2

    ... 조사됐다. 대구 수성갑에서는 이 지역 현역인 민주당 김부겸 후보가 통합당 주호영 후보와 맞서 고전을 거듭하는 상태다. 일단은 주 후보의 우세가 중론이지만, 오차범위 내 박빙이란 여론조사도 있어 막판까지 혼전이 예상된다. ◇ 목포서 박지원 앞선 김원이…지지율 격차는 감소세 광주, 전남, 전북 등 호남권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민주당과 통합당의 '양당 구도'가 짜이지 않은 지역이다. 민주당이 상당수 지역에서 압도적인 우위이나, 일부 지역에선 ...

    한국경제 | 2020.04.05 06:00 | YONHAP

  • thumbnail
    동교동계 원로 정대철·권노갑 "4년 만에 민주당 복귀"

    ... 인사 14명이 이름을 올렸고, 권 의원은 기자회견장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정 전 의원은 서울 종로에 출마한 이낙연 후보에 대한 지지활동을 계획하고 있으며, 권 전 의원은 전남 목포 선거에서 만큼은 민주당 김원이 후보가 아닌 민생당 박지원 후보를 지원할 예정이다. 권 전 의원은 동교동계 좌장으로 박 의원과 함께 김대중 전 대통령을 보좌하며 정치생활을 함께 해 온 인물이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 보기 https://www.hankyung.com/ele...

    한국경제 | 2020.04.03 16:36 | 이보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