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9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지금이 일생일대의 기회"…40조 장전한 '동학개미들'

    ... 5만1272원으로 추정된다. 26일 종가(4만7800원) 기준 손실률이 6.8%에 불과하다. 이달 들어 삼성전자를 꾸준히 매수한 투자자는 이익을 내고 있다. 최석원 SK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증시 반등 과정에서 삼성전자를 필두로 한 반도체주가 시장보다 뛰어난 수익률을 올린 학습 효과가 작용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개인들의 순매수는 이제 시작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2010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개인이 유가증권시장에서 60조원 가까이 팔고 떠나 다시 들어올 ...

    한국경제 | 2020.03.26 17:20 | 임근호/전범진

  • thumbnail
    14일 만에…삼성전자 순매수한 외국인

    ... 삼성전자 주가가 10% 이상 폭등한 모습을 보인 것은 이례적이다. 서상영 키움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전날 미국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가 3.36% 급등하는 등 반도체 업황에 대한 긍정적인 신호가 나오면서 외국인이 삼성전자를 비롯한 반도체주 매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날 같은 반도체 대형주인 SK하이닉스도 13.4% 올랐고, 티씨케이·원익머트리얼즈·원익IPS 등 반도체 중소형주도 15~22% 뛰었다. 미국 중앙은행(Fed) ...

    한국경제 | 2020.03.24 17:18 | 설지연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늘어나는 바닥론 vs "충격은 이제 시작"

    ... 내렸고 캐나다는 봉쇄를 강화하고 있다. 이는 세계적인 불황을 더 심화시킬 것이다. A: 금융시장은 안정될 것이다. Fed는 정말 빠르고 대대적으로 뛰고 있다. 이런 Fed를 가진 건 행운이다. 덕분에 주식 차별화가 시작됐다. 오늘 반도체주가 3% 올랐다. 그동안은 모든 주식이 내렸는데, 이제 투자자들이 종목 고르기에 나섰다고 볼 수 있다. 재정정책도 이번주 내로 곧 통과될 것이다. 공화당과 민주당이 힘겨루기를 하고 있지만 오래하긴 어렵다. 상황이 심각하다. 미국 ...

    한국경제 | 2020.03.24 08:33 | 김현석

  • thumbnail
    개미들 한푼 두푼 모아서…'삼전' 주식 모으기 운동?

    ... 25.61% 하락했지만 개인들의 일평균 순매수액은 △1월 638억원 △2월 800억원 △3월 2909억원 등으로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최석원 SK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과거 한국 증시의 반등 과정에서 삼성전자를 필두로 한 반도체주가 시장보다 뛰어난 수익률을 올린 경험을 바탕으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본시장 발달로 개인투자자들이 하락장에서도 적극적인 투자에 나설 수 있는 환경이 갖춰졌다는 분석도 있다. 한 개인투자자는 인터넷 주식게시판에 글을 ...

    한국경제 | 2020.03.18 17:28 | 전범진

  • thumbnail
    12兆 던진 외국인, 한진칼 담고 삼성전자 팔았다…귀환 조건은 美 상승[이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국내에서 급속도로 확산된 최근 한 달 간 외국인들은 단 3일을 제외하고 '팔자'를 외쳤다.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만 12조원 이상을 순매도했다. 이 기간 외국인은 한진칼을 가장 많이 사들였으며, 가장 많이 판 것은 삼성전자였다. ◆코스피 1700선 붕괴…"외국인이 하락 주도"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달 18일부터 전날까지 한 달 간 외국인은 코스...

    한국경제 | 2020.03.18 14:05 | 채선희, 차은지

  • thumbnail
    D램 업황 반등에도 힘 못쓰는 반도체株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글로벌 경기가 위축되면서 한국 반도체 ‘투톱’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시가총액이 이달 들어서만 30조원 넘게 증발하는 등 직격탄을 맞고 있다. 그러나 반도체 시장 지표로만 보면 서버용 D램 가격이 오르는 등 업황은 오히려 눈에 띄게 개선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증권가에서는 이처럼 업종지표와 주가 흐름이 엇갈리는 상황에서 관련주 목표주가를 내리면서도 곤혹스러워하는 분위기다. ...

    한국경제 | 2020.03.16 15:55 | 설지연

  • thumbnail
    '외국인의 ATM' 된 한국 증시…코로나 이후 亞서 순매도 1위

    ... 보이며 87억9000만달러를 빼갔다. 같은 기간 아시아 7개국에서 219억3000만달러의 자금이 유출됐는데 이 중 40%가 한국 증시에서 빠진 것이다. 이어 대만이 85억1000만달러로 순매도 규모가 컸다. 한국과 대만의 대표 반도체주인 삼성전자와 TSMC에서 외국인 투매가 많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이 영향으로 코로나19가 본격 확산되기 시작한 1월 16일 이후 삼성전자는 17.7%, TSMC는 12.9% 주가가 떨어졌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세계 공급망이 ...

    한국경제 | 2020.03.15 17:42 | 설지연

  • thumbnail
    코스피, WHO 팬데믹 선언에 1900선 재붕괴…외국인 엿새째 '팔자'

    ... '팔자'를 외치고 있다. 각각 570억원 540억원 매도 우위다. 기관은 홀로 1075억원 매수 우위다. 업종별로는 섬유의복 전기전자 의료정밀 전기가스업이 1% 넘게 내리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하락이 우위다. 반도체주 쌍두마차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2% 가까이 하락중이다. 삼성전자우 네이버도 1% 넘는 내림세고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SK텔레콤 신한지주 등도 하락 중이다. 같은시간 코스닥지수도 내림세다. 전날보다 3.59포인트(0.6%) ...

    한국경제 | 2020.03.12 09:19 | 채선희

  • thumbnail
    트럼프 '노쇼'에 증시 급락…코스피 장중 7개월만에 1900선 붕괴

    ... 매수 우위를 나타냈다. 업종별로는 종이목재 의약품 기계 전기전자 의료정밀 전기가스업 등이 3~4% 약세였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도 파랗게 질렸다. 삼성전자는 4% 넘게 빠지며 5만2100원에 장을 마쳤다. 삼성전자와 함께 반도체주 쌍두마차인 SK하이닉스도 4% 약세였다. 삼성전자우 삼성바이오로직스 LG화학 셀트리온 삼성물산 LG생활건강이 2~3%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7개월 만에 600선이 붕괴됐다. 전날보다 24.36포인트(3.93%) 내린 595.61에 ...

    한국경제 | 2020.03.11 16:05 | 채선희

  • thumbnail
    코스피,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1920선 '붕괴'…코스닥, 7개월만에 600선 깨져

    ... 늘었다. 이로써 국내 누적 확진자 수는 총 7755명이다. 신한금융투자는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 감염 우려가 제기된 점이 증시에 악재로 작용했다"며 "외국인 수급 악화가 지속되고 대형 반도체주가 약세를 나타내는 점이 지수 낙폭을 키웠다"고 진단했다. 외국인 기관이 각각 5849억원 3296억원 순매도 중이다. 개인은 홀로 8628억원 순매수 중이다. 업종별로 기계 전기전자 의료정밀 전기가스업은 3%대 약세다. ...

    한국경제 | 2020.03.11 14:01 | 채선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