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4,7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뉴욕증시, 코로나19 우려 속 기술주 반등 상승 출발

    ... 앞두고 변동성이 커지는 것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미국의 새로운 재정 부양책 협상은 지연되고 있고, 팬데믹은 많은 나라에서 여전히 확산 중이며, 미국과 중국의 긴장은 고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반등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57% 올랐다. 국제유가는 상승했다. 10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0.94% 오른 39.68달러에, 브렌트유는 1.09% 오른 41.89달러에 움직였다. ...

    한국경제 | 2020.09.22 22:46 | YONHAP

  • thumbnail
    Premium [한국경제신문 편집국장입니다] 점점 땅으로 내려오는 안철수

    ... 10억원에서 3억원으로 하향되면서 연내 보유 주식을 3억원 이하로 줄이려는 투자자들이 늘 것이라는 얘기입니다. 고액 투자자들이 그렇게 많냐구요? 박재원 기자 말로는 정말 많다고 합니다. 코로나 쇼크 이후 주가가 너무 큰 폭으로 반등한 것도 경계심을 자극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사실 올라도 너무 올랐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펼쳐진 유동성 장세 덕분이죠. 국내에선 BBIG(배터리-바이오-인터넷-게임)로 대변되는 신흥 성장주에 대한 스토리가 점차 바닥을 드러내는 분위기입니다. ...

    모바일한경 | 2020.09.22 18:00 | 조일훈

  • thumbnail
    생산자물가 석달 연속 올라…경기 바닥 다지나

    ... 금속제품과 석탄·석유제품 가격은 각각 1.6%, 0.8% 상승했다. 서비스물가지수는 0.3% 올랐다. 공산품 물가가 뛰자 수요가 회복되는 동시에 경기가 바닥을 지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최근 들어 일부 지표가 반등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달 둘째주(7∼13일) 서울 소상공인 매출은 전주 대비 19.2% 늘었다. 전년 동기에 비해서는 17.5% 줄었지만 첫째주(-36.74%)보다는 크게 개선됐다. 한국의 최대 수출시장인 중국 경기가 살아나는 ...

    한국경제 | 2020.09.22 17:37 | 김익환

  • thumbnail
    조정場서 '기댈 언덕'은 배당성장株

    미국에 이어 한국에서도 성장주의 상승세가 한풀 꺾이면서 코스피지수가 한 차례 조정받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코스피지수는 6개월 동안 큰 조정 없이 1000포인트나 반등했다. 개인투자자의 순매수 규모와 거래 회전율 증가폭이 글로벌 시장 대비 크게 높다는 점도 부담이다. 반도체·정보기술(IT)업종을 제외한 대부분 업종에서 외국인이 순매도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도 부정적인 신호다. 단기 조정 가능성이 높은 만큼 배당성장주로 눈을 돌릴 때라는 ...

    한국경제 | 2020.09.22 17:33 | 고재연

  • 다시 고개 드는 비대면株 투자 신중론

    ... 강화된 것을 의미한다. 미국의 거주지 이동량을 보면 3~4월 25 이상을 기록했던 사회적 거리두기 지수는 재확산 이후에도 5~6월과 비슷한 한 자릿수에 머물러 있다. 이 연구원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도 지수가 크게 반등하지 않는다는 것은 2차 유행으로 인해 투자 심리는 위축됐지만 기업 이익이나 경기가 받는 충격은 미미하다는 뜻”이라고 해석했다. 이 연구원은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비대면주가 대세로 떠오를 것이라는 말은 설득력을 잃고 ...

    한국경제 | 2020.09.22 17:31 | 한경제

  • thumbnail
    "배터리 더 살 것" 머스크 트윗에 LG화학 '방긋'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사진)가 22일 “LG화학 배터리를 더 쓰겠다”고 밝히면서 LG화학 주가가 반등했다. 한국 시간으로 23일 오전 5시30분에 열리는 ‘배터리데이’를 하루 앞두고 남긴 트위터 글에서다. 증권업계에서는 머스크가 향후 배터리 수요를 고려해 협력사와의 관계 다지기에 나선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LG화학은 이날 1.91% 오른 63만9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

    한국경제 | 2020.09.22 17:31 | 고윤상

  • thumbnail
    "미국서 10대 돌풍 이어가겠다"…PGA 도전위해 도미니카 향한 김주형

    ... 스텐손(스웨덴) 한 명뿐이기 때문이다. '코리아 브라더스' 가운데는 배상문(34)과 이경훈(29)도 이번 대회에 출전한다. 배상문은 2019-2020시즌부터 2020-2021시즌 개막전인 세이프웨이 오픈까지 10개 대회에 출전했으나 3개 대회에서만 컷을 통과하며 부진했으나, 이번 대회를 계기로 반등을 기대한다. 제임스 한, 더그 김, 마이클 김 등 재미교포 선수들도 도전장을 내밀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22 16:17 | 김순신

  • "LG화학 배터리 더 쓴다" 일론 머스크 트윗에 LG화학 반등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22일 LG화학 배터리를 더 쓰겠다고 밝히면서 LG화학 주가가 반등했다. 한국 시간으로 23일 오전 5시 30분에 열리는 '배터리데이'를 하루 앞두고 남긴 트위터 글에서다. 증권업계에서는 일런 머스크가 향후 배터리 수요를 고려해 협력사와의 관계 다지기에 나서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LG화학은 이날 1.91% 오른 63만9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삼성SDI(0.11%), SK이노...

    한국경제 | 2020.09.22 15:48 | 고윤상

  • 다시 나온 언택트 신중론

    ... 나타내면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 것을 의미한다. 미국의 거주지 이동량을 보면 3~4월 25 이상을 기록했던 지수는 재확산 이후에도 5~6월과 비슷한 한자리수에 머물러있다. 이 연구원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도가 별다른 반등을 보이지 못한다는 것은 2차 유행으로 인해 투자 심리는 위축됐지만 기업 이익이나 경기가 받는 충격은 미미하다는 뜻”이라고 해석했다. 이 연구원은 연말이 다가올수록 대면(콘택트) 관련주 주가가 오를 것으로 봤다. ...

    한국경제 | 2020.09.22 15:41 | 한경제

  • 韓증시 단기 조정 가능성…"배당성장주, 이익성장주 교집합에 투자할 시점"

    미국에 이어 한국에서도 성장주의 상승세가 한 풀 꺾이면서 코스피지수가 한 차례 조정을 받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코스피지수는 6개월만에 큰 조정 없이 1000포인트나 반등했다. 개인투자자의 순매수 규모와 거래 회전율 증가폭이 글로벌 시장 대비 크게 높다는 점도 부담이다. 반도체·IT업종을 제외한 대부분의 업종에서 외국인이 순매도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도 부정적인 신호다. 단기 조정 가능성이 높은만큼 배당성장주로 눈을 돌릴 때라는 분석이 ...

    한국경제 | 2020.09.22 15:19 | 고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