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8,9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국, 2014년 SNS에 "성추행 후 피해자 탓하는 '개'들이 참 많다"

    ... '개저씨'들의 만행이 적나라하게 적혀 있었다. 어린 인턴의 엉덩이를 움켜쥔 성추행이 드러나 낙마한 전 청와대 대변인, 여제자를 성추행하고 군색한 변명 끝에 잘린 모 대학 성악과 교수, 연구생들에게 상습적으로 성희롱 발언과 성추행을 일삼아 해임된 모 대학 교수, 길 위에서 음란행위를 하다가 여고생의 신고로 붙잡혀 낙마한 모 검찰지검장을 비롯해 근래 벌어진 사건들은 헤아리기가 무서울 정도다. 한국 사회권력의 핵심을 차지한 ‘아저씨’들은 ...

    한국경제 | 2020.07.12 00:05 | 이미나

  • thumbnail
    서울특별시장(葬) 45만명 반대 와중에…분열로 치닫는 조문정국

    ... 쉬울까"라며 "넥타이로 목을 맸다는 게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자 방송기자 출신 김세의씨는 "넥타이라면 에르메스 넥타이를 매셨겠네요"라며 조롱했다. 일행들은 김 씨의 발언을 듣고 함께 웃었다. 더불어 가세연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 형식으로 치르지 못하게 해 달라며 법원에 가처분을 신청했다. 법무법인 넥스트로 강용석 변호사는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절차를 ...

    한국경제 | 2020.07.11 20:26 | 이송렬,김하나

  • thumbnail
    트럼프 "2018년 러시아 댓글부대 무력화, 내가 지시한 것"

    ... 지시했느냐는 질문에 "맞다"고 인정했다. 그는 당시 러시아의 선거 개입과 관련한 정보를 토대로 사이버 공격을 지시했으며, 이로써 "(개입을) 중단시켰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앞서 러시아 댓글부대에 대한 WP의 2018년 보도 내용을 처음으로 공식 인정한 것이기도 하다. IRA는 2016년 미 대선, 2018년 중간선거에 각각 개입해 러시아의 영향력 확대를 꾀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차단하고자 사이버 ...

    한국경제 | 2020.07.11 18:12 | YONHAP

  • thumbnail
    '백파더' 구미 요르신 "라면 외길인생, 백종원보다 낫다" 입장고수 '폭소'

    ... 주제로 한 요리 강습이 그려졌다. 앞서 라면 편에서 '구미 요르신'(구미에 사는 어르신)은 백종원의 레시피대로 라면을 끓였지만 별로라는 반응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양세형은 지난 방송의 '요르신'의 발언을 언급하며 "너무너무 맛없다고 했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종원은 "그렇게 말하진 않으셨다. 그냥 입에 안 맞는다고 한 것"이라며 "모두의 입맛에 맞출 수는 없다"라고 ...

    텐아시아 | 2020.07.11 17:28 | 신소원

  • thumbnail
    여야, 불붙는 박원순 조문 논란…안철수도 빈소 안 간다

    ...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며 "지금은 애도할 시간"이라고 적었다. 전날 정의당 류호정, 장혜영 의원이 박 시장을 고소한 전직 서울시청 직원에 대한 연대를 표하고 조문 거부 입장을 밝힌 것을 직격한 발언이다. 이를 두고 진 전 교수도 글을 올려 "한 여성에게 수년간 고통을 준 이에게 조문 가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말하는 게 정쟁화인가"라며 "애도를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하면 본인이나 입 닥치고 애도하라"고 일갈했다. 진 전 교수는 ...

    한국경제 | 2020.07.11 16:12 | YONHAP

  • thumbnail
    박원순 피해자에 당장 사과 어렵다는 與 "고소인 일방주장"

    ... 밝힐 수 없게 되자 무죄추정원칙을 적용해 성추행 의혹을 전면 부인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민주당 소속 일부 정치인들은 박원순 시장에 대해 "맑은 분" "자신에게 엄격한 분" 등의 발언으로 극단적 선택 이유가 박 시장의 높은 도덕성 때문인 것처럼 주장했다. 또 박원순 시장 지지자들은 온라인상에서 "박 시장이 사망한 것은 부동산 정책과 관련한 스트레스 때문" "재판에서 무죄 입증 가능했지만 ...

    한국경제 | 2020.07.11 16:00 | 김명일

  • thumbnail
    전우용 "여성들, 박원순만한 '남자사람 친구' 못 만나"

    ...서 "하지만 '하고 싶은 것'과 '해도 되는 것'조차 분간 못 하는 건 좀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한편 여권에서는 박원순 시장을 추모하는 과정에서 박 시장을 과도하게 미화하는 발언이 연이어 나오고 있다. 일부 여권 정치인들은 박원순 시장을 향해 "맑은 분" "자신에게 엄격한 분" 등의 발언을 하며 극단적 선택 이유가 마치 박원순 시장의 높은 도덕성 때문인 것처럼 미화했다. ...

    한국경제 | 2020.07.11 15:38 | 김명일

  • thumbnail
    최민희 "정의당이 조문 정쟁화"…진중권 "닥치고 애도"(종합)

    최민희, 류호정·장혜영 겨냥 "시비 따질 때, 슬퍼할 때 있어" 진중권 "석고대죄도 시원찮은데 피해자 나무라…단체로 미쳐"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은 11일 정의당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을 조문하지 않겠다'는 발언이 나오는 데 대해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고 비판했다. 최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박 시장 조문은 자유"라며 이렇게 말했다. 전날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박 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전직 서울시청 직원에 대한 ...

    한국경제 | 2020.07.11 14:26 | YONHAP

  • thumbnail
    "비서들, 싫다는 얘길 안 해" 박원순 과거 발언 재조명

    박원순 서울시장이 전직 비서에게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후 10일 극단적 선택을 한 상태로 발견되면서 생전에 출연했던 한 예능프로그램이 재조명 받고 있다. 고 박원순 시장은 지난해 2월 정규 편성 전 파일럿으로 방송됐던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해 비서관들과 함께하는 일과를 공개했다. 박원순 시장은 "새벽 6시, 체감 온도 영하 15도 날씨임에도 건강을 위해 비서관과 함께 조깅을 한다"고...

    한국경제 | 2020.07.11 13:48 | 김명일

  • thumbnail
    "에르메스 넥타이로 극단 선택했나?" 가세연, 선 넘은 朴 조롱

    ... 쉬울까"라며 "넥타이로 목을 맸다는 게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자 방송기자 출신 김세의씨는 "넥타이라면 에르메스 넥타이를 매셨겠네요"라며 조롱했다. 일행들은 김세의씨 발언을 듣고 함께 웃었다. 이어 '숙정문' 표지판을 본 김용호씨가 "숙정문을 거꾸로 읽으면 문정숙. 상징적인 공간이 아닐까"라고 했다. 대통령 내외인 '문재인'과 '김정숙'을 연상케 ...

    한국경제 | 2020.07.11 13:31 | 김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