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7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붕괴위험설' 中 싼샤댐에 사상 최악 물폭탄…수문 10개 개방

    ... 신경보는 이날 싼샤댐에 초당 7만6천㎥에 이르는 물이 유입될 것이라고 20일 보도했다. 2003년 건설된 싼샤댐 역사상 가장 많은 양의 물이 밀려드는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싼샤댐은 이미 전날 10개의 수문을 열었다. 방류량은 초당 4만8천㎥로 역시 싼샤댐 건설 이후 최대다. 싼샤댐 붕괴위험설 등이 제기된 상황에서 중국 수리(水利)부는 싼샤댐 범람 위험을 낮추기 위해 애쓰고 있다. 창장 상류에서는 1981년 이후 최대의 홍수가 발생했다. 창장의 ...

    한국경제 | 2020.08.20 10:56 | YONHAP

  • thumbnail
    용담댐 방류 피해 성난 주민들, 썩은 과일 뿌리며 수공에 항의

    " 방류량 조절 실패로 물난리…피해 보상하고 대책 마련해야" 용담댐의 급격한 방류가 큰 물난리 피해를 불러왔다는 충청과 호남지역 주민들이 19일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가 피해를 보상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충북 영동·옥천, 충남 금산, 전북 무주 등 4개 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용담댐 피해지역 주민 대책위원회'는 이날 전북 전주시 한국수자원공사(수공) ...

    한국경제 | 2020.08.19 16:48 | YONHAP

  • thumbnail
    '용담댐 방류 침수피해' 주민들, 썩은 과일 뿌리며 수공에 항의

    "방류량 조절 실패로 피해…수해 보상하고 대책 마련해야" 최근 폭우 때 용담댐 방류로 침수 피해를 본 주민들은 19일 "한국수자원공사와 정부가 수해 피해를 보상하고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충북 영동·옥천·금산, 전북 무주 등 4개 지역 주민으로 구성된 '용담댐 피해지역 주민 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전북 전주시 한국수자원공사 금강유역본부를 찾아 집회를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주민 300여명은 "수자원공사는 연일 비가 내린다는 예보에도 ...

    한국경제 | 2020.08.19 12:22 | YONHAP

  • thumbnail
    양승조 충남지사 "용담댐 방류 조절 실패 손해배상 해야"

    "과실 책임져야…주민들 수공·기상청에 모두 소송할 수도" 양승조 충남지사는 18일 용담댐이 방류량 조절에 실패하면서 하류에 있는 금산지역이 침수됐다는 의견을 밝혔다. 양 지사는 "과실이 있기 때문에 그에 따른 책임을 지고, 그 점에 대해선 주민들이 손해배상을 받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수자원공사가 기상청 예보가 틀렸다는 등의 핑계를 대고 있는데, 주민들은 수공과 기상청 둘 다에 소송을 걸을 수도 있다"며 "수공이 집중호우에 대비하지 ...

    한국경제 | 2020.08.18 17:29 | YONHAP

  • thumbnail
    '물난리' 섬진강권 7개 의회, 환경부 책임·국회 특위 요구(종합)

    "수해는 홍수 조절 여력 남겨놓지 않다가 방류량 급격히 늘린 탓" "8명 사망·이재민 4천명이 넘어…재산피해도 수천억원 전망" 이번 달 폭우와 섬진강댐 방류로 큰 수해를 당한 전북 남원시 등 섬진강권 7개 시·군 의회는 18일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수공)는 책임을 인정하고 피해를 모두 보상하라"고 요구했다. 이들 의회는 의장단 명의 공동 성명서를 통해 "이번 수해는 섬진강댐 수문을 관리하는 수공이 터뜨린 물 폭탄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

    한국경제 | 2020.08.18 16:45 | YONHAP

  • thumbnail
    영동 등 4개군, '용담댐 방류 피해 보상 촉구 범대책위' 구성

    ... 덧붙였다. 4개 군에서는 용담댐 과다 방류로 주택 171채, 농경지 745㏊, 축사 1동이 물에 잠기는 피해를 봤다. 459가구 719명이 대피하고 414가구 644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기도 했다. 범대책위는 한국수자원공사에 대해서도 "방류량 감소 사전 협의 요청을 무시한 채 방류 계획을 일방적으로 결정·통보한 잘못을 인정해야 하며 직접적인 원인 제공자로서 공식적인 책임을 표명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또 "피해 주민의 울분을 경청하면서 지원·배상을 신속하게 ...

    한국경제 | 2020.08.18 11:48 | YONHAP

  • thumbnail
    '폭우 피해' 섬진강권 7개 의회, 환경부 책임·국회 특위 요구

    "수해는 홍수 조절 여력 남겨놓지 않았다가 방류량 급격히 늘린 탓" 이번 달 폭우와 섬진강댐 방류로 큰 수해를 당한 전북 남원시 등 섬진강권 7개 시·군 의회는 18일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수공)는 책임을 인정하고 피해를 모두 보상하라"고 요구했다. 이들 의회는 의장단 명의 공동 성명서를 통해 "이번 수해는 섬진강댐 수문을 관리하는 수공이 터뜨린 물 폭탄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성명에는 전북 남원시·임실군·순창군, 전남 곡성군·구례군·광양시, ...

    한국경제 | 2020.08.18 11:32 | YONHAP

  • "이번 홍수 댐 방류, 민간조사委서 적정성 조사"

    ... 홍수 관리 대책을 마련한다는 계획도 제시했다. 조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홍수 피해 원인 조사 및 향후 계획’ 브리핑을 열어 이같이 설명했다. 정부는 댐 운영 관련 전문가 5인으로 사전조사팀을 구성하고 이날 첫 회의를 열었다. 추후 댐관리조사위원회가 발족하면 사전조사팀의 조사 결과를 참고해 방류량, 방류 시기 및 기간, 통보 여부 등 댐 운영이 적절했는지 확인할 예정이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17 17:39 | 구은서

  • thumbnail
    환경부 '기후위기 대응 홍수대책기획단' 출범…근본대책 마련

    ... 구성될 예정이다. 이와 별개로 댐 운영 관련 전문가 5인으로 구성된 사전조사팀은 이날 첫 회의를 열어 섬진강댐, 용담댐, 합천댐의 운영 자료를 확보하는 등 조사 활동을 시작했다. 위원회가 꾸려지면 사전조사팀의 조사결과를 참고해 방류량, 방류시기 및 기간, 방류 통보 여부 등 댐의 운영이 적절하게 이뤄졌는지를 점검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위원회의 조사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운영 관리상 문제점이 드러나는 경우 관련 법령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할 계획이다. ...

    한국경제 | 2020.08.17 15:00 | YONHAP

  • thumbnail
    의암호 사고 12일째…"수위 낮아져 드러난 수풀 샅샅이 살핀다"

    ... 이날 오전 6시부터 소방·경찰·장병·공무원 등 1천409명과 헬기·드론·보트·보드 등 장비 191대를 투입해 실종자 찾기에 나섰다. 수색은 강촌대교∼춘성대교 구간에서 수상, 항공, 육상 등으로 입체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특히 댐 방류량 감소로 강촌교의 수위가 전날 1.78m에서 30㎝가량 낮아진 1.48m를 보임에 따라 수풀 밀집지역을 중점적으로 수상 수색하고 있다. 사고 당시인 지난 6일 강촌교의 수위는 9.17m였다. 보트팀은 2개 조로 나누어 실종자 ...

    한국경제 | 2020.08.17 11:2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