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7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섬진강 수해 1년 지났지만…책임 규명·배상 갈 길 멀어

    ... 지구 상당수에서 제방이 부실해 물이 넘치고 배수 기능 불량으로 물이 역류한 점 등은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피해 지역 주민들은 이미 8월 6일 태풍 북상이 예고됐고 7일 밤 폭우로 댐 수위가 급격히 올라갔음에도 뒤늦게 댐 방류량을 급증시켜 침수 피해가 발생했음에도 책임 소재를 가리지 않았다고 반발했다. 지난해 8월 6일 초당 196㎥를 방류하다가 7일 오후 10시 587㎥, 8일 오전 7시 30분 985㎥, 8일 오전 8시 30분 1천405㎥, 8일 오후 4시 ...

    한국경제 | 2021.08.07 09:05 | YONHAP

  • "작년 댐 하류 158곳 물난리는 홍수에 人災 겹친 탓"

    ... 제도 미흡 △댐·하천 연계 홍수 관리 미비 △하천의 예방투자 및 정비 부족 등을 지목했다. 자연재해와 인재가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쳤다는 설명이다. 조사를 이끈 배덕효 한국수자원학회장은 “댐 준공 당시 계획방류량을 현재까지 그대로 유지하는 등 이상기후에 따른 여건 변화를 반영하기 위한 노력이 부족했다”며 “특히 섬진강댐은 총저수량 대비 홍수조절 용량(6.5%)이 전국 평균(17.2%)의 40% 수준이어서 특단의 조치가 필...

    한국경제 | 2021.08.03 17:15 | 김소현

  • thumbnail
    "댐하류 수해 요인 지역별로 달라…천재·인재 구분해 밝힐 것"

    ... 높게 유지됐는데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전국적으로 큰 가뭄이 있었고, 2018∼2019년에는 댐의 유입량이 예상보다 많아 문제였다. 하지만 단순히 초기 수위가 높냐 낮냐보다는 기상 상황을 바탕으로 댐의 초기 수위 및 예비 방류량 등을 연계해 규정대로 적절히 댐이 운영됐는지를 중점적으로 검토했다. 특히 섬진강 지역은 용담댐 지역보다 커버하는 범위는 더 넓은데 댐 용량은 훨씬 적다. 구조적으로 취약하고, 제도적 어려움 등 때문에 정비가 가장 미흡하다. ...

    한국경제 | 2021.08.03 14:51 | YONHAP

  • thumbnail
    "작년 수해는 천재이자 인재"…폭우 속 댐 관리 부실 드러나

    제한수위 초과 운영·계획방류량 이상 방류…하천 정비 부족 등도 원인 정부, 환경분쟁조정에 따른 피해구제 적극 지원…관련 규정 개정 지난해 댐 하류 지역에서 발생한 수해는 집중호우 등 자연적 요인에 댐 운영 관리와 하천 정비 등의 부실이 겹쳐 발생했다는 정부 공식 조사 결과가 나왔다. 환경부는 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지난해 여름 발생한 섬진강댐 등 댐 하류의 수해 원인 및 이에 대한 정부 후속 조치계획을 발표했다. 정부는 지난해 4월 개정된 ...

    한국경제 | 2021.08.03 12:00 | YONHAP

  • thumbnail
    "댐 하류지역 수해 예방…지천 제방관리에 달렸다"

    ... “하지만 제방 월류와 유실, 배수시설 미작동, 계획홍수위 이하로 설계된 교량과 도로 등 미흡한 하천 관리로 13개 지구가 침수됐다”고 분석했다. 합천댐 운영에 대해서는 “비록 댐관리 규정을 지켜 계획방류량 이하로 방류했지만 예년보다 높게 초기 수위를 유지했고, 사전 예비방류를 충분히 시행하지 않아 저류기능을 최대한 활용하지 않는 등 미흡한 점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다만 박창근 가톨릭관동대 교수는 댐 방류를 수해 원인으로 지목한 ...

    한국경제 | 2021.08.02 18:32 | 김해연

  • thumbnail
    춘천시 수돗물 단수 대란 이어 폭염 악취로 '이중고'

    ... 치른데 이어 계속되는 폭염마저 겹치면서 이중고를 겪고 있다. 연일 35도에 육박하는 폭염의 날씨에 취수원 주변에 수온이 올라가 냄새 물질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춘천시는 최근 용산정수장 상류 춘천댐측과 협의해 댐 방류량을 지난달 29일부터 초당 22t에서 40t으로 증가한데 이어 방류 시간도 늘렸다. 또 용산정수장에 활성탄과 응집제 투입량을 늘려 냄새 물질을 제거했다. 정수장 하류와 상류 의암호와 춘천호 일대 수온상승으로 냄새유발 물질인 2-MIB, ...

    한국경제 | 2021.08.01 14:55 | YONHAP

  • thumbnail
    "수돗물서 냄새 폭염 탓?"…춘천시 물 방류 증가 대책 착수

    ...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28일 춘천시에 따르면 최근 30도를 웃도는 날씨에 수온이 올라가자 조류 부산물인 냄새 물질이 취수구에 유입된 것으로 추정하고 용산정수장에 활성탄 투입 등 정수처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 상류 댐에 물 방류량 등을 늘려 달라고 요청했다. 인체에 무해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수돗물 사용 시 흙냄새 등으로 불쾌감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27일 용산정수장을 사용하는 일부 음식점과 가정에서 이 같은 냄새로 인해 불편을 겪었다. ...

    한국경제 | 2021.07.28 18:41 | YONHAP

  • thumbnail
    전북도의회 "환경부 보고 섬진강 수해 원인 조사 결과는 맹탕"

    "방류량 누락 등 신뢰성 떨어져…댐 부실 운영이 결정적 원인" 전북도의회는 28일 "환경부가 전날 최종 보고한 '섬진강댐 하류의 대규모 수해 원인 조사 용역 결과'는 핵심 없이 여러 요인을 나열한 '맹탕'에 불과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8월 집중호우로 섬진강댐 하류에서는 농경지 침수와 가축 폐사 등으로 1천600여억원의 피해가 났다. 도의회 문화건설 안전위원회 위원들은 이날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부가 수해 원인을 댐의 구조적 한계, ...

    한국경제 | 2021.07.28 11:20 | YONHAP

  • thumbnail
    "섬진강 수해, 댐 홍수조절량 부족·하천 부실 관리 탓"(종합)

    "홍수조절량, 비슷한 댐의 절반 이하…폭우로 방류 전 하류지역 이미 침수" '댐 방류량 확대가 원인' 주장했던 주민들 "맹탕 보고서" 반발 작년 8월 집중호우 당시 섬진강댐 하류의 대규모 수해는 역대급 폭우와 섬진강댐의 홍수조절 용량 부족, 하천 관리 부실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생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섬진강댐의 급격한 방류량 확대가 원인이었다'고 주장해온 주민들은 '정확한 원인 주체를 밝혀내지 못한 맹탕 보고서'라며 즉각 반발했다. ...

    한국경제 | 2021.07.26 16:14 | YONHAP

  • thumbnail
    구례 주민들 "정부 책임회피용 섬진강 수해 보고서 수용 못 해"

    ... 원인 주체를 밝혀내지 못했다. 수해 원인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고 누구도 책임지지 않는 보고서"라고 말했다. 섬진강댐 하류 수해 원인 조사협의회는 앞서 수해 원인이 댐의 홍수조절용량 부족과 하천 관리 부실 때문이며 급격한 댐 방류량 확대는 규정에 벗어나지 않았다고 최종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주민들은 "최종 용역보고서는 특정 기관이나 사람의 과실은 없고 기존 시스템이 문제라는 식"이라며 "중간보고서와 달리 주요 원인이 빠진 채 막연한 복합요인으로 표기하고 ...

    한국경제 | 2021.07.26 14:3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