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7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 충남 금산·예산 피해액 352억원

    ... 지난달 말부터 계속된 집중호우로 충남에서는 3명이 숨지고, 주택 1천여채가 침수돼 수재민이 한때 1천명을 넘기도 했다. 도로, 하천, 교량 등 수백곳이 파손되고 농경지 3천563㏊가 침수·매몰됐다. 용담댐이 방류량을 갑자기 늘리면서 하류지역인 금산군 부리면과 제원면 일대는 물바다가 되기도 했다. 최근 완료된 중앙 재난피해 합동조사단이 현장 점검한 충남도 내 총피해금액은 890억원으로 파악됐다. 도로·교량 등 공공시설 피해액이 831억원으로 ...

    한국경제 | 2020.08.24 16:53 | YONHAP

  • thumbnail
    중국 창장 5호 홍수 싼샤댐 무사 통과…일부지역 큰비 계속

    ... 올라가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가 점점 낮아지고 있다. 지난 17일 5호 홍수가 시작된 이후 싼샤댐에 밀려든 물의 양은 초당 4만7천500㎥에서 7만5천㎥까지 늘어났었다. 싼샤댐은 창장 하류의 홍수 압력을 줄이기 위해 한때 방류량을 초당 4만9천㎥까지 늘렸었다. 중국 응급관리부에 따르면 창장 상류의 충칭(重慶) 춘탄 관측점 수위는 이미 경계 수준 아래로 내려왔다. 싼샤댐의 물 유입량은 지속해서 감소하고 있으며 화이허(淮河) 유역 등도 수위가 낮아지는 등 ...

    한국경제 | 2020.08.23 15:53 | YONHAP

  • thumbnail
    '물난리' 섬진강권 시·군, 환경부에 "댐 관리 실패 이유 대라"

    ... 순창군·남원시·임실군, 전남 곡성군·구례군·광양시, 경남 하동군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 자치단체는 지난 13일 '댐 관리 기관의 수위조절 실패로 최악의 홍수가 발생했다'며 환경부와 수자원공사에 입장을 요구했으나 명쾌한 답변을 듣지 못하자 다시 입장문을 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들 시·군의 의회도 지난 18일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가 방류량 조절 실패로 수해를 일으켰다"며 책임 인정과 피해 보상을 요구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21 19:24 | YONHAP

  • thumbnail
    문정우 금산군수 "이번 수해는 명확한 인재(人災)"

    ... 제한 수위(261.5 EL.m) 초과 이후 호우 상황에서도 줄곧 만수위(90% 이상)에 가까운 저수량을 유지해온 점을 들었다. 7월 30일의 경우 제한 수위가 급격히 초과 상승(263 EL.m)했음에도 다음 날(7월 31일) 방류량을 축소해 사전 수위조절에 실패했다는 것이다. 30일부터라도 수문을 열어 수위를 적절히 조절했다면 이번 수해 같은 최악의 사태를 피할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국토관리청이 고시한 용담댐 직 하류부 계획홍수량 고시기준(2천530t)을 ...

    한국경제 | 2020.08.21 15:08 | YONHAP

  • thumbnail
    장철민 "높은 용담댐 저수율이 하류지역 홍수 피해 키워"

    ... 가장 높아 충남 금산과 전북 무주 등 금강 상류지역 수해 원인으로 용담댐의 급격한 방류가 제기되는 가운데 지난달 용담댐 저수율이 최근 20년간 가장 높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많은 저수량을 유지하다가 폭우가 쏟아지자 갑자기 방류량을 늘려 피해를 키웠다는 피해지역 주민들의 주장과 맥을 같이 한다. 21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장철민 의원의 국가수자원관리 종합정보시스템 용담댐 저수율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용담댐 평균 저수율은 80.91%로 ...

    한국경제 | 2020.08.21 14:21 | YONHAP

  • thumbnail
    싼샤댐 위기 넘겼지만…중국 최악 홍수에 이재민 150만명

    ... 20명이 실종되는 등 이재민 111만4천900명이 발생했다. 싼샤댐은 이번 홍수로 역대 최고 물 유입량인 초당 7만5천㎥를 기록했으며, 건립 이래 최초로 11개 수문을 개방해 초당 4만9천400㎥의 물을 방류했다. 싼샤댐 방류량이 늘면서 전날 창장 본류인 충칭 춘탄의 수위는 1981년 이후 최고치인 191.62m까지 올랐지만, 빗줄기가 잦아들면서 이날 오전 8시 현재 187.85m로 낮아졌다. 싼샤댐의 물 유입량 역시 초당 7만5천㎥에서 7만2천500㎥로 줄어 ...

    한국경제TV | 2020.08.21 10:57

  • thumbnail
    中 최악 홍수에 간쑤·윈난 피해 속출…싼샤댐은 위기 넘겨

    ... 20명이 실종되는 등 이재민 111만4천900명이 발생했다. 싼샤댐은 이번 홍수로 역대 최고 물 유입량인 초당 7만5천㎥를 기록했으며, 건립 이래 최초로 11개 수문을 개방해 초당 4만9천400㎥의 물을 방류했다. 싼샤댐 방류량이 늘면서 전날 창장 본류인 충칭 춘탄의 수위는 1981년 이후 최고치인 191.62m까지 올랐지만, 빗줄기가 잦아들면서 이날 오전 8시 현재 187.85m로 낮아졌다. 싼샤댐의 물 유입량 역시 초당 7만5천㎥에서 7만2천500㎥로 줄어 ...

    한국경제 | 2020.08.21 10:38 | YONHAP

  • thumbnail
    中 싼샤댐, 최악 물폭탄에 수문 11곳 개방…긴장 고조(종합2보)

    ... 2003년 건설된 싼샤댐 역사상 가장 많은 양의 물이 흘러든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직전 최대 유입량은 2012년 7만1천200㎥였다. 싼샤댐은 이미 전날 10개의 수문을 연 데 이어 같은 날 오후 7시 50분 수문 1개를 더 열었다. 방류량은 초당 4만9천400㎥로 역시 싼샤댐 건설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싼샤댐 붕괴위험설 등이 제기된 상황에서 중국 주무부처인 수리(水利)부는 싼샤댐 범람 위험을 낮추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창장 상류에서는 1981년 이후 ...

    한국경제 | 2020.08.20 17:18 | YONHAP

  • thumbnail
    '붕괴위험설' 中 싼샤댐 물폭탄에 수문개방…충칭 등 범람(종합)

    ... 신경보 등은 20일 싼샤댐에 초당 7만6천㎥에 이르는 물이 유입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2003년 건설된 싼샤댐 역사상 가장 많은 양의 물이 밀려드는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싼샤댐은 이미 전날 10개의 수문을 열었다. 방류량은 초당 4만8천㎥로 역시 싼샤댐 건설 이후 최대다. 싼샤댐 붕괴위험설 등이 제기된 상황에서 중국 수리(水利)부는 싼샤댐 범람 위험을 낮추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창장 상류에서는 1981년 이후 최악의 홍수가 발생했다. ...

    한국경제 | 2020.08.20 16:39 | YONHAP

  • thumbnail
    중국 샨샤댐 수문 10개 개방…사상 최대 방류 물폭탄

    ... 있다. 신경보는 이날 싼샤댐에 초당 7만6천㎥에 이르는 물이 유입될 것이라고 20일 보도했다. 2003년 건설된 싼샤댐 역사상 가장 많은 양의 물이 밀려드는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싼샤댐은 이미 전날 10개의 수문을 열었다. 방류량은 초당 4만8천㎥로 역시 싼샤댐 건설 이후 최대다. 싼샤댐 붕괴위험설 등이 제기된 상황에서 중국 수리(水利)부는 싼샤댐 범람 위험을 낮추기 위해 애쓰고 있다. 창장 상류에서는 1981년 이후 최대의 홍수가 발생했다. 창장의 ...

    한국경제TV | 2020.08.20 1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