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9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포스코, 광양서 해양환경 정화 행사

    포스코는 지난 29일 전남 광양시 태인동 배알도수변공원 일대에서 해양환경 정화 활동을 펼쳤다. 최정우 회장(왼쪽 네번째)과 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 30여 명은 배알도 해수욕장 내항에서 플라스틱, 폐그물, 폐타이어 등 수중 쓰레기 약 1t을 건져 올렸다. 수산자원 조성을 위해 해양 생태계를 파괴하는 불가사리를 제거하고 감성돔 치어 10만 마리를 방류했다.

    한국경제 | 2020.05.31 18:11

  • thumbnail
    포스코, 수중쓰레기 수거하고 감성돔치어 10만마리 풀어

    ... 회장과 포스코 클린오션봉사단 30여명은 배알도 해수욕장 내항에서 플라스틱, 폐그물, 폐타이어 등 수중 쓰레기 약 1t을 건져 올렸다. 수산자원 조성을 위해 해양 생태계를 파괴하는 불가사리를 제거하고 감성돔 치어 10만마리를 방류했다. 최 회장은 "바다에 생명을 더하고 해양 생태계를 건강하게 지켜가는 복원 활동으로 더불어 발전하는 기업시민 포스코가 되자"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용재 전남도의장, 김성희 광양시의장, 김맹철 광양시어민회장, ...

    한국경제 | 2020.05.31 13:16 | 최만수

  • thumbnail
    삼성전자가 살린 하천…수달 두 마리 찾아왔네

    ... 찾아왔을까. 삼성전자가 ‘세계 수달의 날’인 27일 자사 뉴스룸 영상을 통해 ‘오산천 수달’의 비밀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오산천 살리기에 나선 지역사회, 환경단체의 노력과 함께 기흥사업장에서 방류하는 깨끗한 물을 수달 서식의 이유로 꼽았다.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이 있는 기흥사업장은 2007년부터 매일 물 4만5000t을 오산천으로 방류하고 있다. 수량을 늘리기 위한 목적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방류수는 국가에서 정한 수질 기준보다 엄격하게 ...

    한국경제 | 2020.05.27 17:51 | 황정수

  • thumbnail
    삼성전자 방류수가 도심에 불러온 수달 두 마리

    ... 오산천에 찾아왔을까. 삼성전자가 '세계 수달의 날'인 27일 자사 뉴스룸 영상을 통해 '오산천 수달'의 비밀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오산천을 살리기에 나선 지역사회, 환경단체의 노력과 함께 기흥사업장에서 방류되는 깨끗한 물을 수달 서식의 이유로 꼽았다.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이 있는 기흥사업장은 2007년부터 매일 물 4만5000t을 오산천으로 방류하고 있다. 수량을 늘리기 위한 목적이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방류수는 국가에서 정한 수질 기준보다 ...

    한국경제 | 2020.05.27 16:35 | 황정수

  • thumbnail
    '외부불경제'가 키운 슈퍼돼지 옥자의 슬픈 눈빛

    ... 이에게 미치는 영향이 바람직하면 긍정적 외부효과 (외부경제) , 나쁘면 부정적 외부효과 (외부불경제) 라고 부른다. 화학약품을 만드는 미란도그룹은 환경 오염 가능성을 모르지 않으면서도 호수가 터져나가도록 오염 물질을 방류한다. 이로 인해 얻은 이익은 미란도의 것이지만 환경오염에 따른 비용은 부담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몰래 유전자 조작 돼지를 만들어 식용으로 유통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품질 좋고 저렴한 돼지고기를 유통해 얻는 이익은 미란도가 ...

    한국경제 | 2020.05.08 17:26 | 나수지

  • thumbnail
    스포츠 이벤트 줄취소에…생맥주 10억달러어치 썩어간다

    ... 당국은 배수구나 강에 맥주를 쏟아버리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지정된 곳에서만 폐기해야 하기 때문에 반환 및 폐기 관련 비용도 만만치 않다. 양조업체 마이크로스타는 맥주의 pH 균형을 맞추는 작업 등으로 정부 검사를 통과한 뒤 수로에 방류했다. 맥주회사들은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 글로벌 맥주회사로 버드와이저를 생산하는 안호이저-부시 인베브는 자사 생맥주의 유통기한을 일시적으로 연장했다. 기네스로 잘 알려진 디아지오는 폐기 처지에 놓인 맥주를 회수하는 비용을 유통업체와 ...

    한국경제 | 2020.04.27 14:29 | 김정은

  • thumbnail
    악취 심했던 오산천에 천연기념물 수달이 등장한 까닭은

    ...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오산천 상류에 있는 삼성전자 기흥 반도체사업장의 영향이 컸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역사회와 환경단체, 삼성전자는 오산천을 살리기 위해 뜻을 모았다. 삼성전자는 오산천 수량을 늘리기 위해 하루 평균 4만5000톤을 방류했다. 더러운 물을 쏟아낸 게 아니다. 삼성전자가 반도체 제조 과정에서 사용한 물은 국가에서 정한 수질 기준보다 엄격하게 정화된다. 오산천 수량 유지와 수질 개선에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이 기여했다는 평가가 지역사회에서 나오는 이유다. ...

    한국경제 | 2020.04.22 10:17 | 황정수

  • thumbnail
    [기고] 상하수도 고도화 필요하다

    ... 형성돼 생겨나는 수질 문제가 대표적이다. 기후변화는 크게 수온 및 일사량 상승, 가뭄 등에 의해 녹조를 촉진한다. 상수원에서의 녹조 현상은 정수처리 장애, 수돗물 불신 같은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하·폐수 처리 후 방류수의 영양염류는 녹조를 유발해 수환경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수처리시설뿐만 아니라 하·폐수처리시설에도 고도처리기술을 도입해야 하는데 국내 모든 시설에 고도처리기술을 도입하는 데는 한계가 ...

    한국경제 | 2020.03.16 18:11

  • thumbnail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GS칼텍스 그린본드 1300억 발행…친환경 경영에 속도 낸다

    ... 300t 수준까지 획기적으로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S칼텍스는 생산공정의 폐수 발생원에 대한 모니터링 체계를 갖춰 하루 단위로 폐수 발생 현황을 관리하는 등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폐수를 법정 수준 이상으로 수처리해 방류하고 있다. 공정에서 발생하는 폐수 일부를 원유 정제공정의 탈염기 설비에 재활용하고 있으며, 2018년부터 이를 등·경유 정제시설에 추가로 재사용하는 등 전체 폐수 재활용률을 18% 수준으로 높였다. GS칼텍스는 ...

    한국경제 | 2020.02.06 15:22 | 최만수

  • 이인영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묵과할 수 없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는 매우 위험한 결론"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4일 민주당 원내대책-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도쿄 올림픽 직후 원전 오염수를 방류하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전세계 이목이 신종 코로나에 집중된 사이 오염수 방류를 추진하는 것은 매우 잘못된 일"이라며 "묵과할 수 없다"고 ...

    한국경제 | 2020.02.04 09:30 | 임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