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3,6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KB자산운용, ESG 관련 인프라펀드 설정액 2조원 돌파

    ... 프로젝트는 지역 주민들이 지분 일부를 보유하도록 하는 주민참여형 사업이다. 신재생에너지 사업 뿐만 아니라 국내 환경 관련 시설물에도 적지 않은 자본을 투자하고 있다. 노후된 하수관거를 정비하고 생활하수를 처리하는 등의 시설물이 투자 대상이다. 하수처리장의 방류수를 재처리해 공업용수로 활용하는 사업에까지 영역을 넓히고 있다. 600억원 규모의 ‘KB포항재이용수펀드’가 대표적이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마켓인사이트 | 2020.06.22 10:40

  • thumbnail
    꽃게도 키우는 시대…어획량 줄자 충남 서해안 증식 총력

    태안군, 2곳에 자연 산란장 조성…보령시, 어린 꽃게 43만마리 방류 충남 서해안 시·군이 지역 대표 수산물인 꽃게 증식을 위해 본격적으로 나섰다. 지역 어민 소득의 상당량을 차지하는 꽃게 어획량이 해마다 감소한 데 따른 것이다. 태안군은 꽃게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소원면과 근흥면 앞바다 등 2곳에 꽃게 자연 산란장을 조성했다고 22일 밝혔다. 2017년 1천132t이던 태안지역 꽃게 어획량은 지난해 777t으로 31.4%(355t)나 줄었다. ...

    한국경제 | 2020.06.22 10:30 | YONHAP

  • thumbnail
    대구의 비밀스런 산란·수정과정 공개…국내 첫 촬영 성공

    ... 잡혔다. 해양수산부는 경남 진해만 수중에서 대구의 번식을 위한 산란행동 과정을 국내 최초로 촬영해 21일 공개했다. 해수부는 앞서 국립수산과학원과 함께 지난해 12월 번식을 위해 진해만을 찾은 수컷 대구에 수중영상기록계를 달아 방류했다. 기록계는 일정 시간이 흐르면 대구의 몸에서 떨어져 나오도록 설치됐다. 수산과학원 연구팀은 이후 전파수신기로 이 장비를 찾아 수컷 대구가 남긴 영상을 확보했다. 영상에는 수컷 대구가 암컷이 산란한 알을 찾아가는 과정과 알을 ...

    한국경제 | 2020.06.21 11:00 | YONHAP

  • thumbnail
    "부드럽고 고소한 신안 갯벌낙지"…21일부터 한달간 금어기

    ... 낙지잡이 대회를 개최 7명의 장인을 선발하기도 했다. 수산업 장인으로 지정해 분기별 50만원씩 2년간 기술 장려금을 지급하고 갯벌낙지를 잡는 기술과 전통적인 어법 보전에도 힘쓰고 있다. 신안군은 지도 선도, 증도 병풍, 압해 고이·매화 등 국가 중요 어업유산으로 지정된(69.48㎢) 곳에 지난달부터 알 품은 어미 낙지 1천800마리를 방류해 낙지 자원량 증대에 힘을 쏟고 있다. 낙지방류 사업은 2008년부터 지금까지 추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21 07:00 | YONHAP

  • thumbnail
    자유북한운동연합 "25일 전후 바람 맞으면 언제든 전단 살포"

    ... 계획이다. 박 대표는 동생 박정오 씨가 운영하는 큰샘이 "김정은과 김여정의 공갈·협박으로 대한민국 국민들께서 불안해 해 햅쌀 보내기 행사를 잠정 보류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21일 강화군 쌀 페트병 방류 행사를 보류한 것을 두고서는 "그건 쌀 페트병이고 우리와 상관없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전단 살포는 박상학 혼자가 아닌 우리 단체 후원자들과 함께 상의해 결정하는 것"이라며 "올해는 6&...

    한국경제 | 2020.06.20 17:40 | YONHAP

  • thumbnail
    용인-안성 'SK하이닉스 방류수 갈등' 풀리나…실무협 구성 합의

    용인시장 지난 5일 안성시장 찾아가 "상생 협력하자" 화해 제스처 경기 용인시에 조성중인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의 방류수 처리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용인시와 안성시가 상생발전을 위한 해법 찾기에 나섰다. 두 지자체의 단체장이 최근 만나 이 문제에 공동대응하기 위한 실무협의회 구성에 합의하면서 난항에 부닥쳤던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사업에도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20일 용인·안성시에 따르면 백군기 용인시장이 지난 5일 김보라 안성시장을 ...

    한국경제 | 2020.06.20 09:00 | YONHAP

  • thumbnail
    실제 돌고래 타고 사진까지…거제씨월드 동물 학대 논란

    ...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전화했으나 답변을 듣지 못했다. 거제씨월드는 2017년 돌고래 6마리가 폐사한 게 드러나 동물 학대라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2014년 4월에 개장한 이 시설에서 2015년 2마리, 2016년 3마리, 2017년 1마리 등 총 6마리의 돌고래가 죽은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동물보호단체들은 모두 예견된 결과라며 돌고래 방류 등을 주장하며 돌고래 수입과 사육 정책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19 11:56 | YONHAP

  • thumbnail
    "폐수 방류 꼼짝 마" 철원군 여름철 환경오염행위 특별 단속

    강원 철원군은 여름철 집중호우 시 오·폐수 무단방류 등 환경오염행위를 차단하고자 특별 감시·단속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군은 특별 단속반 3개 조를 꾸려 7∼8월 지역 주요 하천 순찰과 폐수·가축분뇨 무단 방류, 개인 하수, 폐기물 등 환경 분야 전반에 지도·점검을 벌인다. 주요 점검 사항은 오·폐수 배출시설 및 방지시설 정상 가동 여부와 기타 오염물질 누출 및 환경 관련법 저촉 행위, 배출 허용기준 준수 여부 등이다. 같은 기간 중 환경오염 ...

    한국경제 | 2020.06.17 13:59 | YONHAP

  • 경기도해양수산연구소, 화성 등 연안바다에 '주꾸미 15만 마리 방류'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가 연구소가 인공 부화한 어린 주꾸미 15만 마리(전장 0.5㎝)를 화성, 안산, 시흥 연안바다에 오는 30일까지 방류한다고 16일 발표했다. 이는 경기도가 올해부터 시작한 ‘유용수산종자 자원조성으로 풍요로운 경기바다 만들기’ 일환으로 추진하는 것이다. 방류하는 어린 주꾸미는 지난 4월 경기만에 서식하는 우량 어미를 구입해 인공 산란과 약 2개월의 부화 과정을 거친 종자로 최종 질병 검사를 통과하면 바로 ...

    한국경제 | 2020.06.16 09:36 | 윤상연

  • thumbnail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매립 폐기물 '완전 제로'…수달도 돌아온 '환경 경영'

    ... 희귀 야생동물이다. 2000년대 초반 오산천은 야생동물이 살기 힘든 곳이었다. 수량이 많지 않고 악취도 상당했다. 지역사회와 환경단체, 기업들이 오산천을 살리기 위해 합심했다. 삼성전자는 2007년부터 하루 평균 4.5만t의 물을 방류했다. 반도체 제조 과정에서 사용한 물이지만 국가에서 정한 수질 기준보다 엄격하게 정화해 오산천 수량 유지와 수질 개선이란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었다는 게 삼성 측 설명이다. 한국수달연구센터 한성용 박사는 “오산천은 ...

    한국경제 | 2020.06.15 15:13 | 송형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