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19,1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베-스가, 북한 납치 문제로 맺어진 18년 정치 동지

    ... 도쿄공업대 교수는 저서인 '자민당'(한국어 번역서 '일본의 내일')에 "(당시 스가는) 북한 문제를 둘러싸고 아베 신조와 뜻을 같이했고, 이후 행동도 함께하게 된다"고 썼다. 2002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의 방북 때 동행한 아베 당시 관방부장관은 납치 문제를 적극 활용해 전국적인 스타 정치인이 됐고, 이후 아베 총리의 납치 문제 개입은 고이즈미 총리의 후계자가 되는데도 영향을 미쳤다. ◇ 1차 아베 정권 총무상·2차 아베 정권 관방장관 ...

    한국경제 | 2020.09.02 05:00 | YONHAP

  • thumbnail
    이해찬 "문재인 정부 정책 뿌리내리려면 20년 집권해야"

    ... 걸린다”며 “김대중 전 대통령이 2000년부터 추진한 남북관계도 5·24 조치로 단절됐다”고 했다. 5·24 조치는 2010년 북한의 천안함 폭침으로 남북 교류 중단, 방북 불허 등 정부가 취한 대북 제재 조치다. 이 대표는 “개성공단도 폐쇄되고 금강산도 못 가는 상황까지 왔다”며 “정권이 재창출돼 정책이 뿌리내리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유튜브 ...

    한국경제 | 2020.08.28 17:21 | 조미현

  • thumbnail
    이해찬 "3단계 시 재난지원금 차원 아닌 특단대책 필요"

    ... 가까이 걸린다"며 "김대중 전 대통령이 2000년부터 추진한 남북 관계도 5·24 조치로 단절됐다"고 했다. 5·24 조치는 2010년 북한의 천안함 피격으로 남북 교류 중단, 방북 불허 등 정부가 취한 대북 제재다. 이 대표는 "개성공단도 폐쇄되고 금강산도 못 가는 상황까지 왔다"며 "안정된 정권이 재창출돼 정책이 뿌리내리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유튜브 영상 댓글창에는 ...

    한국경제 | 2020.08.28 16:17 | 조미현

  • 통일부 '대북접촉 간소화' 유보

    ...를 포함하는 남북 주민’으로만 협력사업의 주체가 규정돼 있다. 만약 개정안이 통과되면 앞으로 지자체가 대북지원 단체나 중개인을 통하지 않고 독자적으로 대북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된다. 개정안은 또 방북 승인을 거부할 사유로 ‘방문할 경우 생명이나 신체의 안전이 침해될 위험이 큰 사람’ ‘보안관찰처분을 받고 그 기간에 있으면서 보안관찰법 제22조에 따라 경고를 받은 사람’ 등을 명시했다. ...

    한국경제 | 2020.08.27 17:23 | 임락근

  • thumbnail
    정부, '지자체'를 남북교류사업 주체로 명시…승인물품 통관완화

    ... 명시하는 내용 등을 담은 남북교류협력법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기존 교류협력법에는 '법인·단체를 포함하는 남북 주민'이 협력사업의 주체로 규정돼 있지만, 개정안이 통과되면 지자체도 협력사업의 법적 주체가 된다. 개정안은 또 방북 승인을 거부할 사유로 '방문할 경우 생명이나 신체의 안전이 침해될 위험이 큰 사람', '보안관찰처분을 받고 그 기간에 있으면서 보안관찰법 제22조에 따라 경고를 받은 사람' 등을 명시했다. 북한 지역에서 남측 법령을 위반한 행위로 ...

    한국경제 | 2020.08.27 10:40 | YONHAP

  • thumbnail
    북한 개별관광 가능할까? 코로나‧대북제재 등 '곳곳 걸림돌'

    ... 대해 지속적 사전교육과 조치를 통해 안전한 북한 관광여건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기본적으로 북한 개별관광은 대북제재에 해당되지 않고, 개인 휴대품과 관광 경비 등은 제재에 저촉되지 않도록 관리해 나가겠다"며 "신변 안전 보장에서도 정부는 사전 방북교육 강화와 우리 측 안내원 동행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기운 한경닷컴 인턴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18 18:09 | 김기운

  • thumbnail
    함제도 신부 "한국에 6개월만 있으려 했는데 60년 지나"(종합)

    ... 있을 때 장례식에 가면 남편을 잃고서 애들 셋 데리고서 묘 앞에 앉아 있는 모습을 볼 때였죠. 부인은 앞으로 어떻게 살겠어요. 그 시대에는 도와주지도 못했어요. " ◇ 1998년부터 북한 결핵 환자 지원…함흥·원산 등 60여차례 방북 청주교구에서 보낸 지난 30년은 그의 사제생활 절반의 기억을 차지한다. 나머지는 북한을 60여차례 방문하면서 결핵 환자 지원사업에 나선 것이다. 그는 1998년부터 가톨릭 구호단체인 유진벨 재단과 함께 결핵 환자 지원사업에 ...

    한국경제 | 2020.08.12 19:19 | YONHAP

  • thumbnail
    함제도 신부 "한국에 6개월만 있으려고 했는데 60년 지났네요"

    ... 있을 때 장례식에 가면 남편을 잃고서 애들 셋 데리고서 묘 앞에 앉아 있는 모습을 볼 때였죠. 부인은 앞으로 어떻게 살겠어요. 그 시대에는 도와주지도 못했어요. " ◇ 1998년부터 북한 결핵 환자 지원…함흥·원산 등 60여차례 방북 청주교구에서 보낸 지난 30년은 그의 사제생활 절반의 기억을 차지한다. 나머지는 북한을 60여차례 방문하면서 결핵 환자 지원사업에 나선 것이다. 그는 1998년부터 가톨릭 구호단체인 유진벨 재단과 함께 결핵 환자 지원사업에 ...

    한국경제 | 2020.08.12 17:19 | YONHAP

  • thumbnail
    북한 '음식외교' 중심 옥류관 60주년…남북 사로잡은 냉면 맛

    남북 고위급 방문시 식사장소로 빠짐없이 등장…방북자 단골 메뉴 평양 도심의 명당 대동강변에 자리한 푸른색 기와집 '옥류관'이 올해로 환갑을 맞는다. 평양냉명의 상징인 옥류관은 6·25전쟁 상흔으로 백년가게를 찾기 쉽지 않은 한반도에서 60년 영업을 이어간 흔치 않은 식당이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어버이 그 사랑 길이 전하라, 인민의 옥류관이여!' 제목의 기사로 오는 13일 개업 60주년을 맞는 옥류관을 집중 조명했다. 옥류관은 ...

    한국경제 | 2020.08.12 11:42 | YONHAP

  • thumbnail
    하야시 노리코 씨의 저서 '조선으로 간 일본인 아내'

    ... 전의 '선택(조선으로의 이주)'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아쉬운 사실은 고국인 일본과의 자유로운 왕래가 실현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사진작가 하야시 노리코(林典子·37) 씨는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모두 열한 차례 방북해 그곳에 살고 있는 일본인 아내들을 취재했다. 그리고 이들이 들려주는 반세기의 이야기를 책으로 엮어냈다. 포토 다큐멘터리 '조선으로 간 일본인 아내'는 지난해 6월 일본에서 출간된 데 이어 이번에 한국에서도 발간됐다. 한국어판은 ...

    한국경제 | 2020.08.05 11:1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