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6,6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법 "사전 대면 진료 없는 전화 처방은 의료법 위반"

    만난 적 없는 환자 전화처방한 의사 사건, 유죄취지 파기환송 의사가 전문의약품 처방을 전화로 하려면 사전에 대면 진료 등을 통해 환자의 상태를 잘 알고 있어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제2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제대로 된 진료 없이 전문의약품을 처방한 혐의(의료법 위반)로 기소된 의사 A씨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유죄 취지로 사건을 서울서부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2011년 2월 지인의 요청으로 ...

    한국경제 | 2020.05.25 06:00 | YONHAP

  • thumbnail
    교황, 석달 만에 바티칸 성베드로광장서 주일삼종기도 주례

    ... 신자·방문객만 입장이 허용됐다. 대부분 마스크를 썼으며 최소 1m 이상의 안전거리를 유지한 채 교황의 강복을 받았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앞서 교황청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폐쇄한 성베드로대성당과 광장을 지난 18일 다시 개방한 바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기후 변화 관련 회칙 '찬미받으소서'(Laudato Si) 공개 5주년을 맞은 이날 환경 보호를 주제로 훈화했다. 교황은 화석 연료 사용 감축의 필요성 등을 언급하며 기후 변화를 어떻게 막을 수 있을지, ...

    한국경제 | 2020.05.25 02:32 | YONHAP

  • thumbnail
    [한국경제신문 편집국장입니다] 다급한 화웨이, 한국에 손을 흔들고 있지만 유료

    ... 대통령 재선을 염두에 두고 있는 트럼프가 향후 화웨이에 부품이나 소재를 공급하는 기업들까지 제재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중국도 곤란하지만 우리도 여간 난처한 상황이 아닐 수 없습니다. 올 하반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방한할 경우 미국과 중국 사이에 낀 한국의 샌드위치 신세가 더욱 실감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A1,3면에 황정수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관련 기사 바로 가기 ▶ 관련 기사 바로 가기 PIGS의 절규 “코로나 막다가 굶어죽는다” ...

    모바일한경 | 2020.05.24 17:58 | 조일훈

  • thumbnail
    만델라 장녀 주한 남아공대사 "한국과의 상생위해 노력할 것"

    ... 대통령의 '정치적 동반자'로 알려진 위니 만델라 여사 사이에서 태어난 그는 미국 보스턴대에서 기초과학을 전공했다. 주모리셔스 대사, 주아르헨티나 대사 등을 지냈고 지난해 11월 한국대사로 부임했다. 1995년 만델라 대통령 방한에 동반해 퍼스트 레이디 역할을 하기도 했다. 부임 후 첫 언론과의 인터뷰에 나선 들라미니 대사는 "양국이 수교를 한 건 1992년이지만 남아공은 6·25 전쟁 참전국으로 자유 수호에 일조한 오랜 친구"라며 "16개의 다양한 협정을 ...

    한국경제 | 2020.05.24 09:00 | YONHAP

  • thumbnail
    천영우, 일본 언론 인터뷰서 "정대협, 법 위에 군림" 비판

    ... 교토(京都)에서 열린 한일정상회담에서 이명박 대통령(이하 당시 직책)이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총리에게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한 것을 계기로 사이토 쓰요시(斎藤勁) 관방 부(副)장관이 일본 측 복안(腹案)을 들고 이듬해 봄 방한해 천 수석을 만났다. '사이토안(案)'으로 불린 당시 일본 측 안의 골자는 주한 일본 대사가 위안부 피해자를 한 명씩 만나 일본 총리의 사죄 친서와 일본 국가예산에서 나온 보상금을 직접 전달하는 것이었다고 한다. 천 전 수석은 ...

    한국경제 | 2020.05.24 08:20 | YONHAP

  • thumbnail
    4월 방한 외국인 98.2% 급감…2만 9415명 입국 그쳐

    지난달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8% 넘게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관광공사의 4월 한국관광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2만9415명으로 지난해 동월 대비 98.2% 줄었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 관광객은 3935명으로 99.2% 줄었고 일본 관광객은 360명으로 99.9% 감소했다. 미국 관광객은 6417명으로 93.7% 줄었고 베트남 관광객은 6597명으로 89.6% 감소했다....

    한국경제 | 2020.05.22 17:22 | 김명일

  • thumbnail
    4월 방한 외국인 관광객 약 3만명…98% 급감

    지난달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8% 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관광공사의 4월 한국관광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2만9천415명으로 지난해 동월 대비 98.2% 줄었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 관광객은 3천935명으로 99.2% 줄었고 일본 관광객은 360명으로 99.9% 감소했다. 미국 관광객은 6천417명으로 93.7% 줄었고 베트남 관광객은 6천597명으로 89.6% 감...

    한국경제 | 2020.05.22 16:23 | YONHAP

  • thumbnail
    美 상장 중국 주식 '투자 주의보'

    ... 증시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리옌훙 바이두 회장은 최근 “좋은 회사는 상장 장소로 택할 수 있는 곳이 많고, 절대 미국에 국한되지 않는다”면서 “내부적으로는 홍콩 2차 상장을 포함해 가능한 방한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두의 시가총액은 296억 달러로, 홍콩과 뉴욕 증시에 상장된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의 5%에 불과하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미국 대선을 앞두고 미국과 중국의 ...

    한국경제 | 2020.05.22 15:30 | 고재연

  • thumbnail
    박병석, 미중갈등 격화에 "한반도운명은 우리가 결정"

    ... 충돌하게 된다는 국제관계 이론이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한반도 정책에 우리가 신념을 가지고 함께 뒷받침해줄 필요가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절감한다"고 언급했다. 또 지난해 하반기 방한한 미국 상원 의원 2명과 만난 사실을 소개하며 이들에게 "북한은 체제 보장이 약속되지 않는 한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니, 이런 대전제 하에 전략을 짜는 것이 현실적인 방법"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

    한국경제 | 2020.05.22 14:53 | YONHAP

  • thumbnail
    인천 송도국제도시 첫 지하 쓰레기 집하장 착공

    '도로에서 쓰레기차를 볼 수 없는 첨단도시'를 표방한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첫 지하 쓰레기 집하장이 건설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송도 8공구 생활폐기물 자동집하시설 공사를 시작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시설은 총사업비 492억원을 들여 내년 말 완공 예정이다. 경제자유구역인 송도국제도시에는 현재 1·2·3·4·5·7공구에 총 53.6㎞의 생활폐기물 지하수송관로와 7개 자동집하시설이 설치돼 있다. 총 1천465억원을 들여 건설한 이 시설은 아파트 ...

    한국경제 | 2020.05.22 10:0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