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랜드, 경남과 2-2 무승부…정정용·설기현 '미뤄진 데뷔승'(종합)

    ... 동안 치열한 조심스러운 공격 전개 속에 득점 없이 후반전을 맞이했다. 선제골은 이랜드의 몫이었다. 이랜드는 후반 9분 레안드로가 페널티킥을 따냈고, 직접 키커로 나서 선제골을 꽂았다. 곧바로 반격에 나선 경남은 후반 13분 배기종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투입한 크로스를 박창준이 골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슛으로 동점골을 꽂아 평행선을 맞췄다. 기세가 오른 경남은 후반 27분 박창준이 골지역 정면에서 뒤로 내준 볼을 백성동이 강력한 오른발슛으로 역전골을 터트려 ...

    한국경제 | 2020.05.17 20:32 | YONHAP

  • thumbnail
    이랜드, 경남과 2-2 무승부…정정용·설기현 '미뤄진 데뷔승'

    ... 동안 치열한 조심스러운 공격 전개 속에 득점 없이 후반전을 맞이했다. 선제골은 이랜드의 몫이었다. 이랜드는 후반 9분 레안드로가 페널티킥을 따냈고, 직접 키커로 나서 선제골을 꽂았다. 곧바로 반격에 나선 경남은 후반 13분 배기종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투입한 크로스를 박창준이 골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슛으로 동점골을 꽂아 평행선을 맞췄다. 기세가 오른 경남은 후반 27분 박창준이 골지역 정면에서 뒤로 내준 볼을 백성동이 강력한 오른발슛으로 역전골을 터트려 ...

    한국경제 | 2020.05.17 18:07 | YONHAP

  • thumbnail
    '이래준 골' 안산, 김길식 감독 데뷔전서 안양에 1-0 승리(종합)

    ... 2002 한일월드컵 4강 주역인 설기현 감독이 프로팀 사령탑으로 첫 공식 경기를 치른 경남은 점유율 면에서는 63% 대 37%로 전남에 앞섰지만, 마무리가 매끄럽지 못했다. 설 감독은 교체 카드를 아끼다 후반 33분 베테랑 공격수 배기종, 5분 뒤 외국인 주포 제리치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으나 소득이 없었다. 오히려 전남이 후반 38분 임창균의 프리킥에 이은 쥴리안의 헤딩슛이 경남 골키퍼 손정현 맞고 나오는 바람에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놓치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20.05.10 20:29 | YONHAP

  • thumbnail
    '호물로 PK 결승골' 부산, 경남 꺾고 5년 만에 K리그1 복귀

    ... 부산도 반격했다. 후반 12분 후방에서 김진규가 한 번에 길게 넘긴 공을 이동준이 골문으로 달려들며 뛰어올라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연결했으나 크로스바를 맞고 나갔다. 경남은 후반 28분 근육 경련을 일으킨 김효기를 빼고 배기종을 투입하며 부산 골문을 노렸다. 결국 양 팀의 희비를 가른 것은 페널티킥이었다. 후반 26분 부산의 역습 상황에서 디에고가 혼자 공을 몰고 가다 호물로에게 주고받은 뒤 골 지역 오른쪽에서 크로스를 올린 게 경남 수비수 이재명의 팔에 ...

    한국경제 | 2019.12.08 15:56 | YONHAP

  • thumbnail
    5년 만의 K리그1을 향해!…부산, 경남과 승강 PO '낙동강 더비'

    ... 1.13골)에 실점은 61골(경기당 1.60 실점)이나 내줬다. 1부리그와 2부리그 팀의 격차는 있겠지만 경남의 득실 상황은 그리 좋지 않다. 득점에서도 제리치(13골)가 유일한 팀내 두 자릿수 득점자다. 김승준(6골), 배기종(5골), 김효기(4골), 룩(3골) 등이 뒤를 잇고 있어 확실한 골잡이가 없다. 제리치도 시즌 중반에 강원을 떠나 경남에 합류해 경남에서는 9골만 넣었다. 하지만 승강 PO의 결과를 예측하기는 쉽지 않다. 경기 지표에서는 2부리그 ...

    한국경제 | 2019.12.04 09:58 | YONHAP

  • thumbnail
    유상철 감독 인천, 10위로 K리그1 잔류 확정

    ... 제리치를 전반 36분 교체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인천도 전반 41분 김진야를 명준재로 바꾸며 공격진에 변화를 줬으나 전반은 두 팀 모두 소득 없이 마쳤다. 후반 들어 공방전이 이어진 가운데 경남은 후반 16분 고경민을 배기종으로, 인천은 2분 뒤 김호남을 케힌데로 교체하며 한 골을 노렸다. 경남은 후반 36분 페널티 아크 왼쪽 좋은 위치 프리킥 상황에서 쿠니모토의 왼발 슛이 이태희 골키퍼 정면으로 가며 아쉬워했다. 벽을 쌓았던 인천 선수의 손에 공이 ...

    한국경제TV | 2019.11.30 19:40

  • thumbnail
    '생존왕' 인천, 10위로 K리그1 잔류 확정…경남은 승강 PO로(종합)

    ... 제리치를 전반 36분 교체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인천도 전반 41분 김진야를 명준재로 바꾸며 공격진에 변화를 줬으나 전반은 두 팀 모두 소득 없이 마쳤다. 후반 들어 공방전이 이어진 가운데 경남은 후반 16분 고경민을 배기종으로, 인천은 2분 뒤 김호남을 케힌데로 교체하며 한 골을 노렸다. 경남은 후반 36분 페널티 아크 왼쪽 좋은 위치 프리킥 상황에서 쿠니모토의 왼발 슛이 이태희 골키퍼 정면으로 가며 아쉬워했다. 벽을 쌓았던 인천 선수의 손에 공이 ...

    한국경제 | 2019.11.30 17:18 | YONHAP

  • thumbnail
    '생존왕' 인천, 10위로 K리그1 잔류 확정…경남은 승강 PO로

    ... 제리치를 전반 36분 교체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인천도 전반 41분 김진야를 명준재로 바꾸며 공격진에 변화를 줬으나 전반은 두 팀 모두 소득 없이 마쳤다. 후반 들어 공방전이 이어진 가운데 경남은 후반 16분 고경민을 배기종으로, 인천은 2분 뒤 김호남을 케힌데로 교체하며 한 골을 노렸다. 경남은 후반 36분 페널티 아크 왼쪽 좋은 위치 프리킥 상황에서 쿠니모토의 왼발 슛이 이태희 골키퍼 정면으로 가며 아쉬워했다. 벽을 쌓았던 인천 선수의 손에 공이 ...

    한국경제 | 2019.11.30 16:56 | YONHAP

  • thumbnail
    '명준재 극장골' 인천, 수원과 1-1 무승부 '생존 본능 발휘'(종합)

    ... 전반을 1-1로 마친 경남은 후반 22분 문전 혼전 상태에서 제주의 아길라르에게 추가골을 내주며 패색이 짙어졌다. 하지만 경남은 후반 막판 극적인 동점골이 나왔다. 주인공은 제주의 수비수 김원일이었다. 경남은 후반 33분 배기종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이를 저지하려던 제주 수비수 김원일의 발을 맞고 굴절돼 골문으로 빨려 들어가면서 2-2 무승부로 경기를 끝냈다. 승리가 절실한 제주(승점 24)는 5경기 연속 무승(2무 3패)에 그쳐 꼴찌 탈출의 ...

    한국경제 | 2019.10.27 18:20 | YONHAP

  • thumbnail
    경남, 자책골 '불운' 제주와 2-2 무승부…강등권 탈출 '희망'

    ... 전반을 1-1로 마친 경남은 후반 22분 문전 혼전 상태에서 제주의 아길라르에게 추가골을 내주며 패색이 짙어졌다. 하지만 경남은 후반 막판 극적인 동점골이 나왔다. 주인공은 제주의 수비수 김원일이었다. 경남은 후반 33분 배기종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이를 저지하려던 제주 수비수 김원일의 발을 맞고 굴절돼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고, 경기는 2-2로 마무리됐다. 승리가 절실한 제주(승점 24)는 5경기 연속 무승(2무 3패)에 그치면서 꼴찌 탈출의 ...

    한국경제 | 2019.10.27 17:1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