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2,4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청주서 60대 부부 코로나19 확진…충북 누적 확진자 149명(종합)

    청주시는 청원구에 거주하는 A(60대)씨와 배우자 B(50대)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3일 양성 판정을 받은 충남 보령 9번 확진자(50대)의 접촉자로 분류돼 진단 검사를 받아 14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어 B씨도 검체 검사 결과 이날 오후 양성으로 확인됐다. A씨가 접촉한 보령 9번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A씨 부부는 청주의료원에서 치료를 ...

    한국경제 | 2020.09.14 20:28 | YONHAP

  • thumbnail
    상속 통해 다주택자 된 경우, 상속전문변호사의 조언 및 부동산 대책 대응 고민해봐야

    ... 속하는 달 말일부터 6개월 이내로 규정되어 있다. 즉 부동산 상속은 6개월 이내에 상속등기를 해야 하며, 상속인들 간 상속재산 분쟁이 있거나 재산분할에 대한 협의 기간 이 길어지는 경우 상속일이 속하는 달로부터 12개월 안에 등기해야 배우자상속공제를 5억 원 이상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체크할 필요가 크다. 이번 부동산 대책에 따르면 주택수가 늘어날수록 세부담이 커진다. 다주택자에 대한 취득세와 종부세 강화가 그 이유이다. 구체적으로 내년 6월 2일부터 2주택자 및 ...

    한국경제TV | 2020.09.14 14:53

  • thumbnail
    말레이시아, 코로나에도 한국 등 '의료관광객' 입국 허용 추진

    ... 코로나 사태가 터지면서 말레이시아 정부가 3월 18일부터 '국경 봉쇄'를 단행, 외국인 입국을 금지하면서 의료관광이 중단됐다. 현지 정부는 5월부터 코로나 봉쇄를 단계적으로 완화하면서 영주권 소지자, 말레이시아 국적자의 외국인 배우자 등 장기체류 비자 소지자만 입국을 허용한 상태다. 코로나19 확진자가 15만명 이상 발생한 국가 국민은 장기체류 비자가 있어도 말레이시아 입국이 힘들다. 말레이시아 의료관광위원회(MHTC)는 일부 국가에 한정해 외국인 의료관광객을 ...

    한국경제 | 2020.09.14 10:34 | YONHAP

  • thumbnail
    K팝·K드라마·K시네마…'한강의 기적'이 한류를 키웠다

    ... 먹고 사는 문제가 해결되고 나면 노래도 듣고, 영화관도 가고, 여행도 다닌다. 2차 세계대전 이후 독립한 신생국 중 한국만큼 성공한 나라가 없다는 점이 국제적으로 인정되면서 한국을 향한 지구촌의 눈길이 달라졌다. ‘한국을 배우자’는 한류는 아시아를 넘어 세계로 번졌다. 한류의 근간은 바로 한국 국력의 성장이었다. 거시적 관점보다 낮은 단계인 미시적 관점에서 보면, 한국 기업들의 눈부신 활약이 한류를 업그레이드시켰다. 1960년대 한국 기업은 ...

    한국경제 | 2020.09.14 09:01 | 고기완

  • 최강욱 재판에 정경심 母子 증인 선다

    ... 재판에서 조씨의 인턴 활동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정 교수 모자가 법정에서 증언을 거부할 가능성도 있다. 형사소송법상 자신이나 가족이 처벌받을 가능성이 있는 경우 증언을 거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조 전 장관도 배우자인 정 교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형사소송법 제148조를 따르겠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한편 조 전 장관 부부의 딸 조민 씨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 내용이 유출된 사건을 수사해온 경찰은 유출자를 찾지 못하고 ...

    한국경제 | 2020.09.13 17:51 | 남정민

  • thumbnail
    정경심 모자, '허위 인턴확인서 의혹' 재판 증인으로 선다

    ... 재판에서 조씨의 인턴 활동에 대해 집중적으로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정 교수 모자가 법정에서 증언을 거부할 가능성도 있다. 형사소송법상 자신이나 가족이 처벌받을 가능성이 있는 경우 증언을 거부할 수 있다. 조 전 장관도 지난 3일 배우자인 정 교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형사소송법 제 148조를 따르겠다"는 말만 되풀이하며 증언을 거부했다. 한편 조 전 장관 부부의 딸 조민씨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 내용이 유출된 사건을 수사해 온 경찰은 유출자를 ...

    한국경제 | 2020.09.13 15:47 | 남정민

  • thumbnail
    울산 60대 코로나19 확진…지역 141번째

    ... 141번째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울주군에 사는 A(61·여)씨는 지난 12일 오후 서울산보람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했고, 같은 날 밤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이달 5일부터 발열 증세를 보였으며, 현재 건강 상태는 양호하다고 시는 밝혔다. A씨는 배우자 1명과 함께 사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A씨 집을 방역하고, A씨와 접촉한 사람을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3 12:11 | YONHAP

  • thumbnail
    인천 70대 코로나19 확진자 사망…배우자는 완치돼 퇴원

    ... 확진자 중 1명이 13일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날 사망한 확진자는 남동구 만수동 주민 A(77·남)씨로 지난달 26일 확진 판정을 받아 인천의료원에서 치료받았지만 18일 만인 이날 오전 4시 25분께 끝내 숨졌다. A씨의 배우자는 당시 함께 확진 판정을 받아 같은 곳에서 치료받은 뒤 완치돼 전날 퇴원했다. 이들 부부의 감염 경로는 드러나지 않았다. A씨가 사망함에 따라 인천지역 누적 코로나19 사망자는 이날 현재 4명으로 늘었다. 이날 인천에서는 앞서 ...

    한국경제 | 2020.09.13 11:33 | YONHAP

  • thumbnail
    정경심 모자, 최강욱 재판 증인으로…조국처럼 증언 거부할까

    ... 인턴 활동을 했는지 집중적으로 추궁할 방침이다. 다만 정 교수 모자가 법정에서 증언을 거부할 가능성도 있다. 형사소송법상 자신 또는 가족이 처벌받을 가능성이 있는 경우 증언을 거부할 권리가 있기 때문이다. 조 전 장관도 최근 배우자인 정 교수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고도 검찰의 모든 질문에 증언을 거부한 바 있다. 한편 허위 소송과 채용 비리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조 전 장관의 동생 조권씨에 대한 1심 판단도 이번 주 나온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김미리 ...

    한국경제 | 2020.09.13 07:00 | YONHAP

  • thumbnail
    [속보] 홍천군 11번째 확진자 발생…강원도 누계 216명

    12일 홍천군 보건당국은 서석면에 거주하는 60대 A씨가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홍천군에서만 확진자는 11명, 강원도 확진자는 총 216명으로 늘었다. A씨는 홍천군 2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 지난 11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A씨 확진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배우자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12 21:20 | 신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