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031-18040 / 25,5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총리ㆍ장관 내정자 8명중 7명 1억이상 현금 보유

    ... 채무는 서울 대치동에 10억원대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는 이재훈 지식경제부 장관 내정자가 7억6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1가구 2주택자는 김 총리 내정자가 유일했고 진 내정자와 유정복 농림수산식품부 장관 내정자는 본인이나 배우자 소유의 주택이 없는 '무주택자'였다. 김 총리 내정자는 경남 창원에 본인 명의 아파트와 경남 거창에 배우자 이름으로 된 상가주택을 보유하고 있다. 거창의 상가주택에는 부인과 자녀들이 살고 있다. 김 총리 내정자는 자녀들을 시골 학교에 ...

    한국경제 | 2010.08.10 00:00 | 이준혁

  • 보금자리 입주·거주 의무 명확해진다

    ... 계산하지 않도록 하는 예외규정을 뒀다.근무·생업·취학이나 질병치료 등을 위해 해외에 체류하는 기간(최대 2년으로 제한),10년 이상 장기복무 군인이 인사발령으로 근무지를 이전한 기간(최대 2년으로 제한),혼인·이혼으로 직계 존비속,배우자 등에게 거주의무를 승계한 기간 등은 의무기간에서 빼준다. 또 입주 또는 거주의무 위반 때 사업시행자가 계약을 해제할 수 있도록 했다.이밖에 거래하는 사람이 거주의무를 알 수 있도록 사업시행자가 소유권보존 등기 때 입주 및 거주의무에 ...

    한국경제 | 2010.08.10 00:00 | crispy

  • 보금자리 5년거주의무 명문화

    ... 해외체류 군복무 혼인 · 이혼 등으로 입주 또는 거주를 못할 때는 그 기간을 의무기간(5년)에 넣어 계산하지 않도록 하는 예외규정을 뒀다. 근무 · 생업 · 취학이나 질병치료 등을 위해 해외에 체류하는 기간(최대 2년),10년 이상 장기복무 군인이 인사발령으로 근무지를 이전한 기간(최대 2년),혼인 · 이혼으로 직계 존비속이나 배우자 등에게 거주의무를 승계한 기간 등은 의무기간에서 제외토록 했다. 장규호 기자 danielc@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8.10 00:00 | 장규호

  • 해외체류 때 보금자리 의무거주 2년 면제

    ... 살지 못할 때는 최장 2년을 의무 기간에서 뺄 수 있게 예외 규정을 뒀다. 거주 이전 기간이 2년 이상 장기화하면 실수요자로 볼 수 없다고 봐 분양 대금에 은행 이자를 주고 주택을 반환하게 된다. 혼인이나 이혼으로 직계 존비속과 배우자 등에게 거주 의무를 승계한 기간도 제외된다. 개정안은 입주 또는 거주 의무 위반 때 계약을 해제할 수 있는 근거 등을 명확히 하고 거래당사자를 보호하기 위해 시행자가 소유권 보존 등기 시 이런 사항을 부기하도록 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10.08.10 00:00

  • 대법 "친족 상대 범죄 흉기 들어도 친고죄"

    ... 특별법인 폭력행위처벌법에 따라 가중처벌되는 경우도 친족상도례(親族相盜例)가 그대로 적용된다"며 "흉기휴대 공갈을 고소가 있어야 논할 수 있는 친고죄로 보고 공소기각한 원심 판결은 정당하다"고 밝혔다. 친족상도례란 직계가족이나 배우자를 상대로 절도나 사기, 배임, 공갈 등의 재산범죄를 저질렀을 때 형을 면제하고, 그 외 친족은 친고죄로 봐 피해자가 원할 때만 처벌하는 규정이다. 박씨는 작년 9월 충남 당진 소재 슈퍼마켓에서 장애인인 조카사위 추모씨를 흉기로 위협해 ...

    연합뉴스 | 2010.08.10 00:00

  • 나는 행복을 경영하는 CEO

    ... 돈벌이보다 강력하다. 그러나 행복한 사람은 많지 않다. 행복을 발굴, 선택, 유지하는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는데, 자기의 불행을 환경과 남 탓으로 돌린다. 남 탓을 하면 이미 있던 행복도 사라진다. 아무리 좋은 부모님, 매력적인 배우자가 있고, 환경이 윤택하더라도 행복을 내가 경영하지 않으면 나의 행복이 될 수가 없다. 인간으로 태어난 자체가 복이고 감사할 일인데 만족을 모른다. 만족을 모르면 행복은 없다. 행복은 만족을 아는 기술이기 때문이다. 유한자인 인간이 ...

    The pen | 2010.08.09 16:27

  • G20 앞두고 외국공무원 `한국 배우자' 열기

    오는 11월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한국의 인사 행정을 배우고자 방한하는 외국 공무원들이 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올해 7월까지 행안부 인사실을 방문한 외국 공무원단은 6개국 58명으로 작년 내내 3개국 14명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네 배 이상 급증했다. 행안부 인사실과 참여정부 시절의 중앙인사위를 찾아 우리나라 인사 시스템을 견학하고 간 외국인 공무원은 2006년 26명...

    연합뉴스 | 2010.08.09 00:00

  • [조간신문 브리핑]

    ... 화제인데요. 개인의 게놈 진단에 대해 과학적 체질 분석이란 주장과 열등인자 낙인찍기란 주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습니다. 하지만 개인 유전자 정보를 사고 파는 등 부작용도 많아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 "이혼 뒤 전 배우자 사망해도 재산분할 가능" 서울가정법원은 이혼 후 한쪽이 사망한 경우에도 재산 분할이 가능하다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전 배우자의 우연한 사망으로 재산분할 청구권이 박탈되서는 안된다는 설명인데요. 청구권을 인정한 첫 사례인 만큼 앞으로 ...

    한국경제TV | 2010.08.09 00:00

  • LG U+, 베트남 다문화 가족 수기 공모전 개최

    ... 다문화 가족에게 상호간 이해의 폭을 확대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LG유플러스의 '다문화 소통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특히 고향 방문의 기회가 거의 없는 베트남 결혼이민자들에게 고향 나들이를 할 수 있게 하고, 한국인 배우자들에게는 현지 방문을 통해 베트남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수기 공모전은 베트남 결혼이민자 및 한국인 배우자, NGO(non-governmental organization) 센터종사자나 방문지도사 등 다문화 ...

    한국경제 | 2010.08.09 00:00 | kmk

  • 법원 "이혼 후, 전 배우자 사망해도 재산분할 청구 가능"

    이혼 후 사망한 전 배우자의 상속인을 상대로도 재산 분할을 청구할 수 있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이혼 후 상대방이 살아 있지 않더라도 재산분할청구권은 여전히 인정될 수 있다고 판단한 첫 사례다. 서울가정법원 가사2부(부장판사 임채웅)는 A씨(75)가 '이혼 후 재산 분할 협의를 못한 상태에서 전 남편이 사망했다'며 재산을 상속받은 전 배우자와 전처 사이 자녀들을 상대로 낸 재산 분할 심판 청구 사건에서 "상속인들은 A씨에게 총 8900만원을 ...

    한국경제 | 2010.08.08 00:00 | 이현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