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8,0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잘 쉬는 법 배우세요" 충주시 휴(休)일 학습관 개강

    ... 이상으로 좋았다. 부부가 함께 오거나 온 가족이 함께 참여한 경우가 많았다. 충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세, 수강생들의 반응을 살핀 뒤 연중 지속해서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김진태 충주시 학습운영팀장은 "직장을 다니는 부모가 휴일에 자녀와 어울려 알찬 시간을 갖는 게 쉽지 않다"며 "전문 강사에게 쿠키나 음식, 수제 커피 만드는 법을 배워 현장에서 직접 만들어 맛보며 제대로 쉬는 법을 배우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6 11:44 | YONHAP

  • thumbnail
    80대 수급자, 종로구에 평생 모은 4천500만원 기부

    고령의 기초생활 보장수급자가 평생 모은 돈을 기부했다. 서울 종로구는 교남동에 사는 A(82)씨가 4천500만원을 구청에 기부했다고 6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A씨는 배우자가 사망한 뒤 자녀 없이 오랜 세월 홀로 살았다. 파출부, 청소부 일 등으로 생계를 잇다가 2004년 수급자로 선정됐다. 2015년 종로구가 시행한 독거노인 자존감 향상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A씨는 "자라나는 학생을 위한 장학금이나 나처럼 어려운 이웃을 위한 성금 기탁도 ...

    한국경제 | 2020.07.06 09:45 | YONHAP

  • thumbnail
    인천, 건강기능식품 방문판매 설명회 관련 2명 추가 확진

    ...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6일 인천시 남동구 한 가정집에서 열린 건강기능식품 방문판매 설명회에 참석한 뒤 양성으로 판정된 남동구 거주자 60세 여성의 어머니다. B씨는 같은 판매설명회에 참석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62세 여성의 배우자다. 해당 설명회에는 앞서 경기 과천 지역 확진자인 50대 남성 C씨가 참석했다. 과천 11번 확진자인 C씨는 지난달 29일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전날인 5일까지 그와 접촉한 인천 거주자 4명이 추가로 확진되거나 확진된 사실이 ...

    한국경제 | 2020.07.06 09:30 | YONHAP

  • thumbnail
    전남서 코로나19 확진자 증상발현 후에도 출근·시장 방문

    ... 중 인근 전통시장을 다녀갔다. 3일에는 출근한 후에 함평군 선별진료소를 찾았다.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고도 오후 근무까지 마쳤다. 다음날인 4일 확진 판정을 받고 강진의료원에 입원했다. 26번 확진자와 함께 거주하는 배우자와 자녀, 부친은 모두 진단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A씨의 이동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하고 있다. 하지만 동선이 4개 시군에 걸쳐 있고 다중이용시설 방문이 잦았던 것으로 파악돼 역학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방역당국은 ...

    한국경제 | 2020.07.05 13:23 | 신용현

  • thumbnail
    전남 26번환자 증상발현 후에도 출근·시장 방문…"전파위험 커"

    ... 방문했고, 3일 출근한 후에야 함평군 선별진료소를 찾았다.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은 후에도 바로 퇴근하지 않고 오후 근무까지 했으며 다음 날인 4일에야 확진돼 강진의료원에 입원 조처됐다. 26번 확진자와 함께 거주하는 배우자와 자녀, 부친은 진단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동선이 4개 시군에 걸쳐 있고 다중이용시설 방문도 잦아 방역 당국이 접촉자 파악 등 역학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증상발현 이후에도 출근과 전통시장 방문 등 ...

    한국경제 | 2020.07.05 12:49 | YONHAP

  • thumbnail
    경주 확진자, 의심 증상에도 7일간 교회, 카페, 은행, 식당...

    ... 금융기관, 병원 등을 다녔고, 지난 2일에야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다. 검사를 받은 2일에도 곧바로 집에 가지 않고 공원에 30분간 머문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검사 이튿날인 3일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배우자 B씨가 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주시 관계자는 "A씨는 모든 곳에서 마스크를 착용했고 기침이나 발열 증세가 심하지는 않았다고 한다"며 "하지만 처음 의심 증세가 나타났을 때 곧바로 검사를 받지 않은 ...

    한국경제 | 2020.07.05 11:49 | 고경봉

  • thumbnail
    코로나 의심 증세에도 7일간 외부활동…경주 확진자 논란

    ... 검사를 받은 2일에도 곧바로 집에 가지 않고 공원에 30분간 머문 것으로 조사됐다. 이 때문에 A씨가 방역 수칙을 어겼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까지 A씨와 접촉한 사람은 36명이다. A씨가 이달 3일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배우자 B씨가 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A씨 접촉자와 B씨 접촉자는 현재까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경주시 관계자는 "A씨는 모든 곳에서 마스크를 착용했고 기침이나 발열 증세가 심하지는 않았다고 한다"며 "의원이나 약국에 ...

    한국경제 | 2020.07.05 11:41 | YONHAP

  • thumbnail
    여론조사결과는 다문화 포용↑…채용할 땐 인종차별 논란 '여전'

    ... 2020년 국민 인식조사를 한 결과 다문화 가족 등 외국인과 가정을 꾸리는 것에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국민이 작년보다 많아졌다고 평가했다. 조사에 따르면 92.7%가 외국인과의 결혼을 찬성했고, 79.7%가 다문화 가족의 자녀를 배우자나 자녀의 결혼 상대로 수용할 수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다문화 사회로 자리 잡았다고 낙관하기에는 시기상조인 부분이 눈에 띈다. 대표적인 사례가 구직 시장이다. 2월 국가인권위원회는 한 호텔 세탁업무 도급업체가 난민 자격으로 국내 ...

    한국경제 | 2020.07.05 08:00 | YONHAP

  • thumbnail
    여야 "다주택자 그쪽이 더 많다" 공방…누구 말이 맞을까 [팩트체크]

    ... 아니라면, 다주택자 통계의 '기준'이 달랐던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지난달 4일 제21대 국회의원 부동산 재산 현황을 발표한 바 있다. 국회의원 300명 중 88명이 본인이나 배우자가 다주택 보유자였고 3주택 이상 다주택자도 16명으로 집계됐다. 이 자료에 따르면 다주택자는 정당별로 민주당이 43명으로 가장 많았고 통합당은 41명이었다. 단순 숫자로는 민주당이 더 많다. "민주당이 다주택자가 더 ...

    한국경제 | 2020.07.05 08:00 | 조준혁

  • thumbnail
    경주 추가 확진자 발생…전날 남편도 양성 판정

    4일 경북 경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주시에 따르면 전날 양성 판정을 받은 남성의 배우자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아 안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발열이나 기침 같은 일반적인 코로나19 증세를 보이지 않는 무증상자로, 전날 남편이 확진 판정을 받아 아들과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게 됐다. 이로써 경북지역 누적 확진자 수는 1천392명, 경주는 54명으로 늘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4 18:5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