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27351-827360 / 836,3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케이블.위성 하이라이트] (28일) '추상미의 할리우드 커플' 등

    □추상미의 할리우드 커플(Q채널 오후 2시)=험프리 보가트와 로렌 바콜 커플 편.십대의 나이에 모델로 성공한 로렌 바콜은 여배우의 꿈을 이루기 위해 할리우드로 진출한다. 그리고 25살이나 나이가 많은 험프리 보가트를 만나 사랑에 빠져 결혼한다. 둘은 일과 가정,어느 한 쪽에 치우치는 일 없이 서로가 발전할 수 있도록 도와주며 평생 한결 같은 사랑과 열정을 간직한 커플로 유명하다. □죽어야 사는 여자(NTV 오후 10시)=1978년 브로드웨이.뮤지컬 ...

    한국경제 | 2002.06.27 00:00

  • 연출가 권오일씨 고희 기념극 `욕망…'

    ... 연출을 익히기도 했다. 졸업 후 제작극회에 몸담았던 권씨가 극단 성좌를 창단한 것은 1969년. 권씨는 이후 이 극단의대표로 리얼리즘 연극을 고수해왔다. 극단 성좌는 전운 고운정 황일청 김성겸 남성우 유인촌 김혜옥 강효실 윤주상등의 배우들을 배출해왔으며 1970년 「두보의 고향을 아십니까」를 창단 공연으로그간 100여편의 작품을 무대에 올렸다. 서울시립대 교수직과 연출가를 겸직해온 권씨는 84년 「봄날」로 대한민국연극제 연출대상, 90년 대한민국 예술대상, 95년 서울시 ...

    연합뉴스 | 2002.06.27 00:00

  • 연출가 권오일씨 古稀 기념극 공연

    ... 다음달 6∼17일 대학로 문예진흥원 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지난해 70세를 맞았으나 고희 기념공연은 한 해 늦게 무대에 올려지는 셈이다. 극단 성좌는 전운 고운정 황일청 김성겸 남성우 유인촌 김혜옥 강효실 윤주상등의 배우들을 배출해 왔으며 1970년 '두보의 고향을 아십니까'를 창단 공연으로 그간 1백여편의 작품을 무대에 올렸다. 서울시립대 교수와 연출가를 겸직해온 권씨는 84년 '봄날'로 대한민국연극제 연출대상,90년 대한민국 예술대상,95년 ...

    한국경제 | 2002.06.27 00:00

  • [월드컵] 英언론, 한국선수들 순수성 극찬

    ... 팔꿈치로 상대선수의 코를 쳐야하는지를 가르쳤어야 했으나 만약 그랬다면 한국선수들은 여전히 축구에서 배울 것이 많이 남아있었을것"이라고 말했다. 가디언은 "유럽의 프로선수들은 트릭(속임수)이란 트릭들은 모두 다 알고 있으며 그들은 극에 달한 배우들이고 비신사적인 경기의 냉소적 대가들이며 심판을 위협하는데 전문가들"이라고 말하고 유럽의 심판들은 이에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를 배워왔다고 덧붙였다. "따라서 축구 개도국 출신의 경험 적은 심판들이 스페인이나 이탈리아 선수들의행동을 ...

    연합뉴스 | 2002.06.26 00:00

  • 존 트래볼타, 자가용 비행기 몰고 세계일주

    영화배우 존 트래볼타가 747 점보 제트기 조종사 자격을 취득한 축하기념으로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707 제트 비행기를 직접 몰고 두달동안 세계일주 여행에 나선다. 25일 영국 일간 이브닝 스탠더드 인터넷판에 따르면 트래볼타는 자신의 제트기를 직접 조종해 가족과 함께 런던 홍콩 로마 등 세계 10개국 13개 도시를 거치는 총 비행거리 3만5천마일의 휴가여행을 발표했다. 트래볼타의 이같은 발표는 최근 그가 힘든 훈련 끝에 747 점보 제트기 조종사자격을 ...

    한국경제 | 2002.06.26 00:00

  • 정우성 연출 GOD 뮤직비디오 공개

    영화배우 정우성이 연출한 GOD 뮤직비디오가 '제1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돼 일반에 공개된다. 「LOVE b(플럿)」이라는 제목의 이 뮤직비디오는 조직 보스의 여자와 조직에 위장으로 잠입한 형사의 슬픈 사랑이야기를 그렸으며 GOD 4집 수록곡 '바보', '슬픈사랑', '모르죠' 등 3곡의 뮤직비디오가 한편의 단편영화처럼 구성돼 있다. 지난 2000년 GOD 2집 '그대 날 떠난 후에'의 뮤직비디오로 감독 데뷔 신고를 한정우성의 두번째 ...

    연합뉴스 | 2002.06.26 00:00

  • [월드컵] 호나우디뉴, "인터밀란에서 뛰고 싶다"

    ... 최고의샛별인 호나우디뉴(22.브라질)가 인터밀란에서 뛰고 싶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언론은 현재 파리 생제르맹 소속인 호나우디뉴가 "세리에A에서 뛰고싶은 꿈을 가지고 있으며 인터밀란같이 훌륭한 팀이면 정말 행복하겠다. 이미 이탈리아어를 배우고 있다"고 밝혔다고 26일 일제히 보도했다. 세리에A 최고 명문 구단인 인터 밀란에는 브라질의 `3R 편대'의 핵심인 호나우두가 소속돼 있다. 현재 이 구단에서 스트라이커로 활약하고 있는 알바로 레코바(우루과이)가 호나우디뉴와 ...

    연합뉴스 | 2002.06.26 00:00

  • [천자칼럼] 위민넷(women-net)

    ... 필요이상 많은 시간을 소비하며,다른 사람에게 일을 맡기지 못하는 것도 단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여성이 이런 문제를 지니게 된 것은 일찍부터 전쟁놀이를 하면서 크는 남성과 달리 여성은 인형놀이 등에 치중함으로써 치열한 게임룰을 배우고 훈련할 기회가 없었던 까닭이라고 분석한다. 따라서 지금부터라도 여성 스스로 자신과 주변 사람을 네트워크로 묶고 나아가 역할 모델을 통해 게임룰을 배우라고 조언한다. 여성부에서 개설한 '위민넷'(www.women-net.net)이 ...

    한국경제 | 2002.06.26 00:00

  • [다산칼럼] 전문대학원으로 가야..全聖喆 <세종대 경영대학원장>

    ... 어느 분야에 있든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높아진다. 이미 갖추고 있던 기본적인 학문소양과 사회 경험에 전문적인 지식이 배합 되니 그만큼 경쟁력 향상의 속도가 빠른 것이다. 예를 들어 대학에서 토목을 공부한 사람이 경영학을 배우고 나면 이과와 문과를 다 섭렵한 전문가적 경영인이 되는 것이다. 같은 논리는 의료분야에도 적용된다. 고등학교 때 부모의 권유,또 사춘기 시절의 막연한 동경 같은 것으로 의과대학을 간 사람과,대학 시절의 방황과 고뇌를 통해 자기와 ...

    한국경제 | 2002.06.26 00:00

  • [월드컵] 독일인들 "지고서도 축하해줘 감동"

    ... 누리게 돼 기뻤다"고 말했다. 아버지와 함께 4강전을 보러 이틀전 독일에서 왔다는 마이크 판비츠(14)군은 "경기장 안팎에 한국 축구팬이 너무 많아 난동이 있지 않을까 우려했으나 전혀 폭력적이지 않았다"며 "축구팬의 자세를 한 수 배우고 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루디 펠러 감독의 별명이 적힌 독일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독일응원가를 부르던게오르그 호이프틀링(36)씨는 "일본에서 한국까지 독일팀의 경기를 대부분 지켜봤지만, 오늘처럼 기분이 좋았던 적은 없었다"면서 ...

    연합뉴스 | 2002.06.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