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27391-827400 / 879,8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승승장구 새 MC' 김성수 "첫 촬영부터 4MC 호흡 좋아"

    [조은지 기자] 새롭게 단장하는 KBS 2TV '승승장구'에 새 MC로 투입되는 배우 김성수가 10일 첫 방송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김성수는 5일 '승승장구' 녹화에 참여해 공중파 MC 첫 데뷔를 성공적으로 치렀다. 이미 지난 3월부터 6개월간 케이블 채널 패션 정보프로그램 '옴므2.0'의 MC로 나서 진행 능력을 검증 받은 바 있는 김성수는 '승승장구' 첫 녹화에서도 이 같은 경험을 살려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이끌며 기존 MC인 김승우 및 정재용, ...

    bntnews | 2010.08.10 00:00

  • thumbnail
    [포토] 문근영 '아름다운 쇄골 라인 드러나는 미니드레스~'

    [정준영 기자] 10일 오후 서울 대학로 아트원시어터에서 열린 연극 '클로져(CLOSER)' 프레스콜에서 배우 문근영이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연극 시리즈 '무대가 좋다'의 두 번째 작품이 무대에 오른다. 네 남녀의 격정적이고 매혹적인 사랑을 적나라하면서도 쿨하게 그려낸 연극 '클로져(CLOSER)'는 2010년 새롭게 등장한 연극 축제 '무대가 좋다' 시리즈의 개막작 연극 '풀포러러 브(Fool for Love)'에 이은 두 번째 작품이다. ...

    bntnews | 2010.08.10 00:00

  • thumbnail
    [포토] 주원 "첫 작품에 큰 사랑을 받아 감사할뿐"

    [김경일 기자] 10일 오후 충북 청주시 상당구 문화동에 위치한 충청북도청에서 진행된 KBS2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주원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는 70년대를 배경으로 갖은 시련을 이겨내고 제빵왕이 되는 김탁구(윤시윤 분)의 성장 과정을 그린 드라마이다. 이날 촬영현장에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방송일에 맞추기 위해 촬영에 박차를 가하며, 현장공개 이후 충청북도청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

    bntnews | 2010.08.10 00:00

  • thumbnail
    오렌지 캬라멜│My name is...

    ... 있다. 언니들이랑 영화 를 보러갔는데, 어떤 남자분이 나를 알아보시고는 A4용지를 들고 와서 사인을 부탁하셨다. 만날 앨범 자켓에만 사인하다가 직접 팬한테 사인을 해주니까 너무 감동적이었다. 탁구를 잘하는 편이었다. 원래 운동하고 배우는 걸 좋아하는 편이다. 수영, 태권도, 배드민턴 같은 것들. 그중에서도 탁구는 근처에 가르쳐주는 곳이 있어서 방학 때 친구와 같이 배웠는데 하도 안 쳐서 이제는 탁구 라켓 쥐는 법 정도만 기억난다. 장난치는 걸 좋아한다. 한 번은 ...

    텐아시아 | 2010.08.09 18:23 | 편집국

  • thumbnail
    이하늘

    ... “지금은 무엇을 해도 각자 각자만의 시간을 갖자.” 아냐 나는 독 오른 DOC, 계속 달릴 거야 DOG 같이. “나에게는 관대하고 남에게는 막대하고 이 카드로 저 카드 막고 일 벌렸다 하면 사고 그래도 괜찮아 나니까 하나를 배우면 열을 깨달아 버리는 나니까.” 나 이런 사람이야 하늘이, 나이든 래퍼 스카이, 그래도 DOG처럼 달리는 독사 같은 2DOSA ! 신철 : DJ 출신의 제작자. 현재는 라디오 DJ . DJ DOC를 제작했다. 이하늘은 ...

    텐아시아 | 2010.08.09 16:36 | 편집국

  • 나는 행복을 경영하는 CEO

    ... 돈벌이보다 강력하다. 그러나 행복한 사람은 많지 않다. 행복을 발굴, 선택, 유지하는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는데, 자기의 불행을 환경과 남 탓으로 돌린다. 남 탓을 하면 이미 있던 행복도 사라진다. 아무리 좋은 부모님, 매력적인 배우자가 있고, 환경이 윤택하더라도 행복을 내가 경영하지 않으면 나의 행복이 될 수가 없다. 인간으로 태어난 자체가 복이고 감사할 일인데 만족을 모른다. 만족을 모르면 행복은 없다. 행복은 만족을 아는 기술이기 때문이다. 유한자인 인간이 ...

    The pen | 2010.08.09 16:27

  • thumbnail
    유준상│“버텨야지, 버텨서 나이 60에도 연기를 하고”-2

    많은 배우들이 그런 피드백을 무대의 매력으로 많이 꼽는데, 유준상이라는 배우가 뮤지컬을 하는 가장 큰 이유는 뭔가. 유준상 : 이런 고민과 노력을 계속하게 만든다는 거. 예를 들어 어제 OST 녹음을 하는데 녹음을 하면서 내 목소리를 듣고 훈련하면 노래가 조금씩 더 좋아진다. 문득 이제부터 하는 공연은 조금 더 잘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똑같은 연습을 오십 번, 백 번 해서 아까 말한 줄을 타는 걸 내 안에 박아 놓는 거다. 그런 과정이 ...

    텐아시아 | 2010.08.09 15:36 | 편집국

  • thumbnail
    유준상│“관객의 마음을 움직이고 싶다”-1

    ... 그 모든 일련의 과정을 하나의 인터뷰 안에서 일관되게 이야기할 수 있을까 고민한 건 그래서다. 하지만 모든 작은 물줄기는 결국 강으로 흘러 들어오는 것처럼, 로 시작한 대화는 결국 영화 뿐 아니라 그의 연기관 전체를 아우르는 배우 유준상의 이야기로 소급했다. 다음은 그 하나씩의 물줄기가 모여드는 과정의 기록이다. 어제 새벽까지 OST를 녹음했다고 들었다. 피곤하겠다. 유준상 : 그렇긴 한데, 원래 평소에도 새벽 4시 쯤 잔다. 정말? 그 시간까지 무엇을 하나. ...

    텐아시아 | 2010.08.09 15:35 | 편집국

  • thumbnail
    유준상│유준상의 진화론

    영화 에서 중식(유준상)은 후배(김강우)와 그의 추종자들의 모임에서 피아노 즉흥 연주를 들려준다. 그것은 배우 유준상이 정말 그 자리에서 직접 친 즉흥곡이었다. 그리고 유준상은 를 찍은 경험에 대해 말한다. “감독님은 내가 어떻게 움직여야 할지 정확하게 얘기해줘요. 그게 연출자로 좋은 거 같아요. 배우는 그 정확한 디렉션을 따라 연출자를 대신해 움직여주는 거죠.” 그렇다면 그 자리에서 오케이가 난 중식의 즉흥 연주는 홍상수 감독의 머릿속에 있던 것의 ...

    텐아시아 | 2010.08.09 15:35 | 편집국

  • thumbnail
    트윗 트윗 트윗

    가끔 그런 이야기를 듣습니다. “우와, 에서 일하면 정말 재미있을 것 같아요!” 혹시 그 분들이 꿈꾸는 이 직장의 모습이, 보고 싶은 아이돌과 꽃미남 초미녀 배우들을 언제라도 만나고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 현장을 제집처럼 드나들며 궁금한 영화와 공연을 관람하는 특권을 누리는 드라마 속에 나오는 꽤 팬시한 풍경의 잡지사는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그러나 이곳의 실상은 이렇습니다.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 섭외 스트레스와 몇 명 되지 않는 기자들이 일주일 ...

    텐아시아 | 2010.08.09 08:02 | 편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