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27491-827500 / 843,0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장금이' 이영애, CF로 아시아 4개국 매혹

    ... 이영애가 출연한 드라마 '대장금'이 아시아를 강타한 때문이다. 마침 제품이 홍삼이라 '장금이'의 이미지와 딱 맞아떨어지는 것. 이영애가 '장금'으로서 보여준 단아하고 지혜로운 이미지가 아시아 시장에서 즉효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하는 것이다. 한편 이영애는 개봉을 앞둔 박찬욱 감독의 신작 '친절한 금자씨'로 배우로서의 연기 폭을 한층 넓히는데 성공, 다시금 최고의 주가를 날리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pretty@yna.co.kr

    연합뉴스 | 2005.07.25 00:00

  • thumbnail
    어린이 창극 '흥부 놀부' 공연.. 내달 5일 국립극장

    ... 특징이다. 어린이 창극 연출에 독보적인 영역을 확보하고 있는 류기형씨(우금치 대표)가 연출을,국립창극단의 명창 왕기석씨가 작창을,김대성씨가 작곡을 각각 맡았다. '어른보다 더 소리 잘하는 어린이들'로 알려진 김슬기(12),윤제원(11),정희나(11),정윤서(5) 등의 어린이 소리꾼들과 유수정 김경숙 최영길 등 국립창극단의 명창 배우들이 한 무대에서 호흡을 맞춘다. (02)2280-4115~6 김재창 기자 charm@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07.25 00:00 | 김재창

  • 어윤대 총장 "대학교 등록금 1천500만원은 받아야"

    ... 총장은 "미국은 교수 1인당 학생수가 1-12명인데 우리는 40-42명"이라며 "이런 상황에서는 토론식 수업이 아닌 일방적인 교육이 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런 교육환경 때문에 학생들은 대학에서 깊은 철학을 배우지 못할 뿐만 아니라 교수에 대한 학생들의 신뢰도가 떨어진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인생을 설계하는 대학 1학년 때가 가장 중요한 데, 우리나라 학생들은 대학에 들어오면 쉬는 분위기"라며 대학 경쟁력이 낮은 이유로 '학생들의 수용 ...

    연합뉴스 | 2005.07.25 00:00

  • 이재은, 이달 중 트로트 싱글 음반 발매

    ... 기획 단계를 거쳐 전곡 녹음을 마쳤다. 음반 재킷은 이재은의 감성을 잘 표현한 세련된 화보집 형태로 발매된다. 현재 안무 연습이 한창이다"고 밝혔다. 87년 KBS에서 방영된 드라마 '토지'의 어린 서희 역으로 많은 시청자들에게 아역배우로 각인된 이재은은 이미 방송생활 20년 경력의 소유자. 영화 '노랑머리', '세기말' 등을 통해 성인 연기자로 거듭났으며 누드 화보집을 내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mimi@yna.co.kr

    연합뉴스 | 2005.07.25 00:00

  • '휴대폰 개봉관' 시대 열린다

    ... 휴대폰으로 보여주는 서비스가 나오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웹이엔지는 영화 '무영검'을 모바일 게임으로 내놓는 한편 주인공 캐릭터 및 관련 콘텐츠를 개발,영화 개봉에 맞춰 양사 공동으로 프로모션도 진행할 예정이다. 영화 '무영검'은 서사 액션물.발해가 멸망 위기에 처한 서기 927년 마지막 왕자를 구하기 위해 펼치는 숨막히는 대결이 영화의 줄거리다. 이서진 윤소이 이기용 신현준 등이 배우로 출연한다. 임원기 기자 wonki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07.25 00:00 | 김광현

  • "청소년 열정으로 경제 회복 이룰터" 기염..생글생글 캠프

    ... 양일간 경기도 고양시 동양인재개발원에서 열렸다. 국내 최초의 '생글생글 Young 한국경제신문' 고등학생 기자들이 1박2일간의 일정을 동행 취재했다. "우리 경제 앞날은 우리가 책임진다. 아자!" 늘 어렵게만 느껴지던 경제를 배우기 위해 전국에서 학생들이 모였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한경청소년경제체험대회는 학생 4명과 지도교사 1명이 팀을 이뤄 4주 동안 모의주식투자,창업계획서 작성 등을 직접 해보는 행사.각 팀이 경제현장과 금융시장을 몸소 부딪치면서 ...

    한국경제 | 2005.07.24 18:02 | 문혜정

  • [한경 데스크] 싸우면서 배웠나

    이동우 '싸우면서 배운다'는 말이 있다. 오랫동안 적대세력과 투쟁을 하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상대의 수법을 배우거나 발상법에 물들게 된다는 얘기다. 386세대가 주축을 이룬 현 정부의 정책들을 보면 그들이 그토록 혐오했던 군사정권의 정책들과 흡사해서 놀라게 된다. 정부가 투기억제를 위한 회심의 카드로 들고나온 토지공개념정책이 그렇다. 이 제도는 80년대 말 투기열풍을 잠재우기 위해 당시 노태우정권이 군사작전하듯이 만들어낸 정책이었다. 노정권은 ...

    한국경제 | 2005.07.24 00:00 | 이동우

  • 네명 배우들이 뽑은 '…김삼순' 명장면

    MBC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의 주연배우 4명이 뽑은 명장면, 명대사는 뭘까? 삼순이 김선아와 현진헌 현빈, 유희진 역의 정려원, 헨리 역을 맡은 다니엘 헤니는 22일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드라마 종방 기자회견에서 각자 기억에 남는 장면과 대사를 꺼내놓았다. ▲김선아 "행복이 깨질까봐 겁이나" 상상 속 아버지와 술을 마시면서 했던 '내 심장이 딱딱해졌으면 좋겠어'와 마지막회 아버지와 대화하면서 '너무 좋아서, 너무 행복해서 그런데 깨질까봐 ...

    연합뉴스 | 2005.07.22 00:00

  • thumbnail
    칼윤 "한국 진출하고 싶어요"

    박중훈, 김윤진 등의 한국 배우들은 할리우드로 진출하기 위해 애를 쓰고 있다. 반면 할리우드 영화에 출연하면서도 한국에 진출하고 싶어 안달이 난 경우가 있다. 재미동포 2세 배우 칼 윤(30, 한국명 윤성권)이 바로 그렇다. 그는 배우인 릭 윤의 친동생이기도 하다. 액션 블록버스터 '아나콘다2'에 조연으로 출연했고, 스티븐 스필버그가 연말 세계 시장을 노리고 제작한 영화 '게이샤의 추억'에서도 주인공 궁리와 장쯔이의 애인이라는 주요한 배역을 ...

    연합뉴스 | 2005.07.22 00:00

  • "'내 이름은 김삼순' 촬영 내내 행복했어요"

    "이렇게 좋은 배우와 스태프, 작품을 만나게 된 것은 행운이에요. 드라마를 촬영했던 4개월 동안 행복했습니다." MBC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 출연진 모두 입을 모았다. 21일 시청률 50%를 넘기며 막을 내린 '내 이름은 김삼순' 종방 기자간담회가 22일 오후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선아, 현빈, 정려원, 다니엘 헤니 등 주연배우가 참석했다. 하늘색 드레스에 까만 재킷을 입은 김선아는 극 중 삼순이와는 정반대의 모습으로 ...

    연합뉴스 | 2005.07.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