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42991-843000 / 849,8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친구야, 여름캠프 가자! .. 초중생의 탐구.도전정신 키워줘

    ... ''홍익ELI하계영어캠프''를 실시할 계획이다. 초등부(5,6학년), 중등부, 대학.일반부 등 3개 팀으로 나눠 진행되는 영어캠프는 30여명의 원어민 교수들이 직접 지도한다. 이 캠프는 선생님들과 함께 먹고 자면서 영어를 배우기 때문에 단기간에 영어실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게 학교측 설명이다. 등록기간은 18일부터 26일까지다. 참가 비용은 초등부 2백만원, 중등, 대학.일반은 1백80만원이다. 김수찬 기자 ksc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6.14 17:31

  • [한경에세이] BMW 新마케팅..가종현 <라이코스코리아 대표이사>

    ... 왕자웨이(王家衛) 감독의 신작영화 예고편을 접하게 됐다. 왕 감독의 열렬한 마니아는 아니지만 블루톤이 묻어나던 특유의 영상을 보며 흥분을 감출 수 없었다. 더구나 ''나인하프위크''의 미키 루크,''크라잉게임''의 포레스터 위테커 등 유명배우들이 출연하는 것을 보고 ''왕 감독이 드디어 오우삼 서극 이안 감독과 더불어 할리우드 주류에 편입되고 있구나''하는 생각에 예고편을 유심히 보게 됐다. 그런데 흥미를 더욱 자극한 것은 이 영화의 개봉관이 바로 ''인터넷''이라는 ...

    한국경제 | 2001.06.14 15:22

  • 일본 "한통 ADSL 배우러 왔습니다"

    일본 총무성 국제협력관 등 정부관리 3명이 한국통신의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 성공사례를 배우기 위해 방한, 지난 13일 오후 분당전화국을 찾았다. 14일 한통에 따르면 다나카 겐지 국제협력관을 대표로 한 일행은 분당전화국 5층 회의실에서 한통의 ADSL(비대칭 디지털 가입자망) 발전 방향 및 향후계획에 대한설명을 들은데 이어 ADSL 신청자의 아파트를 방문, ADSL시설 설치장면을 직접 보고 망구성, 품질을 묻는 등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다나카 ...

    연합뉴스 | 2001.06.14 14:07

  • '남북 문화예술교류 현황 및 과제' 포럼

    ... 국회 헌정기념관 소회의실에서 '남북 문화예술교류의 현황과 앞으로의 과제'를 주제로포럼을 개최한다. 6.15 남북 정상회담 개최 1주년을 기념해 마련되는 이번 포럼에서는 특히 북한의 5대 혁명연극의 하나인 「성황당」을 연극협회 소속 배우들이 직접 독회를 통해 재현, 북한 문화예술에 대한 실질적 이해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 포럼에서 김석만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교수와 노동은 중앙대 음대 교수는 각각 '최근 2-3년간 남북문화예술교류의 특징과 앞으로의 과제' '구체 사례분석을 ...

    연합뉴스 | 2001.06.14 13:11

  • 북한, 美대학 국제무역과정 개설허용

    ... 대상으로 시장경제와 기업활동에 대해 강의하는 것은 매우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기본적인 이해수준이 매우 낮은 만큼 무엇이든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자본주의와 회계 등 해외의 경제학을 배우기 위해 지난 90년 이래 중국과 호주, 헝가리 등 해외에 400명의 관리들을 파견했으며 지난 97년 김일성대학에자본주의학 과정을 개설하고, 이어 98년에는 무역전문가들을 훈련시키기 위한 별도의 연구소를 설치한 바 있다. (포틀랜드 AP=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1.06.13 22:11

  • 송두율씨 통일대토론회 화상강연

    ... 예에서 보듯 정치.경제적 통합보다 가장 우선되는 게 마음의 통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도 어려운데 계속 퍼주기만 하느냐'는 원색적 발언이 점차 설득력을 얻고 있다는 소식을 들을 때마다 가슴이 아프다"며 "통일은 곧 나눔을 배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주체사상과 이북사회'라는 대주제로 열린 이번 토론회에는 강정구 동국대교수, '94년 구국전위 사건의 안재구 박사, 박순경 이화여대 전교수 등이 기조발제자로 참여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

    연합뉴스 | 2001.06.13 18:09

  • '왕건'을 보면 리더십이 보인다..'왕건에게 배우는 디지털...'

    ... 그 때문일까. 최근에는 기업뿐 아니라 공·사조직을 막론하고 우수인력 확보에 동분서주하고 있다. 리더십을 지닌 새로운 인재 발굴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성전자 리더십개발센터 소장으로 있는 김석우 박사가 펴낸 ''왕건에게 배우는 디지털 리더십''(느낌이있는나무,9천원)은 2인자의 반열에서 리더에 오르기까지 왕건이 발휘한 리더십을 통해 21세기형 지도력 모형을 제시한다. 저자는 ''리더십이란 한 조직을 이끌어 공통의 목표에 도달할 수 있는 구심점과 같다''고 ...

    한국경제 | 2001.06.13 18:02

  • [파업 이틀째] 멕시코 "한국 배울게 없어" .. '해외 시각은'

    ... 물거품이 되고 있으며 한국 경제는 사실상 마비 상태에 이르렀다"면서 "멕시코 정부는 한국의 발전모델을 답습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썼다. 이 신문은 이어 "최근 방한한 비센테 폭스 멕시코 대통령이 한국의 재정 운용방식이나 기업경영 모델을 배우지 않길 바란다"며 "오히려 멕시코가 한국 정부와 기업에 한수 가르쳐 줘야 할 판"이라고 꼬집었다. ◇ 확산되는 개혁 피로감 =영국의 파이낸셜 타임스는 "대부분의 한국인들이 ''개혁 피로감''에 휩싸여 있다"며 "김대중 대통령은 ...

    한국경제 | 2001.06.13 17:36

  • [테헤란 밸리 '24시'] 벤처업계, 中.日語 학습 열풍

    ... 활발해지면서 직원교육을 통해 전문인력 확보하려는 기업이 늘고 있다. 아이컴피아 차선구 이사는 "현지에서 그 나라 사람들과 함께 프로젝트를 수행하려면 기초적인 회화가 필수적"이라며 "개발인력과 관리인력 중심으로 해당국가의 언어를 배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외국어를 배워야 하는 사정이 급박한 만큼 이 교육은 사원복지 차원의 어학교육과는 차원이 다르다. 출석률이 저조할 경우에는 교육비를 본인이 부담하는 벌칙이 따르고 인사상 불이익도 받을 수 있다. 반면 수강 실적이 ...

    한국경제 | 2001.06.13 16:17

  • 부천국제영화제, 7월 12일 개막

    ... 홍콩 무협 영화의 거장 `호금전 감독 회고전'을 마련했다. 리안감독이 대나무 위 결투 장면을 본떴던 「협녀」를 비롯,「산중전기」「천하제일」「충렬도」「용문객잔」등을 감상할 수 있다. 또 호금전의 주요 작품의 주연을 맡았던 영화배우 겸 제작자 쉬펑과 아시아영화 전문가 토니 레인즈 등이 내한, 호금전의 영화에 관해 토론을 벌이는 시간도 있다. 이와 함께 지난 98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장편 경쟁 부문 심사위원장이었던 故 존 베리 감독과 한국의 명배우인 故 ...

    연합뉴스 | 2001.06.13 0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