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49881-849890 / 864,6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지진희, 진가신 감독 영화 '퍼햅스 러브' 주연

    배우 지진희가 금성무, 장학우 등과 함께 홍콩 진가신 감독의 신작 '퍼햅스 러브(Perhaps Love)'에 출연한다. 홍콩을 강타한 드라마 '대장금'의 후폭풍이다. 지진희의 소속사 싸이더스HQ는 3일 "지진희가 진가신 감독의 '퍼햅스 러브'에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홍콩 어플러스 픽쳐스가 제작하는 '퍼햅스 러브'는 제작비 900만 홍콩달러(약 12억원)의 작품으로 3명의 여자와 1명의 남자가 등장하는 멜로영화다. 액자 영화 구성으로 여주인공의 ...

    연합뉴스 | 2005.05.03 00:00

  • thumbnail
    [인터뷰] 영화 '활'의 한여름

    ... 좋아하는 자신과 닮았다는 얘기다. "칸영화제에서 외신 기자들 앞에 설 것이 두렵기보다는 기대가 된다"고 말하는 그녀에게 앞으로 어떤 연기를 해보고 싶냐고 묻자 다시 흔치 않은 대답이 웃음과 함께 돌아왔다. "진짜 해보고 싶은 연기요? 미하엘 하네케의 '피아니스트'에 나오는 여주인공 이자벨 위페르 같은 연기요. 독특하고 파격적인 게 좋아요. 여배우라고 못하는 연기라는 게 어디 있나요?"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bkkim@yna.co.kr

    연합뉴스 | 2005.05.03 00:00

  • JVC, 25배 광학 줌 디지털 캠코더 출시

    ... 3일 밝혔다. 이번 신제품은 25배 광학 줌을 장착, 250m 떨어진 거리의 피사체도 바로 눈앞에 있는 것처럼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특징이다. 야구, 축구 등 스포츠 경기 및 콘서트, 뮤지컬 등 공연장에서 배우들의 땀방울 하나까지 놓치지 않고 또렷하게 클로즈업해 촬영할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또한 배터리의 잔량과 이에 따른 남은 녹화가능 시간을 표시해주는 `데이터 배터리' 기능도 적용됐다. `GR-D290' 모델의 경우 촬영시 ...

    연합뉴스 | 2005.05.03 00:00

  • 조재현, "김혜자 선배를 보면 가슴이 떨린다"

    "젊은 여배우와 연기했을 때 보다 더 떨린다." 조재현이 특유의 농담식 화법으로 선배 배우 김혜자와 연기하는 느낌을 표현했다. 두 사람은 9ㆍ10일 오후 9시 55분 방송되는 MBC TV 가정의 달 특집극 '봄날의 미소'(극본 김영현, 연출 김근홍)에서 법적인 모자간으로 출연한다. 조재현이 후처의 아들인데도, 김혜자가 평생 그를 의지하며 살아간다. 함께 공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 안면도에서 촬영중인 조재현은 "김혜자 선배가 출연 결정을 ...

    연합뉴스 | 2005.05.03 00:00

  • '100대 100' 단체 미팅열차 운행

    ... 야경 감상과 사랑 고백을 위해 20분 간 소등운행하게 된다. 열차 내 미팅은 좌석을 차례로 옮기며 대화를 나누는 로테이션 방식으로 진행, 수 십명의 이성을 만나 다채로운 게임을 하게 되며 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에 출연 중인 배우 노현희씨가 일일 커플매니저로 등장할 예정이다. 참가신청 및 문의는 ㈜선우(www.sunwoo.com ☎1588-2004), KTX 관광레저(www.ktx21.com ☎02-393-3100) 등에서 받고 있다. (대전=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연합뉴스 | 2005.05.03 00:00

  • 류승범ㆍ신민아, '야수와 미녀' 주연

    배우 류승범과 신민아가 영화 '야수와 미녀' 남녀 주인공으로 나란히 캐스팅됐다. '주먹이 운다'의 제작사 시오필름이 제작하는 '야수와 미녀'는 앞이 안 보이는 미녀와 그 앞에서 자신을 '킹카'라고 거짓말한 남자의 이야기. 미녀가 눈을 뜨면서 벌어지는 소동을 그린 로맨틱 코미디로 류승범과 신민아 외에도 김강우, 안길강 등이 출연한다. '복수는 나의 것', '올드보이'의 조감독 출신 이계백 감독의 연출 데뷔작. 순제작비 28억원이며, 오는 9일 크랭크 ...

    연합뉴스 | 2005.05.03 00:00

  • thumbnail
    파격적 몸짓, 세상을 아우르다.. 국제현대무용제

    ... 작품을 보여준다. 프랑스 안무가 제롬 벨의 대표작 '쇼는 계속되어야 한다(The Show Must Go On)'도 주목받는 작품 중 하나. 퀸,조지 마이클 등이 부른 70~80년대 팝송 18곡에 맞춰 무용수가 아닌 20명의 연극배우가 똑같은 동작을 반복하는 구성이다. 예컨대 'I like to move it'이라는 노래가 흐를 때 어떤 출연자는 티셔츠를 벗었다 입는 동작을 반복하고 또 다른 출연자는 자신의 성기를 꺼내 흔드는 파격적인 동작을 되풀이한다. 국내 ...

    한국경제 | 2005.05.03 00:00 | 김재창

  • 희곡이 연극보다 좋은 이유

    ... 몸짓과 대사를 섞어서 관객들을 이리저리 몰면서 밀착을 시키면서 장내정리를 하였다. 와중에 얇은 팜플렛과 같이 나온 공연안내책자를 보면서 '너희 형이 누구냐?'하고 묻는데, 그 친구가 갑자기 '형!'하고 소리를 질렀다. 그 형은 배우가 아닌 소품담당이었다. 슬쩍 동생 쪽을 보더니 소리만 들리는 연출자의 지시에 따라 묵묵히 무대 위의 책상 자리를 잡고, 사과 하나를 갖다가 얹어 놓고 하는 행동을 가끔 구박을 맞아 가며 하더니, 동생 쪽으로 채 고개를 다 돌리지도 ...

    The pen | 2005.05.02 18:31

  • 윤석화씨 입양활성화 공로 대통령표창

    연극배우 윤석화씨가 국내 입양활성화 등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오는 5일 제83회 어린이 날을 맞아 대통령 표창을 받는다. 윤씨는 1996년 미혼모자 보호시설인 서울 서대문구 사회복지법인 애란원과 결연 한 것을 인연으로 국내입양 홍보대사가 됐다. 그는 매년 이곳을 방문, 봉사활동을 벌여왔으며 정기적으로 후원금을 지원하고 있다. 그는 2000년 5월부터는 외과의사, 문화예술가 등과 함께 `밀레니엄키드에게 웃음을'이라는 캠페인을 벌여 선천성 얼굴기형 ...

    연합뉴스 | 2005.05.02 00:00

  • 박찬욱ㆍ이영애의 '친절한 금자씨' 촬영 종료

    박찬욱 감독과 여배우 이영애의 신작 '친절한 금자씨'(제작 모호필름)가 최근 촬영을 마쳤다. '올드보이' 이후 2년만에 선보이는 박 감독의 신작이며 '봄날은 간다' 이후 이영애가 선보이는 4년만의 영화인 '친절한 금자씨'는 13년간 억울하게 감옥에 갇힌 여자 금자(이영애)가 자신을 가둔 한 남자에 대해 벌이는 복수극을 다룬다. 지난해 12월 첫 촬영을 시작한 이래 지난달 28일 서울역에서의 보충 촬영까지 서울과 부산, 강원도 횡성과 호주 등에서 ...

    연합뉴스 | 2005.05.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