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49901-849910 / 869,5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엄마의 마음으로 유학 도와줍니다'

    ... 캐나다로만 보내고 있다. 문화와 어우러진 언어학습이 진정한 교육이라고 생각해서다. “최근 동남아시아 등 비영어권 국가로 자녀의 어학연수를 보내는 부모가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영어권 국가에서 일상 속 문화와 함께 자연스럽게 언어를 배우는 것과 비교하면 효율이 크게 떨어집니다.” 드림아이유학은 특히 교환학생 파견에서 차별화를 보인다. 미국의 경우 미국 교환학생 기관인 AISE와 독점계약을 맺고 15~18세 학생들을 1년간 교환학생으로 보내고 있다. “미국은 국가 차원에서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톡톡 튀는 아이디어창고…

    ... 음식 하나하나는 작품이었어요. 어릴 때는 몰랐지만, 어머니의 솜씨를 보면서 저 역시 대물림을 준비했던 것 같습니다. 지금 하고 있는 일이 곧 대물림이라는 생각에 자세를 가다듬곤 하지요.” 대학에서 현대무용을 전공하며 무용가와 뮤지컬배우의 꿈을 키우던 그가 음식과 인연을 맺게 된 것은 어쩌면 숙명이었다. 대학졸업 후 어머니가 운영하던 장류 제조업체가 기울면서 경영을 도운 게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 아무것도 모르던 때였지만 두 팔을 걷어붙이고 뛴 덕에 짧은 시간에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한국에서 받은 귀한 선물

    ... 타이완 사장. 2004년 9월 한국릴리 사장(현) 나는 중국과 대만에서 영업마케팅 이사와 지사장을 거치며 약 8년간을 동북아시아권에서 생활했다. 한국지사장으로 부임한 게 2004년 9월이니 어느새 1년이 훌쩍 지났다. 그간 한국문화를 이해하고 배우기 위해 열심히 노력한 덕인지 지난 9월 말 한국릴리 직원들이 큰 선물을 주었다. 바로 '우인성'이라는 한국이름과 나무도장을 선사받은 것이다. 많은 직원들이 참여해 한국이름을 제안하는 열기에 개인적으로 크게 놀라고 감동했다. 그중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상상력만 있으면 '그것이 걸작'

    우연인지 제작여건 때문인지 연극계에 2인극이 유난히 많은 요즘, 더 이상 '모노드라마와 2인극=최루성 공연'이라는 방정식은 통하지 않는다. 윤석화, 김성녀 등 한국을 대표하는 여배우들이 보여준 모노드라마는 관객의 눈물을 쏙 빼놓았고 대표 여배우 박정자가 열연한 2인극 역시 모녀관객을 감동시켰다. 하지만 같은 2인극 형식인 (원제: Stones In His Pockets)은 완전히 다른 화법을 구사한다. 언뜻 무겁고 어두운 내용일 것 같지만 오히려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로맨틱코미디에 담은 이야기 파편

    ... 커리어우먼의 남편이 살림살이를 하던 중 퀴즈왕에 도전해 자신의 존재를 인식시키고 사랑을 찾는 코미디. 한석규가 오랜만에 코믹한 연기자로 변신했다. 신은경이 커리어우먼 역, 공형진이 한석규의 친구로 각각 등장한다. 감독 유선동 ▶칠검 서극 감독의 무협액션. 한국, 중국, 홍콩이 합작했다. 명청 교체기에 양민을 학살하는 악당들을 퇴치하기 위해 활약하는 7인의 영웅들을 그렸다. 여명, 양채니, 견자단 등 홍콩배우들과 한국배우 김소연이 주역을 맡았다.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테크놀로지가 만드는 '즐거운 충격'

    ... 드레스다. 여기에 오트쿠튀르 패션쇼에서나 볼 법한 형이상학적인 모자 등을 활용한 이 장면은 실제 현대의 간이패션쇼를 보는 느낌을 줄 정도로 미래지향적이다. 디즈니 씨어트리컬 프로덕션의 무대장비가 고스란히 공수된 이번 무대는 연기자가 한국배우로만 구성된 라이선스 공연이다. 옥주현을 비롯한 주연배우들은 오픈 전부터 이미 매스컴을 통해 많이 알려졌다. 하지만 이 작품에서 돋보이는 배우는 주·조연보다는 앙상블이다. 흑인배우가 직접 출연해 인종차별로 인한 깊은 슬픈 정서까지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음식에 승부걸자' 잰걸음

    ... 운영하는 홍명식 사장처럼 다른 전문직에서 외식업으로 진로를 변경한 케이스도 있다. 남양유업 홍두영 창업주의 막내아들인 홍사장은 미국에서 MBA를 마치고 외환딜러로 일하다 지난 2000년 외식업에 뛰어들었다. 창업에 앞서 베트남 쌀국수를 배우기 위해 LA의 식당 주방에서 몇 달 동안 조리 수련을 거칠 만큼 열정적으로 준비했다. 경인전자 김효조 회장의 장남인 김성완 스무디즈코리아 사장도 미국에서 MBA를 마치고 와 유학시절 즐겨 마신 스무디를 국내에 들여왔다. 그는 “사업다각화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부가가치 계속 개발해야 진정한 명품'

    ... 공부하고 나서 처음 한 일이 P&G에서 기획과 마케팅을 담당한 것입니다. 사실 당시만 해도 명품산업이라는 게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P&G에서 프로덕트 매니저를 하던 중 85년에 까르띠에로 옮겨 명품마케팅을 처음 접했습니다. 마케팅을 먼저 배우고 명품을 접하게 된 셈입니다. 지금은 명품시장이 크기 때문에 명품마케팅에 관심이 있다면 처음부터 명품시장에서 출발하는 게 좋다고 생각하지만요. 무엇보다 소비재는 최소의 비용으로 최대의 이윤을 올리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하지만 명품산업은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생각 젊어야 변화속도 앞지른다'

    ... 들어봤습니다. 대다수의 교사들이 투자교육을 하려고 해도 적당한 책도 없다며 콘텐츠의 부재를 문제로 지적했습니다. 사회 곳곳에서 의견을 종합한 뒤 투자교육 콘텐츠 만들기에 나섰습니다. 우리자산운용은 '아이러브펀드'라는 만화로 배우는 펀드투자 책조차 발간했습니다. 앞으로도 풍부한 콘텐츠가 담긴 투자교육 책을 꾸준히 낼 예정입니다. 최근에는 포털사이트 NHN과 금융교육 제휴를 맺고 '우리쥬니어네이버펀드'를 만들었습니다. NHN의 어린이 포털사이트인 쥬니어네이버에는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20년간 '남성의 영역'누빈 '건설닥터'

    ... 구조설계를 해 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지요. 내가 구조설계한 대로 건물이 지어지고 완공되는 것을 보는 성취감과 자긍심은 대단한 겁니다. 느껴보지 못한 사람은 모릅니다.” 안전불감증 여전…구조기술에 관심 필요 '열심히 하는 것이 곧 배우는 것'이라는 생각으로 시작, 20년이 흐르는 동안 서소장은 건축구조 엔지니어로서 정상의 자리에 섰다. 국내 최초의 여성 건축구조기술사라는 꼬리표는 이 과정에서 성취한 더없이 값진, 어쩌면 당연한 성과였다. 이뿐 아니라 일하는 틈틈이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