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6,3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WHO "미국과 글로벌 보건 협력 지속 희망"

    세계보건기구(WHO)는 1일(현지시간) 미국과 오랜 글로벌 보건 협력이 지속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우리는 오늘 WHO와 우리의 관계를 끊고 지원금을 다른 긴급한 국제 보건상 필요에 재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02 00:46 | YONHAP

  • thumbnail
    G7회의 응하며 선진국行 택한 문대통령…대중관계 숙제

    ... 세력을 결집할 무대로 활용할 태세다. G7 체제의 확대 구상을 밝히면서도 G11 또는 G12에 중국을 거론하지 않은 점이 이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한중은 양국 관계의 최대 쟁점이었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한반도 배치 문제를 봉인한 상태다. 이 시점에서 G7 회의에 참석한다면 가까스로 잠재운 한중 갈등이 다시 불거질 수 있다. 또한 문 대통령이 중국이 빠진 G11 또는 G12로 확대하는 데 공감한 것을 중국이 어떻게 받아들일지도 미지수다. ...

    한국경제 | 2020.06.01 23:59 | YONHAP

  • thumbnail
    WHO "코로나19 여파로 고혈압 같은 비전염성 질환 치료 감소"

    ... 대상 국가의 49%는 당뇨병 환자에 대해, 42%는 암 환자, 31%는 급성 심혈관 질환을 앓는 환자에 대해 치료가 감소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경향은 특히 저소득 국가에서 많이 발생했다. 이는 주로 의료진이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배치되면서 진료 예약이 취소되거나 봉쇄 조치로 외출이 제한된 탓으로 조사됐다. WHO는 이런 비전염성 질환으로 매년 4천100만 명이 숨지는 것으로 추산했는데, 이는 전 세계 사망 인구의 71%에 해당한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

    한국경제 | 2020.06.01 23:18 | YONHAP

  • thumbnail
    영국 10주 만에 초등학교 등교 재개…일부 학부모 등 반발

    ... 메리 마그달레나 가톨릭 초등학교는 이날 70명의 학생이 복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학교는 그동안 필수인력의 자녀 15명을 위해 학교를 계속 운영해왔다. 학교 측은 본격적인 등교 재개에 맞춰 책상이 모두 정면을 바라보도록 일렬로 배치하고, 손 세정제 등을 곳곳에 비치했다. 신선한 공기가 계속 순환할 수 있도록 모든 창문을 열어놓도록 했다. 두 명의 아들을 학교에 데려다준 소피아씨는 BBC에 그동안 홈스쿨링을 해왔다면서 "(등교 재개는) 우리 가족 입장에서는 ...

    한국경제 | 2020.06.01 20:4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재확산 매개된 교회 모임…현장 예배도 '빨간불'

    ... 사례 대부분이 현장 예배를 통한 집단 감염보다는 특정 그룹이나 모임에서 이뤄진 사람 간 전파로 추정되고 있다. 코로나 19 장기화 속에 현장 예배로 속속 복귀한 교회들은 예배당 입구에서 발열 체크를 하고, 손 소독제를 곳곳에 배치해 코로나 19 감염 차단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 2월 '신천지'발 집단 감염사태로 교계 전체가 홍역을 치른 탓에 또다시 비슷한 사례가 교회에서 나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목회자와 신도 일부가 예배당을 벗어나 ...

    한국경제 | 2020.06.01 19:05 | YONHAP

  • thumbnail
    [특파원 칼럼] 중국이 외신을 길들이는 법

    ... 다시 본국의 외교부 담당자에게 보낸다. 외교부 심사를 통과하기까지 보통 40일이 걸린다. 하지만 담당자가 출장이나 휴가를 가거나 중국 내에서 큰 행사가 있으면 지체된다. 2017년 미국이 한국에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를 배치했을 때는 3개월이 지나서야 통과시켜줬다. 베이징에 도착해 기자증과 비자를 받는 절차는 더 복잡하다. 기자증을 신청하려면 외교부 담당자에게 미리 연락해 언제 가야 하는지를 허락받아야 한다. 기자증이 나오면 거주지 파출소에 전입 신고를 하고, ...

    한국경제 | 2020.06.01 18:20 | 강동균

  • thumbnail
    네이버의 가장 가까운 이웃은 바로 이 기업

    ... 사무 공간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판교의 ‘마지막 금싸라기 땅’으로 불리는 삼평동 641 공공청사 부지는 엔씨소프트가 매입을 추진하고 있다. IT기업 관계자는 “카카오는 자사 캐릭터인 카카오프렌즈 관련 상품 가게도 사옥에 배치하는 등 건물 전체를 카카오로 브랜딩하고 싶어 하는데, 판교에 상업시설이 가능한 대형 건물은 알파돔시티 등 몇 개 없다”고 설명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01 18:00 | 김주완

  • thumbnail
    [한경에세이] 혁신을 만드는 공간

    ... 있다. 연구 책임자로서 매주 밤새 회의자료를 준비하면서 계획적으로 특화된 혁신거점을 조성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를 절감했다. 상암DMC 계획을 수립하면서 당시 디지털미디어 분야 최고 권위 연구소인 MIT 미디어랩을 어디에 배치할 것인지를 두고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에서 워크숍을 한 적이 있다. 치열한 논쟁 끝에 MBC 건너편 사거리 핵심 부지가 선택됐다. 미디어랩은 소통과 교류가 필수적이기 때문에 통행량이 가장 많은 중심지에 입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

    한국경제 | 2020.06.01 17:56

  • thumbnail
    레고 조각으로 재해석한 도시 풍경…코로나 탈출을 꿈꾸다

    ... 수 있는 자리다. 레고의 구조적이고 질서정연한 형태를 기반으로 구축과 조립, 해체와 단순화의 과정을 거쳐 탄생한 색면회화는 미니멀리즘에 가깝다. 지붕과 벽, 집과 집, 건물과 건물 사이의 공간이 각각의 색을 입고 뒤섞이거나 재배치된다. 회화, 설치 작품 등 18점을 선보이고 있다. 젠 박이 2017년부터 선보이고 있는 ‘레고스케이프(Legoscape)’ 연작은 레고(Lego), 도시경관(Cityscape), 도피(Escape) ...

    한국경제 | 2020.06.01 17:48 | 서화동

  • thumbnail
    "중국, 극초음속 무기 엔진 성능개량…'세계최장' 10분 가동"

    ... 극초음속 미사일 개발 경쟁과 관련, 중국은 지난해 10월 건국 70주년 열병식에서 마하 10의 속도를 낼 수 있는 '둥펑(東風·DF)-17' 미사일을 공개했으며 두달여 뒤 러시아가 최대 속도 마하 20인 '아반가르드'를 실전 배치했다고 밝힌 바 있다. 둥펑-17 공개 당시 한국에 배치된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THAAD·사드) 등 방공시스템으로 요격이 어렵다는 우려가 나온 바 있고, 러시아도 아반가르드에 대한 요격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미국도 뒤질세라 ...

    한국경제 | 2020.06.01 17: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