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3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바보야, 문제는 인플레가 아니라 디플레야

    ... 나온다. 그런데 인플레이션을 걱정하는 목소리는 크지 않다. 오히려 디플레이션(경기 침체 속 물가 하락) 우려가 지배적이다. 왜 이런 상황인지를 이해하면 투자 성공에 더 가까워진다.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을 지낸 경제학자 벤 버냉키의 ‘총생산 갭’이란 개념부터 알아야 한다. 경제가 생산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총생산량인 잠재 총생산과 실제 총생산의 차이가 총생산 갭이다. 실제 총생산이 잠재 총생산을 초과하면 인플레이션이, 실제 총생산이 잠재 ...

    한국경제 | 2020.07.03 17:06 | 장경영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읽기] 2차 폭락 vs 2차 랠리…세계증시 전망 大논쟁

    ... 경기 앞날을 보는 시각도 극과 극으로 치달았다. 주가가 가장 많이 떨어진 지난 3월 중순 무렵 누니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는 세계 경제가 대공황보다 더 어려운 ‘I’자형으로 폭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벤 버냉키 전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은 코로나19를 자연재해로 인식하면서 ‘V’자형으로 반등할 것으로 내다봤다. 주가도 2차 충격이 올 것이라는 비관론과 빅 마켓이 올 것이라는 낙관론으로 엇갈렸다. 극단적인 비관론자는 ...

    한국경제 | 2020.06.07 17:47

  • thumbnail
    美 일자리 최대 증가…트럼프 "V 반등 넘어 로켓처럼 회복할 것"

    ... 경기 회복 기대감에 국채시장에선 10년물 금리가 전날 연 0.818%에서 연 0.903%로 올랐다. 대세는 여전히 느린 회복 상당수 경제학자는 그동안 ‘V’자 반등 시나리오의 확률을 매우 낮게 봤다. 벤 버냉키 전 미 중앙은행(Fed) 의장은 지난 4월 초 “미국의 경제활동 재개는 단계적으로 할 수밖에 없고, 상당 기간 경제활동은 느리게 진행될 것”이라고 신중론을 밝혔다. 백신 개발 전까지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여전해 ...

    한국경제 | 2020.06.07 17:29 | 김현석/송형석

  • thumbnail
    "문제는 유동성이야, XX야"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 돈풀기의 유일한 위험은 인플레이션입니다. 경기가 회복되고 풀어놓은 돈이 돌기 시작하면 인플레가 생길 겁니다. 인플레가 2%를 넘고 3%를 돌파하면 Fed는 돈을 거두기 시작할 수 밖에 없을 겁니다. 그렇다면 지난 2013년 5월 벤 버냉키 전 Fed 의장의 발언으로 시작됐던 '테이퍼링 충격'이 재현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월가 관계자는 "지금은 수요 부족으로 인한 디플레이션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인플레는 경기가 회복되는 ...

    한국경제 | 2020.05.28 08:22 | 김현석

  • thumbnail
    [천자 칼럼] 미국이 마이너스 금리면…

    ... 극심한 경기 침체 상태에서 현직 대통령이 재선된 사례가 거의 없다는 점을 잘 아는 트럼프의 압박에 베팅한 셈이다. 파월 의장은 부인했지만 Fed는 마이너스 금리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는 게 일반적인 관측이다. 전임 의장인 벤 버냉키와 재닛 옐런은 “향후 위기에 대비해 Fed의 무기고에 마이너스 금리가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달러의 마이너스 금리 논란은 코로나 이후 세계의 변화가 예상보다 훨씬 크고 깊을 것이란 점을 시사한다. ...

    한국경제 | 2020.05.14 18:05 | 백광엽

  • thumbnail
    [천자 칼럼] "상대 잘못 골랐어!" 웜비어 부모의 집념

    ... 시너고그에서 매주 예배를 보고 지역사회 모임도 유대인들끼리 하며 연대감을 키운다. 정계·재계·학계 등에 유대인이 많지만 미국 정부 내 경제분야의 파워는 더 막강하다. 폴 볼커, 앨런 그린스펀, 벤 버냉키, 재닛 옐런 등 역대 중앙은행(Fed) 의장은 물론, 재무장관을 지낸 로버트 루빈, 래리 서머스 등이 모두 유대계다. 월가 대형 금융회사들의 의사 결정도 대개 유대인이 좌우한다. 미국 인구의 2.5%가 채 안 되는 유대계가 경제&...

    한국경제 | 2020.05.13 18:04 | 장규호

  • thumbnail
    중앙은행장 모이는 잭슨홀 회의 38년 만에 무산 위기

    ... 관련해 캔자스시티 연은은 "연례 회의에 미칠 영향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 은행이 1982년부터 와이오밍 주의 산악 휴양지인 잭슨홀 시에서 매년 여름 개최해 '잭슨홀 회의'로 불려온 이 행사는 학술회의 성격이 짙지만 전세계 주요 중앙은행 총재 등이 참석해 국제 금융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2010년 벤 버냉키 당시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양적완화에 대해 발표하는 등 일반적으로 연준 의장이 연설자로 참여해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29 11:48 | YONHAP

  • [마켓인사이트]역대급 실적에 2조 정책자금 풀려도 웃을 수 없는 VC들

    ...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VC업계가 가장 우려하는 것은 '불확실성'이다. 전 세계 정부가 강력한 양적 완화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전 세계 경기가 V자 반등에 성공할 수 있을지에 대해선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벤 버냉키 전 연방준비제도 의장은 지난 달 말까지도 코로나19 여파에 대해 낙관적인 시각을 유지했지만 최근 "V자 반등이 힘들다"고 의견을 바꾸기도 했다. 2000년대 초반 닷컴버블 붕괴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

    마켓인사이트 | 2020.04.16 14:04

  • thumbnail
    [천자 칼럼] 체면 구긴 '월가의 고수들'

    ... 3억1420만달러(약 3830억원)에 처분해 추종자들을 실망시켰다. ‘저평가된 주식을 장기 보유해 제 값에 판다’는 가치투자 원칙을 스스로 깨버렸다는 점에서 그렇다. 금융투자 업계 종사자는 아니지만 벤 버냉키 전 미 중앙은행 의장도 체면을 구긴 인물이다. 지난달 25일 “매우 빠른 속도로 경기가 반등할 것”이라고 했다가 2주 만에 “경제가 빠르게 회복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입장을 바꿨다. 증시 ...

    한국경제 | 2020.04.13 18:25 | 송종현

  • thumbnail
    Fed, 정크본드 매입 '무차별 돈풀기'…"뒷감당 어쩌나" 우려도

    ...;고 보도했다. 안토니오 와이스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선임펠로는 WSJ와의 인터뷰에서 “Fed는 과거에 해온 역할 이상을 하고 있으며 지금 경제는 그런 걸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 파월이 금융위기 때 벤 버냉키 전 Fed 의장의 조치를 뛰어넘는 초강수를 꺼내든 것은 미국 경제 전망이 갈수록 어두워지고 있기 때문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제 셧다운이 길어지면서 실업자가 3주 새 1700만 명 늘어났고, 올 2분기 ...

    한국경제 | 2020.04.10 17:14 | 김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