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7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읽기] 美 기술주 폭락…주식투자 '광기의 종말'인가?

    ... 논쟁이었던 만큼 당시 Fed 전·현직 의장들도 입을 열었다. 그린스펀 전 의장은 ‘통화정책 여건이 1996년 상황과 다르기 때문에 주가 수준이 비이성적 과열이라고 보기는 힘들다’고 진단했다. 벤 버냉키 당시 의장도 금융위기 이후 통화정책 기조를 지속할 뜻을 재확인하면서 양적완화 조기 종료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린스펀이 지적했던 통화정책 여건과 금융위기 이후 지금까지 지속되고 있는 Fed의 통화정책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린스펀 ...

    한국경제 | 2020.09.13 17:24 | 한상춘

  • [사설] 한은 중립성에 의문 갖게 하는 통화정책 보고서

    ... 무력화’ 우려까지 나오는 판국이다. 금리 상승이 서민·자영업자의 이자를 늘리고 재정건전성을 훼손하는 등 복합적인 파장에 대한 고민도 안 보인다. Fed의 제롬 파월 의장과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벤 버냉키 의장은 시장과의 교감을 위해 대통령과의 대립도 불사했다. 그런 점에서 ‘한국 최고 경제 싱크탱크’를 자처하는 한은의 행보는 우려스럽다. 이번 통화신용정책 보고서만이 아니다. 적자국채 급증,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재정 ...

    한국경제 | 2020.09.10 17:53

  • thumbnail
    [천자 칼럼] '그린스펀 풋'과 '파월 풋'

    ... 풋(put)’이다. 그린스펀이 증시 침체로부터 투자자를 보호하는 ‘풋옵션(put option: 주가가 떨어지면 수익이 나는 파생금융상품)’처럼 구원투수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가 담긴 말이다. 후임 벤 버냉키도 제로금리와 양적완화로 ‘버냉키 풋’이란 말을 들었다. 코로나위기를 맞은 올 3월에는 제롬 파월 Fed 의장의 이름을 딴 ‘파월 풋’이 등장했다. 일본에서도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가 ...

    한국경제 | 2020.09.06 17:52 | 고두현

  • thumbnail
    [이학영 칼럼] 누가 중앙은행을 타락시켰는가

    ... 10.2%에 달했다. 2차 석유위기 여파로 치솟은 물가가 떨어질 조짐을 안 보이자 기준금리를 연 20%로까지 끌어올리는 초강수를 뒀다. 덕분에 경제가 안정을 되찾으면서 앨런 그린스펀(1987~2006년, 180㎝)은 4.9%, 벤 버냉키(2006~2014년, 173㎝) 때는 1.8%로 평균금리를 떨어뜨렸다. 역대 최단신(152㎝)인 재닛 옐런(2014~2018년)은 0.24%로 끌어내렸다. 금융위기 후유증을 달래느라 ‘제로(0)’ 수준으로 ...

    한국경제 | 2020.09.01 17:50 | 이학영

  • thumbnail
    [한상춘의 world View] Fed의 고육지책…'평균물가목표제'는 성공할 수 있나

    ... 울트라 금융완화 정책은 계속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주식 등 자산시장에 낀 거품도 그렇다. Fed의 통화정책 관할 범위를 실물경제만을 고려하는 ‘그린스펀 독트린’을 뛰어넘어 자산시장까지 포함하는 ‘버냉키 독트린’으로 확대시킨다 하더라도 ‘부(富)의 효과’만으로 지속 가능한 실물경기 회복과 고용 창출을 달성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오히려 자산 거품을 조장할 경우 기업가는 창조적 파괴 정신이 약화되고 투자자는 ...

    한국경제 | 2020.09.01 17:49 | 한상춘

  • thumbnail
    주가 거품 논쟁 딛고 상승 이어갈까

    ... 혼란스러웠던 것은 세계적인 석학 간에 경기를 보는 시각이 완전히 달랐다는 점이다. 주가가 속절없이 무너지는 상황에서 누니엘 루비니 미국 뉴욕대 교수는 1930년대 대공황보다 더 어려울 것이라는 '아이(I)'자형을 제시했다. 반면 벤 버냉키 전 연준 의장은 의외로 빨리 회복될 것이라는 V자형으로 반박했다. 각국은 중앙은행을 중심으로 비상 국면에 들어갔다. 지난 3월 초 미 연준은 1913년 설립 이후 두 번째로 임시회의를 열어 무제한 유동성 공급 방침을 선언했다. 순간 ...

    Money | 2020.08.26 15:25

  • thumbnail
    강남 불패론 vs 강남 필패론…어느 쪽에 베팅할까

    ... 대상도 바뀌었다. 인구통계학적 예측 기법이 잘 맞으려면 앨런 그린스펀 미국 중앙은행(Fed) 전 의장의 신념대로 통화 정책 관할 대상에 자산 시장 여건이 포함되지 말아야 한다('그린스펀 독트린'). 하지만 금융 위기 이후에는 벤 버냉키 Fed 전 의장의 주장대로 자산 시장을 포함시켜 통화 정책을 추진해 오고 있다('버냉키 독트린'). 버냉키 독트린대로 통화 정책을 추진하면 인구통계학적 이론에 따라 부동산 투자 수익률이 낮게 예상되더라도 금융 차입 비용을 더 낮추면 ...

    한경Business | 2020.08.24 10:48

  • thumbnail
    기업 실적보다 '미래 가치'에 초점…'이야기 경제학' 시대 열렸다

    ... 더 혼란스러웠던 것은 세계적인 석학 간에 경기를 보는 시각이 완전히 달랐다는 점이다. 주가가 속절없이 무너지는 상황에서 누리엘 루비니 미국 뉴욕대 교수는 1930년대 대공황보다 더 어려울 것이라는 'I'자형을 제시했다. 반면 벤 버냉키 미국 중앙은행(Fed) 전 의장은 의외로 빨리 회복될 것이라는 'V'자형이라고 반박했다. 각국은 중앙은행을 중심으로 비상 국면에 들어갔다. 지난 3월 초 미국 Fed는 1913년 설립 이후 둘째로 임시 회의를 열고 무제한 유동성 공급 ...

    한경Business | 2020.08.10 10:02

  • thumbnail
    [한상춘의 world View] 코로나로 '궤도이탈'…시장경제는 복원될 수 있을까

    ... 나왔다. 코로나19가 국제사회에 알려지기 시작한 지난 1월 중순 이후 세계 증시가 한순간에 무너지는 상황에서 누리엘 루비니 미국 뉴욕대 교수는 1930년대 대공황보다 더 어려울 것이라는 I자형의 극단적인 비관론을 제시했다. 반면 벤 버냉키 전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은 코로나 백신 개발이라는 조건을 달긴 했지만 조기에 회복될 것이라는 V자형으로 반박했다. 세계적인 석학들의 경기 앞날을 보는 시각이 엇갈린 것은 코로나19가 지닌 독특한 특성 때문이다. 뉴노멀 디스토피아의 ...

    한국경제 | 2020.07.28 18:27

  • thumbnail
    [데스크 칼럼] 아마존 주가의 교훈과 동학개미

    ... 유명한 말이다. 당시 뉴욕증시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6400포인트대. 주가는 며칠간 급락했지만 다우지수는 그로부터 2000년 ‘닷컴 버블’ 붕괴 직전 11,750선까지 질주했다. 그린스펀의 바통을 이어받은 벤 버냉키. 2013년 5월 다우지수가 1년 이상 상승 랠리를 하며 15,000선을 돌파할 때였다. 그는 “저금리 상황에서 고수익을 좇는 위험투자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자산가격의 급변동은 금융 시스템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

    한국경제 | 2020.07.26 18:34 | 장진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