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5 / 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자백' 자체 최고 시청률 종영, 마무리까지 명품

    ... 뽐냈다. 특히 진범을 추적하는 집념 어린 눈빛은 극에 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은 텐션을 부여하며 ‘역시는 역시’라는 말을 몸소 증명했다. 또한 두 사람이 공조를 하며 만들어내는 케미스트리는 시청자들을 '버디물'의 매력에 흠뻑 빠지게 만들 정도였다. 나아가 신현빈, 남기애의 탄탄한 연기력은 드라마에 ‘보는 재미’를 더했고, 문성근-김정화(제니송 역)-송영창(오택진 역)-최광일-정희태(서근표 역)-김중기(양인범 ...

    HEI | 2019.05.13 11:34 | 김소연

  • thumbnail
    [2018 한경 신춘문예] 시나리오 부문 김대명 씨 "작품과 함께한 2년 너무 행복… '두드리면 열린다' 깨달아"

    ... 맡은 두 사람은 열흘에 걸쳐 꼼꼼하게 나눠 읽고, 두 편씩 골라 본심에 임했다. 올해 응모작 중에는 남북 긴장 관계에서 출발한 장르물, 사이코패스 내지는 잔혹한 소년범 이야기, 세대나 성별, 계층이 다른 두 사람이 주인공인 버디물 등이 많았다. 문제는 이런 작품들이 지나치게 기시감이 있거나 진부했다는 점이다. 어떤 점에서든 구체적이면서 새로운 시도가 보이는 작품들을 찾았다. 본심에 오른 작품은 ‘소나타 1901’ ‘밤의...

    한국경제 | 2017.12.31 17:06 | 심성미

  • thumbnail
    '청년경찰' 200만 돌파, 기대 넘어선 흥행…버디물 부흥기 오나

    영화 '청년경찰'이 개봉 6일 차에 누적 관객수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예상 이상을 넘은 흥행으로 올 여름 극장가를 강타하고 있다. 이 영화는 믿을 것이라곤 전공 서적과 젊음 뿐인 두 경찰대생이 눈앞에서 목격한 납치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수사 액션물로 박서준, 강하늘이라는 청춘 스타를 투톱 기용해 관객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14일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청년경찰&#...

    한국경제 | 2017.08.14 13:39 | 김예랑

  • thumbnail
    패기 넘치는 두 젊은 경찰의 배꼽잡는 수사극

    두 형사가 이끄는 ‘버디무비’에는 공식이 있다. 부패하지만 능숙한 고참과 그 반대인 신참 캐릭터가 한 묶음으로 등장하는 것이다. 할리우드나 충무로의 수많은 형사 버디물은 ‘투 캅스’류에서 크게 벗어나 있지 않다. 다음달 9일 개봉하는 김주환 감독의 ‘청년경찰’은 이런 점에서 색다르다. 행동이 앞서는 기준(박서준 분)과 두뇌로 먼저 해결하려는 희열(강하늘) 등 비슷한 연령대의 개성이 ...

    한국경제 | 2017.07.26 18:32 | 유재혁

  • thumbnail
    영화 '소수의견' 24일 개봉 확정…"공개할 수 있어 속이 시원"

    ... 기자간담회에서 김성제 감독은 2년 만에 '소수의견'을 선보이게 된 데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 김 감독은 "박력 있는 법정물을 만들면서 그 안에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의 공기를 담고 싶었다. 그것이 두 변호사의 버디물이 될 수도 있고, 청년 변호사의 성장 드라마가 될 수도 있기 때문에 충분히 재미있는 영화가 나올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성제 감독은 "드디어 영화를 공개할 수 있어 속이 시원하다. 개봉을 ...

    한국경제 | 2015.06.20 12:12 | 김재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