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터뷰] '청년경찰' 박서준, 200만이 선택한 티켓 파워의 주인공

    ... 당시 기자의 머릿속을 스친 영화는 바로 '투캅스'. 강우석 감독과 배우 안성기, 박중훈의 조합의 앙상블이 지금까지 회자되는 유명 형사물이다. 이에 오랜만에 '투캅스'를 봤다. 경찰이라는 소재 그리고 두 남성이 사건을 해결하는 버디물이라는 점에서 유사성을 느꼈기 때문. 영화는 24년의 간극을 뛰어넘는 재미를 선사한다. '청년경찰'이 기준과 희열의 경찰로서의 성장을 그려냈다면, '투캅스'는 조형사(안성기)와 강형사(박중훈)의 경찰로서의 자각을 풀어낸다. 극중 조형사가 ...

    bntnews | 2017.08.16 09:17

  • thumbnail
    '청년경찰' 200만 돌파, 기대 넘어선 흥행…버디물 부흥기 오나

    영화 '청년경찰'이 개봉 6일 차에 누적 관객수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예상 이상을 넘은 흥행으로 올 여름 극장가를 강타하고 있다. 이 영화는 믿을 것이라곤 전공 서적과 젊음 뿐인 두 경찰대생이 눈앞에서 목격한 납치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수사 액션물로 박서준, 강하늘이라는 청춘 스타를 투톱 기용해 관객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14일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청년경찰&#...

    한국경제 | 2017.08.14 13:39 | 김예랑

  • thumbnail
    [TEN 리뷰] '청년경찰', 버디물 전성기가 돌아온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청년경찰’ 포스터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2000년대에 성행하던 남성 투톱의 액션 버디물이 2017년식 B급 개그를 안고 돌아왔다. 재미는 물론 현실과 닿은 소재로 공감까지 잡았다. 영화 '청년경찰' 얘기다. '청년경찰'은 청춘 수사 액션극이다. 경찰에 꿈이 없던 경찰대생 기준(박서준)과 희열(강하늘)은 납치 사건을 목격해 신고한다. 하지만 복잡한 절차와 부족한 증거로 수사가 진행되지 ...

    텐아시아 | 2017.08.07 16:51 | 현지민

  • thumbnail
    패기 넘치는 두 젊은 경찰의 배꼽잡는 수사극

    두 형사가 이끄는 ‘버디무비’에는 공식이 있다. 부패하지만 능숙한 고참과 그 반대인 신참 캐릭터가 한 묶음으로 등장하는 것이다. 할리우드나 충무로의 수많은 형사 버디물은 ‘투 캅스’류에서 크게 벗어나 있지 않다. 다음달 9일 개봉하는 김주환 감독의 ‘청년경찰’은 이런 점에서 색다르다. 행동이 앞서는 기준(박서준 분)과 두뇌로 먼저 해결하려는 희열(강하늘) 등 비슷한 연령대의 개성이 ...

    한국경제 | 2017.07.26 18:32 | 유재혁

  • thumbnail
    '청년경찰' 박서준 "버디물, 또래 배우들에게 기회되길"

    ... 때문에 ‘청년경찰’에 대한 기대감이 많이 떨어질 것 같았다”며 “특히 ‘IPTV로 봐야겠다’는 반응을 보고 속이 많이 상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남성 투톱의 버디물 ‘청년경찰’이 흥행했으면 좋겠는 남다른 이유를 드러내기도 했다. “‘청년경찰’이 잘 돼서 이후 비슷한 류의 작품들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며 “요즘 ...

    텐아시아 | 2017.07.26 14:27 | 현지민

  • thumbnail
    [공조vs더킹①] 버디물vs풍자극, 韓영화 라이벌전

    ... 찾아온다. 18일 개봉한 영화 '공조'(감독 김성훈)와 '더 킹'(감독 한재림)이다. 두 작품 모두 100억 이상의 제작비가 들었고 현빈·유해진·조인성·정우성이라는 걸출한 배우들을 내세웠다. '공조'가 웃음과 통쾌함이 묻어 나는 버디물이라면 '더 킹'은 현 시국을 떠올리게 하는 풍자극이다. 과연 어떤 작품이 관객들의 마음을 뺏을까. ◆ 코믹·액션·인간냄새가 '공조'한다 긴장을 하며 보다가 어느 순간 웃음이 터진다. 멋있는 액션에 감탄하는 것도 잠시, 결국 뜨거운 인간애까지 ...

    텐아시아 | 2017.01.18 11:21 | 조현주

  • thumbnail
    [막무가내]원빈·현빈·김우빈, 영화 '미남계'에 캐스팅된다면

    ... 소보로 빵을 특히나 좋아한다는 브래드 피트는 빵 씹어먹는 장면을 통해 영화계 먹방계보를 다시 쓰겠다는 다짐이다. 한편 그의 카메오 출연이 결정되면서 전국 빵집들이 자사 브랜드 홍보를 위해 물밑 경쟁에 들어갔다는 후문이다. # 여성 버디물 '언니들', 천만 관객 돌파 남성 캐릭터 중심의 영화들이 즐비한 충무로! 여성 영화 기근의 아쉬움 속에서 강수연, 전도연, 김혜수, 전지현, 이정현, 천우희, 박소담 등이 뭉친 버디물 '언니들'이 천만관객을 돌파해 눈길을 끈다. ...

    텐아시아 | 2015.12.15 09:14 | 정시우

  • thumbnail
    '소수의견' 감독 "좋은 소설을 봤고, 재밌는 영화가 될 것 같았다"

    ... '소수의견'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좋은 소설을 봤다”며 소설의 재미를 나열했다. 김 감독은 “본격적인 법조 드라마를 만들 수 있을 것 같았다. 또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의 공기를 담아낼 수도 있었다. 두 변호사의 버디물로서도, 청년변호사의 성장 드라마로도 좋았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 같은 이유로) 충분히 영화로 만들었을 때 재밌는 영화가 될 것 같았다”고 밝혔다. '소수의견'은 강제철거 현장에서 일어난 두 젊은이의 죽음을 ...

    텐아시아 | 2015.06.18 16:38 | 황성운

  • thumbnail
    김원석 PD, '미생'의 주인공, 전작과 달리 신인 아닌 이유 밝혔다

    ... 됐다. 6일 오후 서울 코엑스 컨퍼런스에서 케이블채널 tvN 금토 드라마 ‘미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참석한 김원석 감독은 “‘미생’은 기본적으로 장그래와 오차장의 버디물이라고 생각한다”고 입을 연 뒤, “따라서 처음 오차장 역 이성민 선배를 캐스팅 하는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지금까지 신인을 많이 기용했는데 장그래 역할만은 꼭 이성민 선배님과 연기적으로 잘 맞을 수 ...

    텐아시아 | 2014.10.06 15:54 | 배선영

  • thumbnail
    <엘리멘트리>, 이럴거면 왜 셜록을

    ... 강수를 두었다. 물론 냉동인간이 되었던 홈즈가 왓슨의 손녀와 함께 사건을 해결하는 영화 나, 역시 여성 파트너인 제인 왓슨이 활약하는 뮤지컬 을 생각하면 이러한 변주가 원작을 새롭게 해석하는 장치가 될 수도 있다. 그러나 버디물인 동시에 다분히 브로맨스적 성격을 띠었던 홈즈와 왓슨의 관계가 사라진 자리에 피치 못할 사정으로 동거하며 티격태격하는 로맨틱 코미디의 전형 같은 남녀의 관계가 들어선 것은 이야기의 정체성에 중대한 변화를 가져온다. 관찰력과 추리력이 ...

    텐아시아 | 2013.02.13 09:00 | 편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