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5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진영, 게인브리지 LPGA 3R 공동 3위…우승 정조준(종합)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달러) 셋째 날 공동 3위로 뛰어올랐다. 고진영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앤 컨트리클럽(파72·6천701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에 보기 1개를 곁들여 6언더파 66타를 적어냈다. 중간합계 10언더파 206타를 기록한 고진영은 공동 3위로 선두 넬리 코르다(미국)를 3타 차로 뒤쫓고 있다. 고진영은 첫날 공동 4위에서 둘째 날 공동 16위로 내려갔으나, ...

    한국경제 | 2021.02.28 08:47 | YONHAP

  • thumbnail
    모리카와, 월드골프챔피언십 3R 2타 차 선두…임성재 20위

    ...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총상금 1천50만 달러) 3라운드에서 2타 차 단독 선두에 올랐다. 모리카와는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의 컨세션 골프클럽(파72·7천474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3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사흘 합계 15언더파 201타의 성적을 낸 모리카와는 전날 공동 2위에서 단독 1위로 순위를 올렸다. 지난해 8월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모리카와는 투어 ...

    한국경제 | 2021.02.28 08:45 | YONHAP

  • thumbnail
    안병훈·김주형, PGA 푸에르토리코오픈 3R 공동 22위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푸에르토리코오픈(총상금 300만 달러) 3라운드에서 순위를 대폭 끌어 올렸다. 안병훈은 28일(한국시간) 푸에르토리코 리오그란데의 그랜드 리저브 컨트리클럽(파72·7천506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5개를 솎아내고 보기는 1개로 막아 4언더파 68타를 쳤다. 2라운드까지 2언더파 142타를 기록해 공동 51위로 컷을 통과했던 안병훈은 사흘간 합계 6언더파 210타로 공동 22위에 이름을 올렸다. 공동 선두인 그레이슨 머리(미국), ...

    한국경제 | 2021.02.28 08:11 | YONHAP

  • thumbnail
    고진영, 3R 반등 비결은 저녁 내기와 퍼트 과외

    ... 대회 셋째 날 공동 3위로 치고 올라온 비결이 있었다. 고진영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앤 컨트리클럽(파72·6천701야드)에서 열린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중간합계 10언더파 206타를 기록한 고진영은 선두 넬리 코르다(미국·13언더파 203타)를 3타 차로 뒤쫓는 공동 3위를 달리고 있다. 전날 이븐파로 주춤해 공동 16위에 ...

    한국경제 | 2021.02.28 07:41 | YONHAP

  • thumbnail
    고진영, 게인브리지 LPGA 3R 공동 3위…우승 정조준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달러) 셋째 날 공동 3위로 뛰어올랐다. 고진영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앤 컨트리클럽(파72·6천701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에 보기 1개를 곁들여 6언더파 66타를 적어냈다. 중간합계 10언더파 206타를 기록한 고진영은 공동 3위로 선두 넬리 코르다(미국)를 3타 차로 뒤쫓고 있다. 고진영은 첫날 공동 4위에서 둘째 날 공동 16위로 내려갔으나, ...

    한국경제 | 2021.02.28 06:50 | YONHAP

  • thumbnail
    컷 통과 소렌스탐 "내일 딸 배구장 데려다주기로 했는데…"

    ... 넘겼다. LPGA 투어 역대 최고령 컷 통과 기록인 64세(2004년 조앤 카너)에는 아직 못 미치지만 20대 초반 선수들이 주로 뛰는 LPGA 투어에서 그의 컷 통과는 분명히 대단한 성과다. 그는 이날 7번 홀(파4)에서는 칩인 버디를 낚고 주먹을 불끈 쥐어 보이기도 했다. 소렌스탐은 "사실 7번 홀은 내게 긴 홀인데 공이 깃대에 맞고 들어가는 행운이 따랐다"며 "전환점이 될 수 있는 장면이었다"고 말했다. 컷을 통과한 소감을 묻자 그는 "원래 내일 딸(아바)을 ...

    한국경제 | 2021.02.27 09:47 | YONHAP

  • thumbnail
    김주형, PGA 투어 푸에르토리코 오픈 2R 공동 9위로 점프

    ... 김주형(19)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푸에르토리코오픈(총상금 300만 달러) 둘째 날 상위권으로 뛰어올랐다. 김주형은 27일(한국시간) 푸에르토리코 리오그란데의 그랜드 리저브 컨트리클럽(파72·7천506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7개를 잡아내고 보기는 1개로 막아 6언더파 66타를 쳤다. 1라운드 1언더파 71타로 50위권에 자리했던 김주형은 이틀간 합계 7언더파 137타를 기록, 루카스 글로버(미국) 등과 공동 9위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단독 선두가 ...

    한국경제 | 2021.02.27 09:06 | YONHAP

  • thumbnail
    전인지, 게인브리지 LPGA 2R 단독 4위…51세 소렌스탐 컷 통과

    ... 번째 대회에서도 선전을 이어가고 있다. 전인지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앤 컨트리클럽(파72·6천701야드)에서 열린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 달러)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더블보기 1개로 4언더파 68타를 쳤다. 중간 합계 7언더파 137타를 기록한 전인지는 선두 리디아 고(뉴질랜드)에 3타 뒤진 단독 4위로 대회 반환점을 돌았다. 전인지는 올해 1월 시즌 개막전으로 열린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

    한국경제 | 2021.02.27 08:57 | YONHAP

  • thumbnail
    켑카, 월드골프챔피언십 2R 1타 차 선두…임성재 26위

    ... 켑카(미국)가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총상금 1천50만 달러) 2라운드 단독 1위에 나섰다. 켑카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의 컨세션 골프클럽(파72·7천474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중간 합계 11언더파 133타가 된 켑카는 공동 2위 선수들을 1타 차로 앞선 단독 선두로 3라운드를 시작하게 됐다. 켑카는 자신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8승 중 절반인 ...

    한국경제 | 2021.02.27 08:31 | YONHAP

  • thumbnail
    '이웃사촌' 소렌스탐·쩡야니·리디아 고, 엇갈린 성적표

    ... 주택단지에 산다. 골프여제들이 26일(한국시간) 집 앞마당 같은 홈코스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게인브리지 LPGA 1라운드에서 희비가 엇갈리는 성적표를 받았다. 리디아 고는 이날 최고의 기량을 뽐냈다. 그는 버디 6개와 이글 1개, 보기 1개를 묶어 7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공동 2위인 넬리 코르다(미국)와 나나 마센(덴마크)을 2타 차로 앞섰다. 리디아 고는 2018년 4월 메디힐 챔피언십 이후 약 2년10개월 만의 우승에 청신호를 켰다. ...

    한국경제 | 2021.02.26 17:25 | 김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