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1,7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닥공'의 위력…KPGA 오픈 첫날 이글만 31개 쏟아졌다

    ... 아니라 5점을 얻은 것으로 기록됐기 때문. 국내 최초로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열린 대회에서 팬들은 변동폭이 큰 순위표에 적응하기 바빴다. 10대 천재 돌풍 다시 부나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은 앨버트로스 8점, 이글 5점, 버디 2점, 파 0점, 보기 -1점, 더블보기 이하는 -3점으로 처리돼 18홀 성적을 합산한다. 버디나 이글 가중치가 크기 때문에 과감한 공격 골프를 유도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날 선수들은 파5홀에서 과감하게 2온을 노렸다. 쏟아진 ...

    한국경제 | 2020.07.16 17:40 | 김순신

  • thumbnail
    '돌아온 천재' 이창우, 버디 11개로 첫 우승 시동(종합)

    김주형은 버디 4개에 보기 4개로 컷 탈락 위기 올해 7년째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뛰는 이창우(27)는 주니어 시절 '골프 천재'로 불렸다. 2013년 아시아 태평양 아마추어 챔피언십을 제패해 그해 '꿈의 무대' 마스터스에 출전했다. 그해 가을 코리안투어 동부화재 프로미 오픈에서 아마추어 신분으로 정상에 올라 천재성을 입증했다. 하지만 프로 무대에 뛰어든 이후 이창우는 우승은 한번 없이 부진에 허덕이며 빠르게 팬들의 뇌리에서 ...

    한국경제 | 2020.07.16 16:37 | YONHAP

  • thumbnail
    '돌아온 천재' 이창우, 버디 11개로 첫 우승 시동

    ... 이어진 KPGA 군산CC오픈에서는 4위를 차지했다. 2개 대회 연속 톱5 입상은 김주형(18)과 이창우 둘뿐이다. 이창우는 16일 충남 태안의 솔라고 컨트리클럽 라고 코스(파72)에서 열린 KPGA 오픈(총상금 5억원) 1라운드에서 버디 11개를 잡아내며 화려한 부활을 예고했다. 버디 2점, 이글 5점, 보기 -1점, 더블보기 -3점 등 타수에 따라 점수를 부여하는 '변형 스테이블 포드' 방식으로 열린 이 대회에서 이창우는 첫날 22점을 쌓아 리더보드 맨 윗줄을 ...

    한국경제 | 2020.07.16 14:14 | YONHAP

  • thumbnail
    '주간아이돌' 여자친구 "우린 하나를 해도 대충하지 않아"

    ... 선물로 획득했다. 두 번째 할리갈리 게임에서는 치열한 대결 끝에 소원-신비가 승리했다. 소원-신비는 선물로 사과즙을 받았다. 마지막으로 여자친구는 "저희가 정신이 없긴 했지만 정말로 재밌었다. 알차게 즐겼다. 사과로 프로그램을 가득 채워줘서 좋은 하루였던 것 같다. 버디(팬덤명) 여러분, 애플로 돌아왔지만 다른 곡들도 많으니 다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끝인사를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텐아시아 | 2020.07.15 19:17 | 신소원

  • thumbnail
    '천재 푸우' 김주형, 이번엔 최연소 2연승 도전

    ... KPGA코리안투어는 이번 대회서 처음으로 스트로크 플레이가 아닌 변형 스테이블포드 경기 방식을 택했다. 변형 스테이블포드는 각 홀 성적에 따라 포인트를 부여한다는 점이 스트로크 플레이와 다르다. 더블이글(알바트로스)는 8점, 이글은 5점, 버디는 2점을 받는다. 파는 0점, 보기는 -1점, 더블보기 이하는 -3점이다. 4라운드가 끝난 후 스코어가 가장 높은 선수가 우승한다. 따라서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은 선수들에게 공격적인 플레이를 요구한다. 2개 홀에서 파-파(합계 ...

    한국경제 | 2020.07.14 14:02 | 조희찬

  • thumbnail
    18세 김주형, 이번엔 '최연소 2연승' 도전…16일부터 KPGA 오픈

    ... 각오를 전했다. 이번 대회는 코리안투어 사상 최초로 타수가 아닌 점수로 성적을 가리는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열려 김주형이 색다른 형식의 대회에서 어떤 경기를 보여줄지도 주목된다.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에서는 파는 0점, 버디 2점, 이글 5점, 앨버트로스는 8점으로 계산한다. 보기는 -1점, 더블보기 이하는 -3점으로 처리된다. 매 홀 스코어를 이 점수로 환산, 가장 높은 점수를 얻는 선수가 우승한다. 스코어에 따른 점수 격차가 크고, 파를 지키는 ...

    한국경제 | 2020.07.14 11:17 | YONHAP

  • thumbnail
    '시즌 2승 승승장구' 박현경, 빗속 서든데스 끝 우승[엑's 셔터스토리]

    ... 홀드에서 승부가 갈렸다. 박현경이 135m에서 샷을 시도했고 홀에서 1m 정도 떨어져 있는 곳까지 보냈는가 하면 임희정은 115m 거리에서 샷을 시도했지만 홀에서 12m 떨어져 있는 곳까지 보내는 데 그쳤다. 그 뒤 박현경만 버디 퍼트를 성공시켜 승부가 끝났다. 한편 박현경은 지난 5월 14일부터 17일까지 열린 ‘제42회 KLPGA 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올해 처음으로 열린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에 ...

    한국경제 | 2020.07.14 06:11 | 윤다희 기자(ydh@xportsnews.com)

  • thumbnail
    캐디 없이 '나홀로 골프' 우승 입맞춤

    ...ot;사진)이 우승했다. 캐디 없이 혼자 백을 메고 우승해 더 큰 화제를 모았다. 워런은 13일 오스트리아 빈 인근 다이아몬드CC(파72)에서 열린 오스트리아오픈(총상금 50만유로·6억8000만원)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4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적어 냈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를 친 그는 2위 마르셀 슈나이더(30·독일)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섰다. 2014년 메이드인덴마크 대회에서 3승 고지에 ...

    한국경제 | 2020.07.13 17:36 | 조희찬

  • thumbnail
    폭우 속 '동갑내기 연장혈투'…박현경 웃었다

    ... 뒤에 티샷이 떨어졌다. 탄식이 환호로 바뀌는 데는 오랜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홀까지 135m 거리를 남긴 상황에서 박현경은 두 번째 샷을 홀 약 70cm 앞에 떨궈 승리를 예감했다. 핀에서 12m가량 떨어진 곳에서 굴린 임희정의 버디 퍼트는 홀을 한참 비켜갔다. 시즌 첫 ‘멀티 챔프’ 오른 박현경 박현경이 빗속에서 열린 연장 승부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총상금 10억원)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서든데스 ...

    한국경제 | 2020.07.13 17:01 | 김순신

  • thumbnail
    박현경 '버디 잡으며 우승 확정'[포토]

    [엑스포츠뉴스 부산, 윤다희 기자] 13일 부산 기장군 스톤게이트CC(파72 / 6,491야드)에서 열린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총상금 10억 원, 우승상금 2억 원)’ 최종라운드 경기가 우천 취소된 가운데, 박현경(20, 한국토지신탁)이 13언더파 131타로 동타를 이룬 임희정(20, 한화큐셀)과 연장전 끝에 KLPGA 투어 통산 2승을 달성했다. 박현경이 18번홀 그린에서 우승 퍼팅을 하고 있다. ydh@xports...

    한국경제 | 2020.07.13 14:49 | 윤다희 기자(ydh@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