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7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레노마 골프' KLPGA 개막전 필드의 꽃이 되다-인주연, 이세희, 한진선, 배경은 프로가 선택한 골프룩

    ... 여자오픈’은 올해 첫 대회인만큼 많은 관심속에 경기가 치뤄졌는데, 이 중 레노마 골프와 스폰서십을 체결한 4명의 여성 프로들이 착용 한 레노마 골프 의류가 많은 주목을 받았으며 중계를 통해서도 이슈가 된 것. 침착하게 버디를 성공시키며 개막전 첫 버디의 주인공이 된 인주연 프로는 올해 팀 레노마에 합류 해 우수한 성적과 함께 시크한 골프패션을 선보여 화제가 되고 있다. 매 라운드마다 블랙 앤 화이트의 스타일을 시크하게 소화 한 인주연 프로는 2라운드 초반에는 ...

    한국경제 | 2021.04.13 15:54

  • thumbnail
    골프존데카 골프버디 홍보대사에 PGA 투어 선수 프리텔리

    글로벌 골프 거리측정기 전문기업 골프존데카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선수인 딜런 프리텔리(남아프리카공화국)와 '골프버디 홍보대사' 계약을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프리텔리는 PGA 투어에서 2019년 7월 존디어 클래식에서 한 차례 우승했으며 유러피언투어에서도 2승을 거둔 선수다. 골프존데카는 또 PGA 투어 프로 출신 해설가 찰리 라이머(미국)도 골프버디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골프버디는 골프존데카의 대표적인 거리측정기 브랜드로 골프존데카가 ...

    한국경제 | 2021.04.13 15:06 | YONHAP

  • thumbnail
    김세영 "2015년 대회는 볼 때마다 전율…올해도 잘하고 싶다"

    ... 바뀌었는데 코스 상태가 좋아 즐거운 경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인비는 "코올리나에 비해 여기가 전장도 더 길고, 페어웨이도 단단하다"며 "한국식 포대 그린이 많아 두 번째 샷을 잘 쳐야 하고, 세컨드 샷이 잘 되면 어느 정도 버디 기회를 만들 수 있는 곳"이라고 분석했다. 3월 KIA 클래식에서 우승한 박인비는 "시즌 초반 대회 성적이 좋았고, 컨디션도 조금씩 올라오고 있기 때문에 컨디션 조절을 잘해서 좋은 경기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대회 타이틀 스폰서인 ...

    한국경제 | 2021.04.13 14:30 | YONHAP

  • thumbnail
    세계 골프史 새로 쓴 마쓰야마, 亞선수 첫 '그린재킷' 입었다

    ... 오거스타내셔널GC(파72)에서 열린 마스터스토너먼트 4라운드. 4타 차로 단독 선두를 달리던 마쓰야마 히데키(29·일본)가 15번홀(파5)에서 친 두 번째 샷이 야속하게 연못에 빠지고 말았다. 챔피언 조에서 4홀 연속 버디를 잡으며 맹추격해온 잰더 쇼플리(28·미국)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버디를 잡아내 순식간에 2타 차로 타수를 줄였다. 이제 남은 홀은 고작 3홀. 긴장감이 지나쳤을까. 쇼플리는 16번 홀에서 어이없는 트리플보기를 ...

    한국경제 | 2021.04.12 17:23 | 조수영

  • thumbnail
    19세 때 마스터스 출전 첫 마쓰야마, 10번 도전 끝에 그린재킷(종합)

    ... 히데키(일본)는 마스터스와 인연이 각별하다. 13세 때 그는 마스터스 중계를 처음 봤다. 타이거 우즈(미국)가 네 번째 그린 재킷을 입은 2005년 마스터스였다. 16번 홀(파3)에서 우즈가 90도로 꺾이는 환상의 칩인 버디를 잡아내는 장면에서 그는 우즈와 마스터스에 매료됐다. 언젠가는 마스터스에 출전하고 싶다는 꿈을 지니게 됐다. 6년 뒤인 19세 때 그는 2011년 마스터스에 처음 출전했다. 미국 본토 아마추어 선수에게도 흔치 않은 마스터스 ...

    한국경제 | 2021.04.12 16:17 | YONHAP

  • thumbnail
    '쓰리박' 이청용 딸 "박지성 못생겼다"→배성재, 오작교 전말 [종합]

    ... 박찬호는 지난주에 이어 ‘영혼의 단짝’ 지진희와 골프 대결을 벌였다. “전반전은 예능, 후반전은 다큐멘터리”라며 승부욕을 불태운 지진희는 코스의 거리를 계산해 정교한 샷을 날리고, 연속 버디에 성공하며 박찬호를 긴장하게 만들었다. 아슬아슬한 승부가 펼쳐진 끝에 박찬호가 1점 차로 승리하게 됐고, 두 남자는 서로에게 감사 인사를 하며 매너 있게 경기를 마무리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진 식사자리에서 지진희는 하루에 3000번씩 ...

    텐아시아 | 2021.04.12 10:27 | 정태건

  • thumbnail
    마쓰야마, 마스터스 우승…아시아 선수 최초 '그린재킷'(종합)

    ... 토너먼트(총상금 1천150만달러) 정상에 올랐다. 마쓰야마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천475야드)에서 열린 시즌 첫 남자 골프 메이저대회 제85회 마스터스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5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쳤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기록한 마쓰야마는 2위 윌 잴러토리스(미국·9언더파 279타)를 1타 차로 제치고 마스터스 우승을 상징하는 그린재킷을 입었다. 마스터스에서 ...

    한국경제 | 2021.04.12 09:17 | YONHAP

  • thumbnail
    마쓰야마, 아시아 선수 최초로 마스터스 우승

    ... 히데키(29)가 아시아 선수 최초로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메이저 골프대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우승자로 이름을 올렸다. 마쓰야마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내셔널GC(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5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친 그는 2위 미국의 윌 잴러토리스(9언더파)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1934년 출범한 마스터스에서 아시아 국적의 선수가 ...

    한국경제 | 2021.04.12 08:20 | 조희찬

  • thumbnail
    마쓰야마, 마스터스 우승…아시아 선수 최초 '그린재킷'

    ... 히데키(29·일본)가 아시아 선수 최초로 마스터스 토너먼트 정상에 올랐다. 마쓰야마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천475야드)에서 열린 남자 골프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5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를 쳤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기록한 마쓰야마는 2위 윌 잴러토리스(미국·9언더파 279타)를 1타 차로 제치고 마스터스 우승을 상징하는 그린재킷을 입었다. 마스터스에서 ...

    한국경제 | 2021.04.12 08:12 | YONHAP

  • thumbnail
    '완도 소녀' 이소미, 제주 거센 바람 뚫고 '개막전 퀸' 올랐다

    ... 이소미(22)가 강한 제주 바람마저 이겨내고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21시즌 개막전 퀸이 됐다. 11일 제주 서귀포 롯데스카이힐 제주CC(파72)에서 열린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총상금 7억원) 최종라운드에서 이소미는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묶어 이븐파 72타를 쳤다.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를 기록해 2위 장하나(29)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섰다. 우승상금은 1억2600만원. 이소미는 “바람에 순응하고 이를 활용하려는 자세를 견지했던 ...

    한국경제 | 2021.04.11 18:04 | 조희찬